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이, 모이*

by 이우 posted Mar 15, 2020 Views 3061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소이, 모이*
    -배우 강신일에게
  
  이우
  
  고대인의 석상(石像)처럼 어둡고 침침한 그대여
  근대인의 초상(肖像)처럼 우울한 그대여
  잿빛 모자로 얼굴을 가린 사랑하는 그대여
  그리 오래도록 삶의 무대를 딛고 서있었으면서
  그리 많은 이 사람, 저 사람, 이것, 저것, 그것이었으면서
  알록달록한 익살 광대 아를르캥이었으면서
  이 사람 저 사람 그 사람
  이것 저것 그것
  멋드러진 가면을 쓰고 살아왔으면서
  이 사람 저 사람 그 사람이 아니라고
  이것 저것 그것이 아니라고
  소이, 모이, 소이, 모이 말하는 그대여
  모이, 소이, 모이, 소이 사랑하는 그대여
  닿지 못할 나를 찾아가는 그대여
  소이, 모이, 모이, 소이
  이리저리 나누어지고 찢어진 그대여
  이 사람 저 사람 이것 저것
  이리저리 모우는 갈퀴 같은 그대여
  오, 친애하는 그대여
  아, 나를 찾아 떠나는 그대여
  나를 찾거든
  나를 찾아 떠났던 내가 나라고 알게 되거든
  떠난 내가 거기에 있다고 알게 되거든
  내가 그 사람이고 저 사람이며
  내가 이것이고 저것이고 그것이라고 알게 되거든
  테리스의 작은 창문으로 담배연기 날리거든
  팔꿈치 괴어 올리고
  소매 걷어 붙이고
  술이나 한 잔 받으시오.


  ...........................

  *소이(soi, 自己)와 모이(moi, 自我)

  모이(moi)는 사고, 감정, 의지, 체험, 행위 등의 여러 작용을 주관하며 통일하는 주체, 즉 자아(自我)를 말한다. 초월적이고 초자연적이며 초현세적인 세계관에서는 '영혼'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소이(soi)는 신체적인 자기(自己)를 말한다. 한자에서 '기(己, 몸 기)'는 형이하학적인 사물인 '신체로서의 나'를 뜻하고 '아(我, 나 아)'는 사고, 감정, 의지, 체험, 행위 등의 여러 작용을 주관하는 나, 즉 '형이상학적이고 추상적이고 심리적인 나'를 뜻한다.
  근대까지의 철학에서 '나 자신(自, self)'을 소이(soi, 自己)와 모이(moi, 自我)로 분열된 존재로 여겨 왔으나 현대철학에서는 '나'를 소이(soi, 自己)와 모이(moi, 自我)로 나누어지지 않는, 단지 '나 자신'임을 선언한다.
  흔히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나를 찾아서"라는 말을 사용하며 존재 의미를 찾으려고 하는데, 이 말은 문학적인 표현일 뿐 어떠한 존재 의미도 들어있지 않다. 이 말은 "지금 내 삶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허무 의식일 뿐이다. '나'를 찾으려면 '떠나는 나'와 "찾아지는 나'로 '나'를 분리해야 하는데 분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나'를 찾을 수 없다. 지금 이 자리에 있는 '나'가 '나'다. 나는 '지금 이 자리에 있는 나'가 마음에 든다.







  1. 25
    May 2020
    16:22
    No Image

    빠롤, 빠롤, 빠롤레(parole)

    빠롤, 빠롤, 빠롤레(parole) 이우 a에는 안타까움이, b에는 바보스러움이, c에는 가벼운 탄식이 있다. d에는 우둔함이, e에는 분노가, f에는 부드러움이, g에는 포기가, h에는 강건함이, i에는 이기주의가, j에는 연인이 있다. k라고 말하면 길 잃은 나그네가...
    By이우 Reply0 Views2971
    Read More
  2. 13
    May 2020
    17:26

    [안내] 2020년 삼삼오오 청년 인문실험 공모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최·주관하고, (사)한국문화의집협회가 시행하는 2020년 삼삼오오 청년 인문실험 공모전이 열립니다. 삼삼오오 청년 인문실험은 청년 스스로 만들고 참여하는 생활인문을 확산하기 위하여 일상에서 청년의 ...
    By이우 Reply0 Views3868 file
    Read More
  3. 11
    May 2020
    08:59

    윤길중 사진전 「Human Desire」에 다녀왔습니다

    대구 아트스페이스 루모스(www.artspacelumos.com)에서 열리는 「윤길중 사진전 Human Desire」(전시 기간 : 2020년 2월 29일~5월19일) 리셉션에 다녀왔다. 무덤을 지키는 석인(石人)―살아 있는 꽃과 죽은 꽃(실제와 복제)―불에 탄 옥수수(질...
    By이우 Reply0 Views4028 file
    Read More
  4. 06
    May 2020
    00:38

    [화보] 북한산 의상능선 산행

    ○ 일시 : 2020년 5월 5일(화) 오전 9시~오후 4시 ○ 모임장소·시간 : 북한산성 매표소에서 오전 9시 ○ 산행 수준·거리 : 중급 · 10Km ○ 산행 경로 : 북한산성 매표소 - 의상봉 - 용출봉 - 용혈봉 - 증취봉 - 나월봉 - 나한봉 - 715봉- 대남문 - 산성입구 - 북...
    By이우 Reply0 Views3039 file
    Read More
  5. 25
    Apr 2020
    18:30

    [완료] 산행갑시다. 북한산 의상능선·5월 5일(화)

    □ 산행 개요 ○ 일시 : 2020년 5월 5일(화) 오전 9시~오후 4시 ○ 모임장소·시간 : 북한산성 매표소에서 오전 9시 ○ 산행 수준·거리 : 중급 · 10Km ○ 산행 경로 : 북한산성 매표소 - 의상봉 - 용출봉 - 용혈봉 - 증취봉 - 나월봉 - 나한봉 - 715봉- 대남문 - 산...
    By정현 Reply0 Views3058 file
    Read More
  6. 16
    Apr 2020
    18:16

    20140416

    2014년 4월 16일 일어났던 세월호 침몰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알려주는 슬픔이자 눈물이며 분노였다. 이렇게 말해도 좋다면, 두 가지의 시선이 혼합되었다. 사회구조의 문제로 보고 분노하는 사람들과 감성의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 이 둘이 만났...
    By이우 Reply0 Views2760 file
    Read More
  7. 30
    Mar 2020
    21:45
    No Image

    마라톤

    마라톤 이우 마라톤을 두고 "자기와의 싸움"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주체의 철학). 이 말이 맞는 것 같지만 사실은 환영에 불과한 말이다. 혼자 달리는 사람도 타자, 즉 싹을 틔우는 나무, 불어오는 바람, 찰랑이는 강물을 바라보지 자기 자신을 보지 않...
    By이우 Reply0 Views3182
    Read More
  8. 30
    Mar 2020
    21:44
    No Image

    여행

    여행 이우 여행을 한다는 것은, '그것이 그곳에 있기' 때문이지, '내가 그곳을 가기' 때문이 아니다(타자의 철학). 이것이 사실인데, 사람들은 '내가 간다'고 생각한다. 원인은 '그것이 그곳에 있다'인데, 사람들은 '내가 가서, 내가 가기 위해서 노력해서'라...
    By이우 Reply0 Views3043
    Read More
  9. 19
    Mar 2020
    19:14
    No Image

    유물론적 변증법

    유물론적 변증법 이우 만월산(滿月山)에 달이 반쪽인데 나는 닫혀 있고 그대는 열려 있지 나는 차 있고 그대는 비어 있지 나는 넘치고 그대는 부족하지 나는 가득 찬 우주고 그대는 텅 빈 허공이지 나는 무겁고 그대는 가볍지 나는 가라앉고 그대는 둥실 ...
    By이우 Reply0 Views2973
    Read More
  10. 19
    Mar 2020
    18:32
    No Image

    호명이론

    호명이론 이우 내가 너의 이름을 불러준다고 말했을 때 마침내 꽃이 된다고 말했을 때 그런 줄 알았다 그대여, 나는 너무 힘들었다 꽃이라 이름 붙이고 골목에서 노란 불을 밝혔다 헤이, 당신 나의 이름이 불려졌을 때 사랑하는 그대여 나인줄 알았다 그것...
    By이우 Reply0 Views305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 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