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료·30] 빌헬름 훔볼트(Wilhelm Humboldt)

by 이우 posted Mar 13,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훔볼트.jpg   빌헬름 훔볼트(Friedrich Wilhelm Christian Carl Ferdinand von Humboldt, 1767년~1835년)는 독일의 학자, 정치가이자 언어학자이며 베를린 대학교의 공동설립자이다. 예나 대학교에서 수학하면서 저명한 문학가 실러와 평생 계속될 교분을 맺었다. 문학적 명성을 얻은 훔볼트는 1801년 교황령 주재 프로이센 공사의 직책을 맡게 되었다. 로마에서도 예술과 문학을 아낌없이 후원하여 그의 명성은 더욱 높아졌으며 1809년에는 본국으로 돌아와 교육장관을 맡게 되었다. 1812년에는 오스트리아 주재 프로이센 대사로 임명되었다. 빈에 부임한 훔볼트는 1813년 열린 프라하 회의에서 당시 나폴레옹의 아내이며 합스부르크가의 일원인 마리 루이즈(신성로마제국 황제 프란츠 1세의 장녀)의 문제로 참전을 주저하고 있던 메테르니히를 설득하여 오스트리아를 러시아와 프로이센의 편으로 끌어들이는 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이후 빈 회의에 하르덴베르크 공작을 수행하여 프로이센의 사절단의 일원으로 참석하였다.

 

  언어학자로서 그의 명성은 외교관 생활 말년(1817년경) 바스크어에 대하여 연구하여 이 분야에 대한 학계의 주목을 환기한 것으로 유명하다. 자바 섬의 고대 카위 어에 대한 그의 연구는 생전에 끝나지 못했는데, 그의 동생과 부슈만이 공동으로 연구를 진척시켜 1836년 간행했다.

 

  칼 빌헬름 훔볼트는 대상과 사람 사이에 독립적인 언어의 정신적 중간세계라는 것이 존재한다고 봤다. 언어를 유기체이며 그 언어를 사용하는 집단구성원의 인식이고 궁극적으로 그들이 세계를 바라보는 관점으로 보고 있다. 언어가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사고 구조를 제약하기 때문에 언어는 곧 세계를 파악하는 힘이다. 19세기 훔볼트의 이론을 계승 발전한 레오 바이스게르버 전 본대학 교수는 '에네르게이아'(언어의 작용하는 힘)라는 개념을 통해 모어를 인간 정신을 창조하고 문화를 지탱하며 나아가 역사를 지배하는 힘이라고 역설하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언어는 사람이 사유하는 바를 표현하는 도구로 생각한다. 그러나 훔 볼트에 따르면 오히려 언어가 사람을 대신해서 사유한다. 열대 지방에는 여러 가지 야자의 종류에 대해 50~60가지의 명칭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것들을 총괄하는 명칭은 가지고 있지 않은 언어가 있다. 빛깔에 대해서는 약 200가지의 명칭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식물의 명칭은 단 네 개뿐인 언어도 있다. 이러한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언어가 지칭하지 못하는 대상에 대해서는 사유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상이한 언어를 쓰는 사람들은 상이하게 저마다의 방식으로 자신의 세계를 해석한다. 언어는 단순한 상호이해를 위한 교환수단일 뿐만 아니라 정신이 그 힘의 내적인 활동을 통해 자신과 대상 사이에 정립하지 않으면 안 될 하나의 세계인 것이다. 그래서 독일의 언어학자 레오 바이스게르버는 이렇게까지 이야기한다.

 

  “인간은 그의 평생을 통해서 모어(母語)에 의해 제어며, 모어는 실제로 인간을 대신한다.”

 

훔 볼트 석상.jpg   이런 생각의 근간을 만든 사람이 독일의 언어학자 빌헬름 폰 훔볼트다. 베를린 훔볼트 대학을 창립하고 외교관, 교육자 등으로 다양하게 활동했던 훔볼트가 제창한 언어 철학은 당대를 비롯하여 현대에 이르기까지, 놈 촘스키의 생성 변형 문법의 기반이 되고 훔볼트 자신의 모국인 독일에서도 훔볼트 언어학파를 만들어 내며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 시대적, 국제적으로 큰 영향을 미쳤다.

 

  훔볼트는 언어학이 가지는 언어에 대한 관점, 언어와 사유의 관계 등을 밝힌다. 또한 체계 안에서 치밀하게 짜여 있는 유기체이자 끊임없이 인간과 세계와 상호 작용하면서 격동하는 에네르게이아인 언어의 특징을 밝힌다. 인간의 인식과 해석이 모어에 의해서 규정된다는 점과 그것이 각각의 모어마다 고유하게 구성되는 방식, 그리고 그것이 인간의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 문화적 삶에서 갖는 귀결성이다.

 

 

언어는 정신적 활동

 

  “언어는 사상을 형성하는 기관이다. 지적 활동은 철두철미하게 정신적이고 내면적이며 어느 정도 흔적도 없이 지나가 버리는데, 그것은 담화에서 음성을 통하여 외면화되고 감각에 의해 지각될 수 있다. 따라서 지적 활동과 언어는 하나이며 서로 분리될 수 없다. 지적 활동은 또한 그 자체로서 언어음과 결합되어야 할 필연성이 있다. 그렇지 않다면 사유는 명료성에 도달할 수 없고 표상은 개념이 될 수 없다. 사상, 발성기관, 청각이 서로 뗄 수 없이 결합하여 언어가 되는 것은 영원불변하게 근원적인, 더 이상 설명하기 어려운 인간 본성의 장비에 있다.”

- 훔 볼트의 언어학을 연구한 책 <언어와 정신>(허발 | 열린책들 | 2013) p.105


언어는 유기체

 

  “<카비어>에서는 ‘언어를 낱말들의 집합체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각 언어는 체계(시스템)이며, 이 체계에 따라 정신은 음성을 사상과 결합시킨다’라고 했다. 잘 정돈된 것, 구속, 자유에 관련해서 언어의 체계가 의미하는 바를 의식한다면, 이 경우의 체계도 닫혀 있는 형상이 아니라 인간의 새로운 요구에 적응할 수 있는 ‘열려 있는 형태’라는 것을 특히 유념할 필요가 있다. 이것은 무한의 체계이다. 이것 자체는 완결된 체계보다는 오히려 끊임없는 체계화로 간주되어야 한다.“

- 훔 볼트의 언어학을 연구한 책 <언어와 정신>(허발 | 열린책들 | 2013) p.59


 

언어는 세계관을 형성한다

 

  “바이스게르버가 말한 중간세계는 언어적인 세계이고, 그와 더불어 동시에 언제나 모어적인 세계, 즉 모어에 의해 구성된 세계이다. 그리고 이 세계는 당연히 어느 누구 할 것 없이 어릴 때부터 모어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 성장한 모든 인간의 정신적, 물질적 삶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모어는 우리에게 음성적 명칭뿐만 아니라 그와 결부된 개념도 제시해 준다. 모어와 더불어 획득한 어휘와 통어형식은 우리 인간의 모든 지적 행동의 토대로 기능하며, 모든 행위의 성과에 그 흔적을 남긴다. 우리가 현실세계를 바라보고 특징을 파악하고 해석하며 그것에서의 경험을 소화하고 정신적으로 가공하는 모든 일들이 바로 이 모어적 중간세계 안에 마련되어 있는 어휘의 분절과 통어형식에 의해 인도된다. 그에 따라 우리의 세계해석과 사유는 모어적, 개념적 지식에 기초한다. 물론 이러한 사유의 틀 또는 해석방식이 다른 모든 종류의 가능성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대개 그것 이상으로 넘어서지 못한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어떻게 보면 인간은 평생을 통하여 자신의 모어에 의해 제어되고, 모어는 실제로 인간을 대신하여 사유하는 언어에 다름 아니다.”

 

- 훔 볼트의 언어학을 연구한 책 <언어와 정신>(허발 | 열린책들 | 2013) 머리말 중에서


 

 

 

 

 

 

 


  1. 18
    Mar 2013
    17:27
    No Image

    [자료·36] 구조주의 언어학

    구조주의 언어학(構造主義 言語學, Structural linguistics)은 소쉬르에 의해 시작되어 20세기 전반 언어학계를 지배했던 언어철학 및 언어 연구 방법론을 말한다. 이 관점에서 볼 때, 언어는 하나의 체계로 존재하기 때문에 개별적인 문법요소보다는 요소 ...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6384
    Read More
  2. 18
    Mar 2013
    16:47

    [자료·35] 비트겐슈타인_그림이론과 언어게임

    <논리-철학 논고(Tractatus Logico-Philosophicus, 1918년)>는 비트겐슈타인의 전기 철학을 대표하는 저서다. 초판의 서문은 비트겐슈타인의 스승이자 동료였던 버트런드 러셀이 썼다. 비트겐슈타인은 1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 본문을 썼으며 일정량이 모이...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5205 file
    Read More
  3. 15
    Mar 2013
    22:11

    [자료·34] 비트겐슈타인(Wittgenstein)

    루트비히 요제프 요한 비트겐슈타인(Ludwig Josef Johann Wittgenstein, 1889년~1951년)은 오스트리아와 영국에서 활동한 철학자이며, 논리학, 수학 철학, 심리 철학, 언어 철학 분야에 업적을 남겼다. 많은 사람들이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철학자로 손꼽는다...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8245 file
    Read More
  4. 14
    Mar 2013
    04:40

    [자료·33] 로만 야콥슨(Roman Jakobson)

    로만 야콥슨(Roman Jakobson, 1896년~1982년)은 러시아 태생의 미국의 언어학자·슬라브어 학자다. 러시아 형식주의자 중 한 사람인 그는 형식주의와 현대의 구조주의 사이에 중요한 연결고리를 마련하였다. 야콥슨은 1915년에 창설된 형식주의자의 집단인 모...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10458 file
    Read More
  5. 14
    Mar 2013
    00:29

    [자료·32] 소쉬르(Saussure)

    페르디낭 드 소쉬르(Ferdinand de Saussure, 1857년 11월 26일~1913년 2월 22일)는 스위스의 언어학자로 근대 구조주의 언어학의 시조로 불린다. 언어학에서 사용되는 중요 개념 중 공시 언어학(synchronic linguistics)과 통시 언어학(diachronic linguistic...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11279 file
    Read More
  6. 13
    Mar 2013
    22:00

    [자료·31] 논리학(論理學, logics)

    논리학(論理學, Logics)은 명제를 연구하고 논증하고, 명제가 어떻게 사용되는가를 연구하는 학문으로, 사고의 형식적인 규칙과 절차에 관심을 두고 정확한 논증과 부정확한 논증을 구분해 주는 방법과 원리를 연구한다. 논리학이라는 용어의 어원은 그리...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6787 file
    Read More
  7. 13
    Mar 2013
    19:37

    [자료·30] 빌헬름 훔볼트(Wilhelm Humboldt)

    빌헬름 훔볼트(Friedrich Wilhelm Christian Carl Ferdinand von Humboldt, 1767년~1835년)는 독일의 학자, 정치가이자 언어학자이며 베를린 대학교의 공동설립자이다. 예나 대학교에서 수학하면서 저명한 문학가 실러와 평생 계속될 교분을 맺었다. 문학적 ...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4910 file
    Read More
  8. 12
    Mar 2013
    21:33

    [자료·29] 분석철학·언어철학

    분석철학(analytic philosophy, 分析哲學)은 언어철학(linguistic philosophy)이라고도 하는데, 언어와 언어로 표현된 개념분석에 중점을 둔 철학 흐름이다. 철학 연구에 있어서 언어 분석의 방법이나 기호 논리의 활용이 불가결하다고 믿는 이들의 철학을 총...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6452 file
    Read More
  9. 06
    Mar 2013
    20:15

    [자료·28] 니체의 철학

    □ 니체의 계보학 계보학(系譜學, Genealogy)이란, 조상 때부터의 혈통이나 집안의 역사를 연구하거나 사람의 혈연관계나 학문, 사상 등의 계통 또는 순서 등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규명하는 학문을 말한다. 철학에서의 계보학은 가치 생성의 연관관계를 역...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4960 file
    Read More
  10. 02
    Mar 2013
    06:58

    [자료·27] 루 살로메(Lou Andreas-Salome)

    루 살로메 Lou Andreas-Salom?, 1861년 2월 12일~1937년 1월 5일)는 독일의 작가이자 정신분석학자이다. 살로메는 많은 소설과 수필 등의 작품을 남겼으며 특히 니체, 릴케, 프로이트 등 당대 유럽 최고의 지성인들을 매혹시키며 이들과 사랑과 교감을 나누...
    Category자료 By이우 Reply0 Views598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