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16
    Oct 2016
    16:32

    박노해 사진전 「칼데라의 바람展」에 다녀왔습니다

    U라 부르는 유재철과 함께, 부암동 길을 걸어 2016년 7월 1일부터 12월 28일까지 라카페(www.racafe.kr · 02-379-1975 · 무료 관람 · 생명, 평화, 나눔의 세계를 열어가는 비영리사회단체 <나눔문화>에서 운영하는 문화공간)에서 열리는 박노해 사...
    By이우 Reply0 Views3213 file
    Read More
  2. 13
    Oct 2016
    15:09

    [일러] 황은미 作, 스토너(Stoner)

    황은미 作, 스토너(Stoner) [리뷰] 스토너(Stoner), 인사이드와 아웃사이드의 함수 ( http://www.epicurus.kr/Others_Review/403429 )
    By이우 Reply0 Views2945 file
    Read More
  3. 08
    Oct 2016
    18:46

    [시편]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 할 백남기가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 할 백남기가* 이우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 할 백남기가 시든 국화, 달라붙은 먼지 늘어진 햇빛 아래 앉아 있네 죽은 백남기가 다시 죽어야먄 할 백남기가 살아있는 몸들을 바라보고 있네 ...
    By이우 Reply0 Views3085 file
    Read More
  4. 10
    Sep 2016
    19:55

    [시편] 그 여자의 식사

    ( Canon EOS 5D ·Tokina 80-200mm ·남이섬 ) 그 여자의 식사 이우 여자는 안면도에서 건너온 조기를 먹었다 한다 식용유를 바르고 조기 몇 마리 눕혀 놓았다 한다 열꽃 핀 등으로 한 번 펑퍼짐한 가슴으로 한 번 ...
    By이우 Reply0 Views3554 file
    Read More
  5. 25
    Aug 2016
    10:28

    [공지] 첫번째 여행: 미드나잇영화감상 <플로렌스>

    메릴 스트립, 그녀를 만나러 갑니다. 그녀를 처음 보았던 날, 2006년 10월의 어느날 나는 고등학생이였다. 그녀는 백색 커트머리, 세련된 커리어우먼, 표정없는 워커홀릭, 폐션잡지의 편집장. 미란다였고 그녀를 두번째 보았던 날, 2012년 8월의 어느날 ...
    By함지 Reply0 Views3780 file
    Read More
  6. 15
    Aug 2016
    00:58

    거리 공연[I LOVE JAZZ]

    I LOVE JAZZ in zarasum
    By함지 Reply1 Views3695 file
    Read More
  7. 10
    Aug 2016
    22:29

    찰옥수수가 익어가는 봄내의 여름밤.

    찰옥수수가 익어가는 봄내의 여름밤은 들통에서 건져 올린 뜨거운 옥수수처럼 뜨거운 습기와 열기로 가득찬다. 들통옆을 지키는 엄마의 목에서는 쉴새없이 땀이 뚝뚝떨어진다. 맛있는 옥수수를 먹고 싶다면 감수해야 할 것이다. 노란색의 껍질...
    By함지 Reply1 Views3736 file
    Read More
  8. 10
    Aug 2016
    22:08

    表情, 마음을 드러내다.

    까꿍 ^^! . 길에서 만난 뉴기니아. 장난가득한 표정. 쫑이의 고유한 쫑이만의 표정. 바보! 샘쟁이, 하양이의 새초롬한 표정
    By함지 Reply0 Views3372 file
    Read More
  9. 10
    Aug 2016
    20:12

    우리들의 일상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회사의 갈등이 일단락 되고, 충무로역 근처에 있는 작은 규모의 사무실을 얻어 이전하기로 했다.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지내던 구성원들인지라, 서로의 숨소리와 체온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좁은 공간은 한동안 모두에게 놀라움이...
    By아우나 Reply1 Views3714 file
    Read More
  10. 10
    Aug 2016
    19:34

    아름다운 것은 스스로 적절한 순간에 태어난다

    책을 기준으로 내 인생을 분류한다면, 서른 다섯 이전과 쉰 여섯 이후, 이렇게 셋으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열 다섯 그 어느 무덥던 여름날, 난 (처음) '책'을 읽었다. 창고 한 귀퉁이를 막아 만든 작고 어두운 방에 앉아,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
    By명화 Reply0 Views381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2 Next ›
/ 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