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완료] 청년그룹 독서모임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

by 초롬 posted Nov 29, 2020 Views 809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플라톤.jpg


독서모임 요강


   ○모임명 : 청년그룹 독서모임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

   ○도서 :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플라톤 · 도서출판 숲 · 플라톤전집Ⅰ)

   ○일시 : 2020년 12월 19일(토) 오전 10시 30분~오후 1시 30분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사직동 사무실

   ○참가비 : 7천원(공간이용료, 다과)

   ○신청 및 문의 : 010 - 5008 - 9479 · 이세은

   ○이 모임은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책 소개 :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플라톤 · 도서출판 숲 · 플라톤전집Ⅰ)


  플라톤은 스승 소크라테스가 사형당하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고는 정계 진출의 꿈을 접고는 5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스승 소크라테스가 등장하여 대화를 주도하는 25편의 대화편과 스승이 변론하는 장면을 기술한 <소크라테스의 변론>을 출판했다. 플라톤의 초기 대화편은 소크라테스의 철학을 충실하게 기록하고 있으며, 후기로 갈수록 스승 소크라테스의 입을 빌려 자신의 철학을 말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저자 소개 : 플라톤


  펠로폰네소스 전쟁 시기에 태어나 아테네가 그 전쟁에 패하는 현실을 보았다. 대내적으로는 여러 정변을 목격했고, 큰 기대를 가졌던 민주 정권 시기에는 그가 보기에 “가장 훌륭하고 가장 지혜로우며 가장 정의로운 사람”인 소크라테스가 불경죄로 처형되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았다. 그리하여 그는 한창나이에 가졌던 정치가의 꿈을 접고 아테네의 암울한 현실을 타파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그가 선택한 것이 철학자의 길이었다. 그는 현실과 무관한 이데아론으로 관념적인 사변의 세계에 빠져 있다는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그의 관심의 중심은 늘 현실에 있었다. 형이상학적인 이론들도 결국 현실을 근원적으로 통찰하고 개선하려는 노력의 일환이었다. 그의 정치철학의 핵심을 담고 있는 대표적인 대화편으로는 『국가』와 『정치가』 및 『법률』을 꼽을 수 있다.


출판사 책 소개


  소크라테스는 왜 독배를 마셨을까


  기원전 399년, 아테네와 아테네의 민주주의가 쇠퇴하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발생했다. 장터의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사형을 당한 일이다. 소크라테스가 자신에게 사형을 선고한 배심원들에게 남긴 마지막 말은 잘 알려져 있다. “저는 죽으러 가고, 여러분은 살러 갈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가운데 어느 쪽이 더 나은 운명을 향해 나아가는지는, 신 말고는 아무도 모릅니다.” 죽음 앞에서도 의연하고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소크라테스는 철학이 죽음의 연습이라는 주장을 보여주는 본보기인가? 그는 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가? 그는 죽음이 몸의 죽음일 뿐, 영혼까지 죽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몸은 가변적이고 소멸하는 것이지만, 영혼은 스스로 움직이는 원리를 지닌 것이어서 변화에 휩쓸리거나 사라지지 않는다. 몸의 감옥에 갇혀 있던 영혼은 죽으면 원래 살던 이데아의 세계로 되돌아간다. 소크라테스는 죽음의 법정 앞에서 마지막 질문을 던진다. 일시적이고 사라질 몸을 위한 삶인가? 아니면 변치 않고 참된 아름다움을 지닌 영혼의 삶인가? 우리는 ‘삶이냐 죽음이냐’가 아니라 ‘어떤 삶을 살 것인가’ 앞에 서 있다. 몸의 요구들에 얽매인 ‘그저 살아감’인가, 영혼의 진리를 위한 ‘좋은 삶’(훌륭하고 선한 삶)인가? 그는 감옥에서 탈출하지도 않고, 즐거운 여행을 앞둔 사람처럼 의연할 뿐만 아니라, 마지막 순간까지도 슬픔을 가누지 못하는 제자들과 논쟁하고 담론을 주고받으면서 좋은 삶과 진리를 찾는다. 이러한 과정들이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소크라테스는 위대한 사상을 품었고, 자신의 사상을 사회에 적용해나가는 실천 과정 또한 이성과 분별력에 기반을 두고 있었다. 그러한 사상과 탐구 정신은 동시대인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었고 서양철학의 시발점이 되었지만, 자신의 생각이나 행적을 글로 남기지 않았다. 대신 플라톤이라는 빼어난 제자 덕분에 그는 철학사에 잊히지 않고 살아남았다. 스승 소크라테스가 사형당하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은 플라톤은 정계 진출의 꿈을 접고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스승 소크라테스가 등장하여 대화를 주도하는 25편의 대화편과 스승이 변론하는 장면을 기술한 <소크라테스의 변론>을 출판했다. 플라톤의 초기 대화편은 소크라테스의 철학을 충실하게 기록하고 있으며, 후기로 갈수록 스승 소크라테스의 입을 빌려 자신의 철학을 말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소크라테스의 변론. 이 작품은 소크라테스가 기원전 399년 자신에게 제기된 고발사건에 대해 법정에서 자기를 변호하는 과정을 묘사한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먼저 자연현상에 관한 문제를 탐구하고 ‘사론’(邪論)을 ‘정론’(正論)으로 만든다는 자신에 대한 초기의 고발과, 나라에서 섬기는 신들이 아닌 다른 신을 섬기며 청년들을 타락시킨다는 후기의 고발을 구분하고 그것이 악의적인 허구임을 밝힌다. 소크라테스는 초기의 고발에 대해 자기는 소피스트도 아니고 자연철학자도 아니며, 자기의 유일한 지식은 자기가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것뿐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자기가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이라는 델포이의 신탁이 도무지 믿기지 않아 자기보다 더 지혜로운 사람을 찾아다녔으나 그런 사람을 아무도 발견하지 못했는데, 그 과정에서 지혜롭다는 사람들도 사실은 무지하다는 것을 입증함으로써 이들의 미움을 산 것이 화근이 되어 고발당했다는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유죄 선고를 받고 사형이 구형되자 자기가 추방형을 자청하면 사형을 면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자기는 아테네의 은인인 만큼 상을 받아 마땅하거늘 유죄를 인정하는 어떤 형도 스스로 제의하지는 않겠다고 우긴다. 그럼에도 그는 친구들의 권유에 따라 30므나의 벌금형을 제의하지만 배심원들이 사형을 선고하자, 최후진술에서 자기가 죽은 뒤 배심원들은 살려달라고 애걸복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칠십 노인을 사형에 처했다는 비난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예언한다.


  크리톤. 사형선고를 받고 감옥에 갇힌 소크라테스가 독약을 마실 시각이 다가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죽마고우 크리톤이 찾아와 자기가 도와줄 테니 어린 자식들을 돌보기 위해서라도 탈옥하라고 권한다. 그러자 소크라테스는 문제는 탈옥할 수 있느냐가 아니라 탈옥이 정당한 행위인가라며 악을 악으로 갚아서는 안 된다고 대답한다. 그러면서 소크라테스는 크리톤에게 만약 아테나이의 국법이 ‘우리는 너를 낳아주고 길러주고 교육받게 해주었거늘 네가 우리를 뒤엎으려는 것은 배은망덕한 행위가 아닌가? 우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너는 진작 이 나라를 떠났어야지, 누릴 것 다 누리고는 이제 와서 이 나라에서 허둥지둥 도주하는 것은 도리에 어긋나며 어떤 논리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그리고 네가 외국으로 망명해서 얻을 게 무엇인가? 우리는 네가 목숨과 자식들을 생각하기에 앞서 정당하게 행동하기를 요구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다고 가정한다면 무엇이라고 대답할 것인지 묻는다. 그러자 크리톤이 국법이 그렇게 묻는다면 자기도 대답할 말이 궁색하다고 말한다.


  파이돈. 이 대화편에서는 엘리스 출신으로 아테나이에 노예로 팔려왔다가 해방되어 소크라테스의 헌신적인 제자가 된 파이돈이, 소크라테스가 생애의 마지막 몇 시간 동안 친구들과 어떤 대화를 나누다가 어떻게 독약을 마시고 죽었는지 들려준다. 몸은 필멸이지만 혼은 불멸이라는 혼불멸론과, 배움이란 전생에 알고 있던 것을 상기(想起)하는 것이라는 상기론, 예컨대 특정 사물이 아름다운 까닭은 그것이 아름다움의 이데아에 관여하기 때문이라는 이데아론이 이 대화편의 핵심 내용을 이룬다. 이 대화편은 소크라테스가 태연하고 침착하게 독배를 받아 마시고 죽는 감동적인 장면으로 끝난다.


오시는 길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6-1 한라빌딩 205호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전화 : 02-389-7057 · www.epicurus.kr)


지도.jpg


tip.gif전철 : 3호선 경복궁역 하차 → 7번 출구 → 사직터널 방향 600미터(도보 10분)

tip.gif버스 정류장 : 사직단(ID: 01-113), 사직단(ID: 01-128)

tip.gif주차 시설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십시오.




  1. 12
    May 2020
    23:07

    [완료]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 서양철학

      풀리지 않는 고민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고민들을 풀기 위해 목표도 세워보고 새로운 취미도 만들어 보고 낯선 사람들과 어울려도 보고 하루 종일 문학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드라마를 보거나. 계속 고민하다 보면 해결되겠지 생각했으며 어느 순간에...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1 Views2154 file
    Read More
  2. 15
    Jun 2020
    00:16

    [완료]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과 굴뚝청소부」

      우리는 저마다 이 세상이 특정 부분에 있어서 잘못 돌아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소수자들에 대한 차별은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자본주의 시스템 아래에서 개인의 노력을 운운하며 배제와 폭력을 정당화시키는 일들 ...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1570 file
    Read More
  3. 20
    Sep 2020
    18:30

    [취소]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 동양철학

        풀리지 않는 고민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고민들을 풀기 위해 목표도 세워보고 새로운 사람들과 취미도 만들어 보고 하루 종일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때로는 나 홀로 여행을 가기도 했습니다. 계속 고민하다 보면 해결되겠지 생각했으며 어느 순간에는...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1349 file
    Read More
  4. 08
    Nov 2020
    18:47

    [완료] 청년그룹 독서모임 『운명』

    □ 독서모임 요강    ○모임명 : 청년그룹 독서모임 『운명』    ○도서 : 『운명』(임레 케르테스 · 민음사 · 세계문학전집340)    ○일시 : 2020년 11월 28일(토) 오전 10시 30분~오후 1시 30분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사...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862 file
    Read More
  5. 29
    Nov 2020
    17:05

    [완료] 청년그룹 독서모임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

    □ 독서모임 요강    ○모임명 : 청년그룹 독서모임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    ○도서 :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파이돈』(플라톤 · 도서출판 숲 · 플라톤전집Ⅰ)    ○일시 : 2020년 12월 19일(토) 오전 10시 30분~오후 1시 30분 ...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80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