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붉은 수수밭_이순화

by 순화 posted Dec 05,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이순화.jpg

 

( 보령 / Photo by 이순화 )

 

 

 

 

 · 제목 :  붉은 수수밭 (Red Sorghum) / 紅高梁

· 개봉 :  89년 09월 09일

· 감독 :  장예모(Zhang Yimou, 張藝謨) -`88 베를린 국제영화제 대상(황금곰) 수상.

· 출연 :  공리(추알),  강문(위잔아오)

· 상영 :  90분

· 장르 :  드라마, 전쟁

· 제작 :  중국 88년도

· 원작 :  모옌의 소설 <홍까오량 가족>( 2012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 배경 : 1920~1930년 중국의 한 마을

 

 

 

  영화 <붉은 수수밭을 소개>한다. 시작부터 재미있다.  제목 때문이다.  으스스~  샤악~.  바람 불 때에  키 큰 수수밭에서 뭔가 일이 날 것 같다.

 

  음력 7월 9일. 마을 사람들 왈 '새색씨가 가마 안에서 울고 토하지 않으면 나쁜 징조야, 재앙을 불러오거든'.  타세요. 가마타고 시집 가는 추알.  신랑의 얼굴 본 적 없고  그저  나귀 한 마리에 팔려 가고 있다. 신랑될 사람은 양조장 리씨. 50세, 노총각 문둥.  바로 죽는다. 돈은 그대로 있고 신발만 놓여 있다. 누가 살해했을까?

 

  가마꾼들은 양조장 일꾼 9명과 단 한 사람만 고용(위잔아오). 모두 10명이 풍악을 울리며 한바탕 신나게 논다. 정말, 신부를 울린다. 뜨거운 대낮에 머나먼 흙길을 가느라 가마꾼들의 벗은 상체가 번들거린다.  어린 주알이  섹시함을 느낀다. 정신보다 몸이 우선이다. 배운 말인 거 같은데...  하여간 맞는 거 같다.  가마를 멘 위잔아오,  신부의 가죽신 한 쪽 발이 가마 밖으로 보이자 가마 안쪽으로 아주 천천히 밀어 넣어준다. 카메라가 그 부분만 클로즈 업!  오우,  good!

 

  혼례 3일후 친정으로 신행가던 날.  수수밭은 유난히 서걱거린다. 수수밭 갈래길에서 두 사람은  사랑을 한다. 수수밭이 깊은 바닷속  흐들거리는 다시마 같다.  추알은 뒤에서 아버지가 뭐라 소리치는대도 아랑곳 않고 나귀를 타고 앞만 보고 간다.  볼 일을 왜 이리 오래 보노. 위안자오, 수수밭 속에서 크게 노래를 부른다. ♬♪♬ 누이야 앞으로 나가라!  앞으로 쭈욱 가라! 빨간 비단에 내몸을 실어라! 빨간 비단에 부케를 던지져라! 내가 받을 수 있게. 함께 고량주를 마시자. ♬♪♬ 나귀 위에서 주알이  웃는다.

 

  과부가된 주알, 혼자 양조장을 운영한다.  일꾼 중 나이 많은 로한이  마님(주알)에게 9월 9일 중앙절에 우리의 손으로 만든 술이라며 권하여 마신다. 한 바탕의 축제다. 위잔아오, 주알과의 동침 사실을 떠벌리고, 이불을 안고 주알의 방으로 들어간다. 이불과 함께 쫓겨나는 위잔자오. 웃긴다. 심술이 나서 새로 빚은 고량주에 오줌을 누는 위잔자오, 라오한이 '퉁시 퉁시(무슨 일이냐)' 한다. 아, 위잔아오. 추알을 번쩍 안고 이제부터는 자기가 주인이라며 안채로 들어간다.  위잔자오에 안겨 방으로 들어가는 주알. 그런데 오줌눈 술이 맛이 좋아  로한이 마님에 아뢴다. 추알, `여기가 18리 언덕이니 18리 고량주라 해라`. 18리 고량주라니@@ 이름 한 번 고약하다. 나오지도 않고 말이야.... 얼마 후 라오한이 사라진다.

 

  9년 후  7월. 일본군이 들어온다. 수수밭은 도로로 만들기 위해 베어진다. 아, 아까워라 붉은 수수밭이여, 그 사랑의 보금자리, 그 탈주의 자유. 항일 게릴라하던 라오한이 잡힌다.  산 채로 가죽이 벗겨진다. 피로 물드는 붉은 수수밭. 추알은 아들과 함께 로한이 만든 술을 절하고 마시게 한 후 복수하기로 한다.  거사 실패. 추알, 음식을 지고 가다가 일본군 기관총에 죽는다.  뒤늦게 터진 폭탄. 수수밭은 온통 화염에 쌓인다.  불타는 수수밭에 위잔아오 부자가 우뚝 서 있다. 그 머리 위로 붉은 해가 이글거린다.  

 

  감독의 배치인가. 영상이 붉은 색 일색이다. 붉고, 또 붉다. 황토와 붉은 수수밭. 중국인의 색채다. 투박한 사람들이 부르는 투박한 노래. 붉은 고량주. 중국인의 민속이 담겼다. 일본군의 출몰과 불타는 붉은 수수밭. 1937년 중일전쟁. 중국의 역사가 담겨 있다. 바람에 흔들리는 붉은 수수밭. 영상은 환상적이다.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의 전개. 또 보고 싶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