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임] 에피스테메 2월 모임 <불안>

by 묵와 posted Feb 03,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모임 일정

 

   ○ 일 시 : 2014년 2월 26일(수) 오전 10시 ~ 오후 12시
   ○ 대상  도서 : <불안> (알랭 드 보통 저/정영목 역 | 은행나무 | 원제 : STATUS ANXIETY (2004) )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책 소개 : <불안> (알랭 드 보통 저/정영목 역 | 은행나무 | 원제 : STATUS ANXIETY (2004) )

 
불안.jpg   '불안'은 하루에도 몇 번씩 경험하는,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는 매우 밀접한 개념이다. 알랭 드 보통의 말대로, 우리의 삶은 불안을 떨쳐내고, 새로운 불안을 맞아들이고, 또 다시 그것을 떨쳐내는 과정의 연속인지도 모른다. 『불안』은 우리가 일상 속에서 겪는 다양한 종류의 불안 중 사회적 지위(status)와 관련된 불안을 집중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경제적 성취 정도에 의해, 즉 돈을 얼마나 벌었느냐에 따라 자연스럽게 지위가 구분되기 시작한 시기가 있었다. 그 시점부터 인간은 새로운 불안의 영역에 들어서게 된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내가 나를 어떻게 보느냐'가 아니라, '세상이 나를 어떻게 보느냐'다. 저자는 세상의 눈으로 본 자신의 가치나 중요성에 의해 불안이 촉발되는 것으로 보았다.

 

  알랭 드 보통은 그 불안이 생기는 원인을 총 다섯 가지로 분류한다 - 사랑결핍, 속물근성, 기대, 능력주의, 불확실성. 또 여기에 철학, 예술, 정치, 기독교, 보헤미아 등 알랭 드 보통이 연구한 불안 해소의 해법이 더해진다. 저자는 이 책에서 2000여 년의 역사를 지탱해온 철학, 문학, 종교, 예술 등 방대한 자료를 훑으며 경제적 능력에서 비롯된 사회적 지위로 인한 불안, 그 처음과 끝을 파고 든다.

 

 

저자 소개 : 알랭 드 보통  Alain de Botton

 

불안보통.jpg    1969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태어났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수학했으며,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에 능통하다. 알랭 드 보통은 스물세 살에 쓴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가 여러 나라에서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그의 책들은 현재 20여 개의 언어로 번역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다. 2003년 2월에 드 보통은 프랑스 문화부 장관으로부터 예술가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명예인 예술문화훈장을 받았으며, 「슈발리에 드 로드르 데자르 에 레트르」라는 기사 작위를 받았다. 같은 해 11월에는 츠베탕 토도로프, 로베르토 칼라소, 티모시 가튼 애쉬, 장 스타로뱅스키 등과 같이 유럽 전역의 뛰어난 문장가에게 수여되는 「샤를르 베이옹 유럽 에세이 상」을 수상했다.

 

  그는 자신의 작품 내용에 바탕을 둔 TV 다큐멘터리 제작에 오랫동안 관여해왔다. 『프루스트는 어떻게 당신의 삶을 바꿨나』는 BBC 영화제작팀에서 랄프 파인즈와 펠리시티 켄들을 주연으로 하여 제작됐다. 『젊은 베르테르의 기쁨』은 영국과 미국에서 오랫동안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동시에 영국에서 「철학: 행복으로의 안내」라는 제목으로 6부작 텔레비전 다큐멘터리로 제작돼 방영됐다.

 

  그의 대표작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는 남녀가 만나 사랑에 빠지는 놀랍도록 기이한 첫 만남에서부터 점차 시들해지고 서로를 더이상 운명으로 느끼지 않게 되는 이별까지, 연애에 대한 남녀의 심리와 그 메카니즘이 철학적 사유와 함께 흥미진진하게 기술되어 있는 작품이다. 알랭 드 보통은 미국에서는 그다지 인기를 얻지 못했는데, 20대의 재기와 30대의 깊이가 뛰어난 조화를 이룬 『프루스트를 좋아하세요』로 유럽은 물론 미국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새로운 글쓰기의 길로 접어들게 되었다. 이 책은 전기 형식으로 문학을 다루고 있지만 결국은 저자 특유의 유머와 상상력으로 버무린 인생학 개론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비롯한 프루스트의 편지와 메모들을 인용하며, 프루스트가 겪은 잡다한 사건들은 물론 사생활까지도 인정 사정 없이 들춰낸다.

 

  그는 또한 일상적인 주제에 대한 철학적인 접근으로 철학의 대중화를 시도해왔다. 『젊은 베르테르의 기쁨』에서는 철학사 속에서 일상적인 삶의 문제를 다룬 가장 탁월한 여섯 명의 정신에 눈길을 돌린다. 그리하여 돈의 결핍, 사랑의 고통, 부당한 대우, 불안, 실패에 대한 공포와 순응에의 압력 등 우리를 괴롭히는 것들에 대해 소크라테스, 에피쿠로스, 세네카, 몽테뉴, 쇼펜하우어, 니체의 처방전이 소개된다.

 

 

 

 

 

 

 

 

 

 

 


  1. 18
    May 2014
    23:50

    [화보] 에피스테메 5월 모임 『카프카: 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

    ○ 일시 : 2014년 5월 18일(일) 오전 10시 ~ 오후 1시 ○ 대상 도서 : <카프카>: 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 ?(질 들뢰즈,펠릭스 가타리 저 | 동문선 | 2001) ○ 장소 : 모임공간 에피 ? ↑ 소수적인 문학의 특징은 언어의 탈영토화, 개인적과 정치적인 직접성의 연결...
    Category모임 후기 By이우 Reply0 Views4272
    Read More
  2. 27
    Nov 2013
    14:52

    [화보] 에피스테메 11월 모임 <역사ⓔ>

    ○ 일 시 : 2013년 11월 27일 수요일 오전 10시 ~ 12시 ○ 대상도서 : 역사ⓔ : 세상을 깨우는 시대의 기록 (EBS 역사채널ⓔ, 국사편찬위원회 공저 / 북하우스 / 2013)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에피스테메 11월 ...
    Category모임 후기 By묵와 Reply0 Views4927 file
    Read More
  3. 31
    Jul 2013
    18:32

    [화보] 에피스테메 7월 모임 <경제성장이 안되면~>

    ○ 일 시 : 2013년 7월 25일(목) 오전 10시 ~ 오전 12시 ○ 대상도서 : <경제성장이 안되면 우리는 풍요롭지 못 할 것인가> (더글라스 러미스 / 녹색평론사 / 2002> ○ 장 소 : 금천구 가산동 카페 L-is 경제성장이 안되면 우리는 풍요...
    Category모임 후기 By묵와 Reply0 Views4726 file
    Read More
  4. 29
    May 2013
    19:37

    [후기] 독서토론 _카스테라

    □ 모임 개요 ○ 일 시 : 2013년 5월 14일 (화) 오전 10시 ○ 장 소 : 가산구립정보도서관 ○ 대상도서 : 카스테라 (박민규 지음/ 문학동네/ 2005) ○ 참 석 자 : 김명화, 김미아, 김은진, 이용태, 정현, 오진화 (인문학그룹_에피스테메) ○ 진 행 : 이용태 (패...
    Category모임 후기 By묵와 Reply5 Views7024 file
    Read More
  5. 20
    Dec 2012
    18:36

    [화보] 영화로 보는 인문학 세책례(洗冊禮)

    즐거웠습니다, 행복했습니다, 모두 아름다웠습니다.
    Category모임 후기 By이우 Reply4 Views3888 file
    Read More
  6. 29
    Nov 2012
    20:25

    [후기] 영화로 보는 인문학·3_ 붉은 수수밭

    · 일시 : 2012년 11월 22일(목) 오전 10시~12시 · 장소 : 금천구립 가산정보도서관 6층 문화강좌실 · 감상 영화 : 붉은 수수밭 (Red Sorghum, 紅高梁) * 영화 정보 · 개봉 : 1989년 09월 09일 · 감독 : 장예모 · 출연 : 공리,...
    Category모임 후기 By이우 Reply2 Views3828 file
    Read More
  7. 23
    Nov 2012
    13:56

    [후기] 영화로 보는 인문학_ 내 어머니의 모든 것

    영화로 보는 인문학 두 번째. 스페인 영화 <내 어머니의 모든 것>. 조금은 낯설고 불편할 수 있는 영화를 봤습니다. 여성 분들은 몰라도, 남자인 저와 용태 님은 힘들었습니다. '생명을 몸으로 품을 수 없는 남자', 그래서 '영원한 결핍의 동...
    Category모임 후기 By이우 Reply2 Views337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