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성(女性性, femaleness)

by 이우 posted Jun 07, 2020 Views 2697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여성은 스스로 자신의 미추(美醜)를 잘 알고 있다. 자고 일어난 맨 얼굴을 보면서 어떻게 하면 자신이 아름다워질 수 있는지 알고 있다. 맨 얼굴로 거울 앞에 있는 자신이나 그 후나 다를 것이 없다고 투덜대면서 아름다워진다. 여성은 추한 것, 아름답지 못한 것, 작은 것, 연약한 것, 사소한 것, 소외된 것들도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리하여 마침내 여성은 추한 것, 아름답지 못한 것, 작은 것, 연약한 것, 사소한 것, 소외된 것을 사랑할 줄 안다. 여성이 가진 이중성은 이렇게 완성된다. 추한 것, 아름답지 못한 것, 작은 것, 연약한 것, 사소한 것, 소외된 것을 사랑할 줄 아는 것, 그것은 살리고 기르는 힘, 다시 말해 생성의 힘이다. 들뢰즈가 '여성되기'를 말하는 것은 이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페미니즘(feminism)의 미래는 여기에 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