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10
    Aug 2016
    12:22

    한강야행(夜行 , Night Journey)

    ↑ 2016년 8월 5일, 한강야행(夜行 , Night Journey) 한강공원 곳곳에 울려퍼지는 감미로운 목소리. 밤공연이기 때문일까? 발라드와 사랑노래가 주를 이룬다. 버스킹 공연, 더위에 강가로 나온 사람들의 소란스러움, 강에서 불...
    By함지 Reply1 Views4889 file
    Read More
  2. 01
    Jul 2016
    11:04

    여행모임) 스무살학교T모임, 함께해요!

    By함지 Reply0 Views5053 file
    Read More
  3. 08
    Jun 2016
    22:33

    롤백(rollback), Canon EOS D60

    (Canon EOS D60 + Canon EF 50mm ) 2008년인가, 2009년인가, 이런, 저런, 이유로 Canon EOS D60과 Apple computer Macintish G4 한 대, 입던 옷 몇 가지 챙겨, 서울 왔다. 병원 장례식장이...
    By이우 Reply0 Views4587 file
    Read More
  4. 18
    Apr 2016
    22:31
    No Image

    세월호 참사 2년에 부쳐

    아직?나는?살아 있다 너희가 세월호 타고 물 밑으로 간 지 2년이 지나도록 나는 술도 잘 쳐먹고 노름도 잘 하고 사기도 잘 친다 가끔 바람도 피운다 그러나 너희가 물 밑에 있는 오늘 나는 아무 재미가 없다 앞으로도 영영 재미 없을 것이다 재미가 부끄러...
    By리강 Reply0 Views5659
    Read More
  5. 18
    Apr 2016
    20:35

    늦어버린 봄에 대하여

    ( Canon EOS D60 · Tamron 17-35mm ) 늦어버린 봄에 대하여 이우 날개를 단 홀씨들이 날아올랐다 더러 학생들이 눈을 깜빡거리며 졸음을 부채질하지만 봄이 무겁다 하트 모양의 귀걸이를 한 남자가 엥겔계수와 엔젤계수를 칠판에...
    By이우 Reply0 Views4688 file
    Read More
  6. 17
    Apr 2016
    16:57

    내 슬리퍼는 누가 신고 갔나?

    세월호 참사 2주기 추모제에 다녀온 정현 · 재철 · 희정 · 지영 · 진화 · 동현 · 재홍 · 민준 · 범준...., 그대들의 흔적. 그나저나, 내 슬리퍼는 누가 신고 갔나? ...
    By이우 Reply0 Views5267 file
    Read More
  7. 12
    Apr 2016
    14:55

    사직동의 사월 · 홍매화

    ↑어찌 하라고, 어떻게 하라고,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이 붉은 겹꽃들.... 사직동의 사월 · 홍매화 · Canon 5D · Canon 28-105mm
    By이우 Reply0 Views5247 file
    Read More
  8. 28
    Mar 2016
    23:00
    No Image

    네 길을 가는 너에게

    네가 그 길로 가는 걸 막을 순 없다 네가 아름답다면 아름다운 것이고 네가 슬프다면 분명 슬픈 것이다 네가 쓴 시를 시 아니라 할 순 없다 너의 그윽한 눈빛으로 너의 깨끗한 입술로 너는 훌륭히 시를 읊는다 이 넓은 우주에서 무슨 신을 믿...
    By리강 Reply1 Views5577
    Read More
  9. 27
    Mar 2016
    17:00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의 휘장(揮帳), 혹은 엠블럼(emblem)_ 함지영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의 휘장(揮帳), 혹은 엠블럼(emblem) · 함지영 作
    By이우 Reply0 Views5085 file
    Read More
  10. 16
    Mar 2016
    18:15
    No Image

    에피쿠로스 공동체 탄생에 부쳐_리강

    에피쿠로스 공동체 탄생에 부쳐 리강 이미 잘못된 길로 접어들었다 밤은 더 깊고 추위는 소스라쳐 놀랍다 가늠할 수 없는 겨울이 가늠할 수 없이 빠르게 겨울이 우리 곁에 와선 다시는 물러가지 않을 것 같다 잘못된 길에서 벗어날 수 없다 행복이라 써 둔 낙...
    By이우 Reply0 Views53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3 Next ›
/ 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