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임] 왈책 5월 모임_ 1984

by 묵와 posted May 06, 2013 Views 4921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모임 일정

일 시 : 2013년 5월 31일(금) 오후 7시 ~오후 9시
대상도서 : <1984>(조지 오웰  | 민음사 | 원서 : 1984 | 2003년)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약도 참조)


 

약도_에피쿠로스.gif

 

책 소개 : <1984>(조지 오웰 | 민음사 | 원서 :1984 | 2003년)

 

1984.jpg

『동물농장』과 함께 조지 오웰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전제주의라는 거대한 지배 시스템 앞에 놓인 한 개인이 어떻게 저항하다가 어떻게 파멸해 가는지, 그 과정과 양상, 그리고 배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디스토피아 소설이다.

 

  작품의 무대인 오세아니아는 전체주의의 극한적인 양상을 띠고 있는 나라. 오세아니아의 정치 통제 기구인 당은 허구적 인물인 빅 브라더를 내세워 독재 권력의 극대화를 꾀하는 한편, 정치 체제를 항구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텔레스크린, 사상경찰, 마이크로폰, 헬리콥터 등을 이용하여 당원들의 사생활을 철저하게 감시한다.

 

  당의 정당성을 획득하는 것과 동시에 당원들의 사상적인 통제를 위해 과거의 사실을 끊임없이 날조하고, 새로운 언어인 신어를 창조하여 생각과 행동을 속박함은 물론,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인 성욕까지 통제한다.

  주인공 윈스턴 스미스는 이런 당의 통제에 반발을 느끼고 저항을 꾀하지만, 오히려 함정에 빠져 사상경찰에 체포되고, 혹독한 고문 끝에 존재하지도 않는 인물 '골드스타인'을 만났다고 자백하고, 결국 당이 원하는 것을 아무런 저항 없이 받아들이는 무기력한 인간으로 전락한다.

 

 

저자 소개 : 조지 오웰(George Orwell,Eric Arthur Blair)

 

owel.jpg  본명은 에릭 아서 블레어Eric Arther Blair. 1903년 6월 25일, 인도의 벵골 주 모티하리에서 하급 공무원의 아들로 태어났다. 8세 때 사립예비학교에 들어갔으나, 이곳에서 상류층 아이들과의 심한 차별을 맛보며 우울한 소년시절을 보냈고, 장학생으로 들어간 이튼교에서의 학창시절 역시 계급 차이를 뼈저리게 실감하는 계기가 되었다.

졸업 후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1922년부터 5년간 미얀마에서 대영제국 경찰로 근무했으나 점차 자신의 직업에 회의를 느껴 직장을 그만두고 파리로 건너가 작가수업을 쌓았다. 유럽으로 돌아와 파리와 런던에서 부랑자 생활을 하고 잠시 초등학교 교사 생활을 거쳐 영국 노동자들의 삶에 관한 조사 활동에 참여했다. 이때를 토대로 한 소설이 1933년의 첫 소설 『파리와 런던의 밑바닥생활』과 1935년『버마 시절』이다.

전체주의를 혐오한 그는 스페인 내전에도 참가했는데, 그 체험을 기록한 1936년『카탈로니아 찬가』는 뛰어난 보도 문학으로 평가된다. 그리고 2차 대전 직후인 1945년에는 러시아 혁명과 스탈린의 배신을 우화로 그린 『동물농장』으로 일약 명성을 얻게 되었다. 그러나 그해 그는 아내를 잃고 자신도 지병인 폐결핵의 악화로 병원 신세를 지게 된다.

그 와중에도 작품 활동을 계속하여 전체주의의 종말을 기묘하게 묘사한 디스토피아 소설 『1984년』을 출간했다. 『1984년』은 전제주의라는 거대한 지배 시스템 앞에 놓인 한 개인이 어떻게 저항하다가 어떻게 파멸해 가는지, 그 과정과 양상, 그리고 배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디스토피아 소설이다. 작품의 무대인 오세아니아는 전체주의의 극한적인 양상을 띠고 있는 나라이다. 오세아니아의 정치 통제 기구인 당은 허구적 인물인 빅 브라더를 내세워 독재 권력의 극대화를 꾀하는 한편, 정치 체제를 항구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텔레스크린, 사상경찰, 마이크로폰, 헬리콥터 등을 이용하여 당원들의 사생활을 철저하게 감시한다. 당의 정당성을 획득하는 것과 동시에 당원들의 사상적인 통제를 위해 과거의 사실을 끊임없이 날조하고, 새로운 언어인 신어를 창조하여 생각과 행동을 속박함은 물론,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인 성욕까지 통제한다. 주인공 윈스턴 스미스는 이런 당의 통제에 반발을 느끼고 저항을 꾀하지만, 오히려 함정에 빠져 사상경찰에 체포되고, 혹독한 고문 끝에 존재하지도 않는 인물 '골드스타인'을 만났다고 자백하고, 결국 당이 원하는 것을 아무런 저항 없이 받아들이는 무기력한 인간으로 전락한다.

『1984년』은 오웰을 20세기 최고의 영향력 있는 작가로 만들었다. 하지만 날로 악화되는 병을 이기지 못하고 그 작품을 발표한 이듬해인 1950년 4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조지 오웰은 지난 1999년 영국 방송 BBC가 조사한 ‘지난 1천 년간 최고의 작가’ 부문에서 셰익스피어, 제인 오스틴에 이어 3위에 선정되었다. 게다가 영문학에서는 ‘오웰주의’, '오웰주의자'라는 뜻의 Orwellism이나 Orwellian이라는 표현이 따로 있을 정도이니, 이 정도면 그가 서양 문학사에서 차지하는 위치는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주로 당대의 문제였던 계급 의식을 풍자하고 이것을 극복하는 길을 제시하였으며, 또 일찍이 스탈린주의의 본질을 꿰뚫고 거기서 다시 현대사회의 바닥에 깔려 있는 악몽과 같은 전체주의의 풍토를 작품에 정착시켰다. 그는 ‘나는 왜 쓰는가’라는 글에서, 글을 쓰는 이유를 “전체주의에 반대하고, 민주적 사회주의를 지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자신의 글 중에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쓴 글들만이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출판사 리뷰

 

  *조지 오웰 탄생 100주년, 그의 작품을 통해 오늘을 되돌아보다

  조지 오웰의 대표작『1984』는 1949년에 발표된 디스토피아 소설로『동물농장』과 함께 60여 개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있는 작품이다. 당시 비평가들은 이 작품을 소련의 전체주의를 비판하면서 미래에 대해 예언한 소설이라고 평했다. 1949년 6월 12일자 ≪뉴욕타임스≫에는 “올해 출간된 작품 중『1984』는 가장 동시대적인 작품”이라고 실렸을 정도로 작품에 담겨 있는 시사적인 함의도 뚜렷했다. 그렇다면 소련이 붕괴된 오늘날, 작품이 갖는 의미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가? 물론 그렇지 않다. 사회 심리학자 에리히 프롬이『1984』를 스탈린주의의 잔학함에 대한 묘사로만 해석하고 그것이 서구 사회에 의미하는 바를 알지 못한다면 정말 불행한 일일 것이라고 말했듯이, 작품의 제목인 ‘1984년’(오웰은 이 작품을 1948년에 완성했는데, ‘1984년’이라는 제목은 ‘48’을 뒤바꾼 것이라고 한다.)이 거의 20년이나 지난 오늘 우리 사회에까지도, 그의 작품이 던지는 메시지는 충분한 의미를 담고 있다.

  * 21세기, 사생활 침해가 문제되는 고도의 정보사회에 던지는 경고

『1984』에서는 빅 브라더라는 인물의 독재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텔레스크린이라는 장치를 이용한다. 텔레스크린은 수신과 송신을 동시에 행하여 어떠한 소리나 동작도 낱낱이 포착할 수 있게끔 만들어져 있다. 사상경찰(思想警察)은 텔레스크린을 통해 개개인을 감시하며, 사람들은 오랜 세월 그렇게 지내다 보니 그런 삶에 익숙해져 버린다. 작품의 주인공 윈스턴 스미스도 하루 종일 텔레스크린의 감시를 받으며 생활한다. 이런 상황은 조지 오웰이 작품을 썼을 당시에는 단지 미래에 대한 공상이었을 뿐이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실제로 몇 년 전부터 은행, 백화점, 관공서 등 곳곳에 몰래 카메라가 설치되어 우리는 일거일동을 감시당하며 살아가고 있다. 언제 얼마의 현금을 인출하는지, 어떤 물건을 사는지, 어떤 문서를 발급받는지가 우리가 알지 못하는 누군가에게 노출된다. 심지어 지구를 도는 인공위성의 초정밀 카메라로는 우리가 안방에서 무엇을 하는지조차 찍을 수 있다. 더불어 도청 장치를 통해 통화 내용이 새어나갈 수도 있고, 휴대폰의 전원을 켜놓은 동안에는 다른 사람이 우리의 위치를 파악할 수도 있다.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우리의 신상정보가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 흘러들어갈 수도 있다. 그리하여 작품이 출간되었던 1949년 당시보다도 정보 기술의 발달로 개개인의 사생활과 신상정보가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오늘날, 오웰의 작품이 보내는 경고는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여진다.

  * 독자들의 비판 의식을 일깨우기 위한 정치적 소설

  조지 오웰은 1946년에 이 작품을 쓰기 시작해 1948년에 완성했다. 조지 오웰은 소설뿐만 아니라 에세이로도 유명한데 1947년에 쓴 그의 에세이「나는 왜 쓰는가」를 보면 작품을 통해 조지 오웰이 무엇을 말하려 하는가가 더욱 뚜렷해진다.

  평화 시대였다면 나는 화려한 책 혹은 단순한 묘사 위주의 책을 썼을 것이 틀림없고 나의 정치적 충성이 어느 쪽에 있는 건지도 모르는 상태로 살았을 것이다. (......) 스페인 전쟁과 1936-1937년의 기타 사건들은 정세를 결정적으로 바꿔놓았고 그 이후 나는 내가 어디에 서 있는가를 알게 되었다. 1936년 이후 내가 진지하게 쓴 작품들은 그 한 줄 한 줄이 모두 직접적으로나 간접적으로 전체주의에 ‘반대하고’ 내가 아는 민주적 사회주의를 ‘지지하기 위해’ 쓰여졌다. 우리 시대처럼 소란한 세월을 살면서 이런 문제들을 회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난센스이다. (......)『동물농장』은 내가 정치적 목적과 예술적 목적을 하나로 융합해 보고자 한, 그래서 내가 뭘 하고 있는지 충분히 의식하면서 쓴 첫 소설이었다. 지금 몇 년째 나는 소설에 손대지 않고 있으나 곧 하나 쓸까 한다. 물론 실패작일 것이고 모든 책은 실패작이지만 내가 쓰려는 책이 어떤 종류의 것인지 나는 분명히 알고 있다.

  에리히 프롬이 언급했던 것처럼 오웰은 단순히 암울한 미래상을 예언하려 했던 것이 아니다. 그의 에세이를 통해서도 미루어볼 수 있듯이 오웰의『1984』는 명백히 정치적이다. 그는 거대한 지배 체제 하에서 저항을 기도하지만 결국 체제의 벽을 넘지 못하고 파멸해 가는 한 인간의 모습을 통해, 세계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자신의 사상을 탁월하게 형상화하면서 독자들의 비판적 의식을 일깨우고 있는 것이다.

 

 

저자의 한 마디

 

   1936년부터 내가 쓴 심각한 작품은 어느 한 줄이든 직간접적으로 전체주의에 '맞서고' 내가 아는 민주적 사회주의를 '지지하는' 것들이다.

 

 

추천평

 

  권력은 부패하기 쉽고 절대 권력은 절대적으로 부패한다."는 로드 액턴의 명언을 탁월하게 형상화했다 -《뉴욕 타임스》

『1984』는 압도적인 예리함과 예지력을 담고 있다. 인간의 운명과 전체주의에 대한 그의 통찰력에 어떠한 찬사를 보내야 할 것인가.  -앨프레드 케이진 -

  

 

 

 

?

  1. 03
    Jun 2013
    16:18

    [화보] 왈책 5월 모임_ 1984

    ? ? ○ 일?????? ?시 : 2013년 5월 31일(금) 오후 7시 ~오후 9시 ○ 대상도서 : <1984> (조지?오웰? |?민음사 | 원서 : 1984 | 2003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 ○ 참 가 자 : 문기봉, 안학이, 오양순, 곽춘호, 이용태, 이우, 이일수, ...
    Category모임후기 By묵와 Reply0 Views4000 file
    Read More
  2. 06
    May 2013
    12:20

    [모임] 왈책 5월 모임_ 1984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5월 31일(금) 오후 7시 ~오후 9시 ○ 대상도서 : <1984>(조지 오웰 | 민음사 | 원서 : 1984 | 2003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약도 참조) □ 책 소개 : <1984>(조지 오웰 | 민음사 | 원서 :1984 | ...
    Category공지사항 By묵와 Reply0 Views4921 file
    Read More
  3. 28
    Apr 2013
    10:38

    [화보] 왈책 4월 모임_ 인간에 대한 오해

    ○ 일 시 : 2013년 4월 26일(금) 오후 7시 ~오후 9시 ○ 대상도서 : <인간에 대한 오해>(스티븐 제이 굴드 저/김동광 역 | 사회평론 | 2003년 | 원제: The Mismeasure of Man, 1981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 "훌륭한 사고를 거...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0 Views3852 file
    Read More
  4. 14
    Apr 2013
    07:37

    [모임] 왈책 4월 모임_ 인간에 대한 오해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4월 26일(금) 오후 7시 ~오후 9시 ○ 대상도서 : <인간에 대한 오해>(스티븐 제이 굴드 저/김동광 역 | 사회평론 | 2003년 | 원제 T: he Mismeasure of Man, 1981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6296 file
    Read More
  5. 08
    Mar 2013
    15:35

    [모임] 토론그룹 왈책 3월 모임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3월 22일(금) 오후 7시 ~오후 9시 ○ 대상도서 : <행복의 경제학>(헬레나 노르베리 호지 | 중앙북스(books) | 원서 : The Economics of Happiness | 2012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약도 참조) □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3 Views4329 file
    Read More
  6. 31
    Jan 2013
    20:58

    [모임] 토론그룹 왈책 2월 모임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2월 28일(목) 오후 7시 ○ 대상도서 : <리스본행 야간열차>(파스칼 메르시어 | 전은경 | 들녘 | 2007 | 원제 : Nachtzug nach Lissabon. 2004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약도 참조) □ 책 소개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4640 file
    Read More
  7. 17
    Jan 2013
    05:09

    [모임] 토론그룹 왈책 1월 모임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1월 24일(목) 오후 7시 ○ 대상 도서 - 주제 도서 : <광장>(최인훈 | 1960년) - 변주 도서 : <국가란 무엇인가>(유시민 저 | 돌베개 | 2011년 )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 아래 약도 참조 ) □ 주제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4214 file
    Read More
  8. 26
    Nov 2012
    19:24

    [모임] 토론그룹 왈책 12월 모임

    □ 모임 일정 ○ 일 시 : 2012년 12월 17일(월) 오후 7시 30분 ○ 대상 도서 :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하야마 아마리 저 / 장은주 역 | 예담 | 2012 )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 □ 도서 소개 : <스물아홉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5 Views4823 file
    Read More
  9. 26
    Nov 2012
    13:42

    [사진후기] 독서토론_ 개구리

    2012년 11월 23일(금)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에서 2012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모옌'의 장편소설 <개구리>(모옌 저/심규호,유소영 공역 | 민음사 | 원서 : 蛙)를 읽고 토론을 가졌습니다. 중국 정부가 인구 억제를 위해 실시하고 ...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2 Views4304 file
    Read More
  10. 23
    Nov 2012
    14:34

    [모임] 토론그룹 왈책 11월 모임

    □ 모임 일정 ○ 일 시 : 2012년 11월 23일(금) 오후 7시 30분 ○ 장 소 :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사무실 ○ 대상 도서 : <개구리>(2012 노벨문학상 수상 | 모옌 저/심규호,유소영 공역 | 민음사 | 원서 : 蛙) □ 도서 소개 : <개구리>(2012 노벨문학상 수...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4338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 1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