메뉴 건너뛰기

이삿짐 옮기던 날, 서설(瑞雪)

by 이우 posted Mar 03, 2016 Views 5872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dit01.jpg

edit02.jpg


  2016년 2월 28일 일요일,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마지막 이삿짐을 옮기던 날, 서설(瑞雪)이 내립니다. 많은 사람들의 지원과 도움에도 불구하고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의 모임공간 사업이었던 <모임공간 에피>는 자급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이루지 못했지만, 모임공간 에피는 열중한 만큼 위험하고, 점유된 것 만큼 전염되는 힘든 모험이었습니다. 잊지 못할 겁니다. 벚꽃 날리던 봄, 타닥거리던 여름날의 소낙비, 단풍잎 휘날리는 가을, 눈 덮힌 호케포스의 겨울, 비바람에 덜컹이던 숙직실의 창문, 휘어지고 부러지던 파라솔, 무엇보다 모이고 흩어지고 다시 모이는 사람들의 두런거림.... 내게는 찬란한 날들이었습니다. 안녕, 하늘 정원이여.....














모임공간 사업 종료 안내문 보기

( http://www.epicurus.kr/Notice/394160 )























  1. 27
    Oct 2016
    13:46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단체용 T 디자인 · 함지영 作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단체용 T셔츠 디자인 · 함지영 作
    By이우 Reply0 Views5253 file
    Read More
  2. 21
    Oct 2016
    22:47

    [모집 완료] 2016년 손기정평화마라톤 단체 참가

    11월 20일(일) 잠실에서 열리는 손기정 마라톤에 참가할 분들을 모으고 있습니다. 10월 28일까지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mudbull@hanmail.net · 전화 02-389-7057), 유재철(yoojchul@empal.com)에게 연락을 주시면 단체로 신청하겠습니다. 풀...
    By유재철 Reply0 Views4707 file
    Read More
  3. 17
    Oct 2016
    17:08

    故 백남기의 마지막 말

    "밀도 갈아 놓고 추수도 해놓았으니 마음 편히 갔다 오세." 故 백남기의 마지막 말이 되었습니다.
    By이우 Reply0 Views5238 file
    Read More
  4. 16
    Oct 2016
    16:32

    박노해 사진전 「칼데라의 바람展」에 다녀왔습니다

    U라 부르는 유재철과 함께, 부암동 길을 걸어 2016년 7월 1일부터 12월 28일까지 라카페(www.racafe.kr · 02-379-1975 · 무료 관람 · 생명, 평화, 나눔의 세계를 열어가는 비영리사회단체 <나눔문화>에서 운영하는 문화공간)에서 열리는 박노해 사...
    By이우 Reply0 Views5588 file
    Read More
  5. 13
    Oct 2016
    15:09

    [일러] 황은미 作, 스토너(Stoner)

    황은미 作, 스토너(Stoner) [리뷰] 스토너(Stoner), 인사이드와 아웃사이드의 함수 ( http://www.epicurus.kr/Others_Review/403429 )
    By이우 Reply0 Views4981 file
    Read More
  6. 08
    Oct 2016
    18:46

    [시편]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 할 백남기가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 할 백남기가* 이우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 할 백남기가 시든 국화, 달라붙은 먼지 늘어진 햇빛 아래 앉아 있네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먄 할 백남기가 살아있는 몸들을 바라보고 있네 ...
    By이우 Reply0 Views5053 file
    Read More
  7. 10
    Sep 2016
    19:55

    [시편] 그 여자의 식사

    ( Canon EOS 5D ·Tokina 80-200mm ·남이섬 ) 그 여자의 식사 이우 여자는 안면도에서 건너온 조기를 먹었다 한다 식용유를 바르고 조기 몇 마리 눕혀 놓았다 한다 열꽃 핀 등으로 한 번 펑퍼짐한 가슴으로 한 번 ...
    By이우 Reply0 Views5704 file
    Read More
  8. 25
    Aug 2016
    10:28

    [공지] 첫번째 여행: 미드나잇영화감상 <플로렌스>

    메릴 스트립, 그녀를 만나러 갑니다. 그녀를 처음 보았던 날, 2006년 10월의 어느날 나는 고등학생이였다. 그녀는 백색 커트머리, 세련된 커리어우먼, 표정없는 워커홀릭, 폐션잡지의 편집장. 미란다였고 그녀를 두번째 보았던 날, 2012년 8월의 어느날 ...
    By함지 Reply0 Views5993 file
    Read More
  9. 15
    Aug 2016
    00:58

    거리 공연[I LOVE JAZZ]

    I LOVE JAZZ in zarasum
    By함지 Reply1 Views5807 file
    Read More
  10. 10
    Aug 2016
    22:29

    찰옥수수가 익어가는 봄내의 여름밤.

    찰옥수수가 익어가는 봄내의 여름밤은 들통에서 건져 올린 뜨거운 옥수수처럼 뜨거운 습기와 열기로 가득찬다. 들통옆을 지키는 엄마의 목에서는 쉴새없이 땀이 뚝뚝떨어진다. 맛있는 옥수수를 먹고 싶다면 감수해야 할 것이다. 노란색의 껍질...
    By함지 Reply1 Views581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4 Next ›
/ 3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