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17
    Apr 2016
    16:57

    내 슬리퍼는 누가 신고 갔나?

    세월호 참사 2주기 추모제에 다녀온 정현 · 재철 · 희정 · 지영 · 진화 · 동현 · 재홍 · 민준 · 범준...., 그대들의 흔적. 그나저나, 내 슬리퍼는 누가 신고 갔나? ...
    By이우 Reply0 Views3464 file
    Read More
  2. 12
    Apr 2016
    14:55

    사직동의 사월 · 홍매화

    ↑어찌 하라고, 어떻게 하라고,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이 붉은 겹꽃들.... 사직동의 사월 · 홍매화 · Canon 5D · Canon 28-105mm
    By이우 Reply0 Views3358 file
    Read More
  3. 28
    Mar 2016
    23:00
    No Image

    네 길을 가는 너에게

    네가 그 길로 가는 걸 막을 순 없다 네가 아름답다면 아름다운 것이고 네가 슬프다면 분명 슬픈 것이다 네가 쓴 시를 시 아니라 할 순 없다 너의 그윽한 눈빛으로 너의 깨끗한 입술로 너는 훌륭히 시를 읊는다 이 넓은 우주에서 무슨 신을 믿...
    By리강 Reply1 Views3586
    Read More
  4. 27
    Mar 2016
    17:00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의 휘장(揮帳), 혹은 엠블럼(emblem)_ 함지영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의 휘장(揮帳), 혹은 엠블럼(emblem) · 함지영 作
    By이우 Reply0 Views3286 file
    Read More
  5. 16
    Mar 2016
    18:15
    No Image

    에피쿠로스 공동체 탄생에 부쳐_리강

    에피쿠로스 공동체 탄생에 부쳐 리강 이미 잘못된 길로 접어들었다 밤은 더 깊고 추위는 소스라쳐 놀랍다 가늠할 수 없는 겨울이 가늠할 수 없이 빠르게 겨울이 우리 곁에 와선 다시는 물러가지 않을 것 같다 잘못된 길에서 벗어날 수 없다 행복이라 써 둔 낙...
    By이우 Reply0 Views3443
    Read More
  6. 10
    Mar 2016
    16:38
    No Image

    울음 앞에서

    너의 울음은 아침에서 저녁으로 바다부터 계곡까지 엷은 피리소리다 소리 높이 터지다가 몇 번 쿨럭이다가 죽음보다 더 낮다 너의 울음 앞에서 나는 그저 조금 서성이다가 달빛 지나 안드로메다 저쪽 노래나 흥얼거린다 가장 가까운 너의 울음...
    By리강 Reply1 Views3444
    Read More
  7. 07
    Mar 2016
    16:18

    사직동 골목길을 걷다

    사직동 골목길을 걷다 · Canon EOS 5D · Tamron 17-35mm · 이우
    By이우 Reply0 Views3177 file
    Read More
  8. 03
    Mar 2016
    15:50

    이삿짐 옮기던 날, 서설(瑞雪)

    2016년 2월 28일 일요일,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마지막 이삿짐을 옮기던 날, 서설(瑞雪)이 내립니다. 많은 사람들의 지원과 도움에도 불구하고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의 모임공간 사업이었던 <모임공간 에피>는 자급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
    By이우 Reply0 Views3214 file
    Read More
  9. 18
    Feb 2016
    10:07
    No Image

    겨울의 방향

    너와 나 저마다 늙은 겨울 하나 이끌고 헐벗은 들판에 섰네 하얀 눈 오지 않고 어둡고 차가워진 너의 겨울 고장났지만 좁고 구부러진 나의 겨울 속엔 어린 새 한 마리 얼어 죽었네 너는 너대로 쿨럭이던 겨울 문짝 부수고 깊어진 바람 ...
    By리강 Reply0 Views2996
    Read More
  10. 15
    Feb 2016
    16:09
    No Image

    어느 겨울의 죽음

    한 사람이 죽는다 어두운 겨울비 맞으며 두 손 벌벌 떨다가 한 여자 맥이 멈춘다 살아온 날 돌이킬 새 없이 눈물 하나 웃음 하나 없이 빨래감 반찬거리 다 버려 둔 채 한 주름진 시간 풀어진다 검은 새 시든 풀에게만 눈짓 삐긋 하고 겨울 안개 한 다발에만 슬...
    By리강 Reply0 Views33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 3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