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시론(時論)] 바람 구두 신은 랭보

by 이우 posted Oct 25, 2015 Views 1316 Replies 2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시론이미지02.jpg

  아르튀르 랭보(Jean Nicolas Arthur Rimbaud, 1854년~1891년), 학창 시절에 너를 만나고 30년만에 다시 너를 만난다. 베를렌(Paul Verlaine, 1844년~1896년)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너를 ‘바람 구두를 신은 사나이’라 부르며 가난한 옆구리에 끼고 길을 걷거나 막걸리 상 위에 던져두고 술을 마셨다. 혹, 여행 가방 속에 구겨 넣고 바람처럼 세상을 떠돌았다. 우리는 그때 ‘유신’이라는『지옥에서 보낸 한 철』(랭보, 1873년)을 살고 있었던 것이다. 너는 모르겠지만, 사람들은 너를 ‘상징주의’로 부르거나 ‘근대시의 문을 열었다’고 말했다. 네가 37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지 120년이 지난 지금 나는 너를 읽고 있다. 이 시대에서도 너는 전설(傳說)이다.

  랭보, 네가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 왔을 때 너는 ‘상징주의(象徵主義, symbolism)’였다. 네가 열 살 때 어머니의 기독교적 엄격함에 몇 번이나 가출했는데도 아이러니컬하게도 너는 ‘암시’나 ‘계시’를 뜻하는 ‘symbol’을 쓰는 시인이 되어 있었다. 그때 우리는 너를 읽었으나, 자신을 구속하는 모든 것, 사회 제도나 관습, 종교, 의식 등에 저항하고 반항하는 ‘너’, 파괴적 열정에 사로 잡혀 폐쇄적이고 억눌린 환경에서 벗어나려고 몸부림을 치던 ‘너’가 아니라 기껏해야 ‘상징주의(象徵主義, symbolism)’로 읽었다. 김억(金億, 1896년~?)은 <봄은 간다> 풍으로, 김소월(金素月, 1902년~1934년)은 <진달래꽃>이나 <못 잊어> 정도로…….

  미안하다, 랭보. 우리, 그럴 수밖에 없었다. 그때 우리는 온전하게 너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 일제의 탄압으로 저항하고 반항하는 네가 아니라 상징하는 너로 읽을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계몽의 연장선상에 있었고 기독교적·형이상학적 역사 속에 있었다. 우리는 너를 초월적·이상적인 미의 세계, 음악성과 운율의 문제로 받아들였고 낭만주의와 혼동했다. 우리는 ‘바람 구두 신은 남자’ 랭보를 잊어버렸던 것이다.

  미안하게도 랭보, 지금도 달라지지 않은 것 같다. 일제강점기에 너를 그저 낭만주의나 상징주의로만 받아들인 이 전통은 지금도 남아 우리를 억압하는 세계의 질서를 그저 따뜻하게만 바라보면 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이 많다. 랭보, 최근에는 어쩌구니 없는 일도 벌어졌다. 이른바 ‘자유경제원’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 포럼’을 열고 너와 같은 작가군을 ‘헬 조선을 조장하는 작가’라 부르며 퇴출해야 한다고 한다. 아, 랭보. 우리는 아직 『지옥에서 보낸 한 철』(랭보, 1873년)을 살고 있다. 

  랭보, 네가 너무 보고 싶다. 우리를 구속하고 억압하는 모든 것을 해체하고 창조적 이미지들을 구축하려고 했던 너를 보고 싶다. “시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추구해야 하는 것(투시자의 편지, 1871년)”이라 말하던 ‘기괴한 영혼‘ 랭보, 너를 보고 싶다. 현실의 견고함을 파괴하고 해체하는 역동을, 우리를 힘들게 하는 모든 규칙을 파괴하고 새로운 질서를 재건축하려고 했던 ‘바람 구두 신은’ 랭보, 네가 너무 보고 싶다.



............................................
* 이 글은 지역신문공동체 <은평시민신문>에 게재된 원고입니다.


















?
  • profile
    리강 2015.11.03 08:23
    셋째 문단 둘째 줄 : 읽을 수 밖에 없었다 -----> 읽을 수밖에 없었다
    셋째 문단 넷째 줄: 낭만주의와의 혼동했다-------> 낭만주의와 혼동했다
  • profile
    이우 2015.11.04 17:21
    감사^^

  1. 22
    Nov 2015
    13:41

    [시론(時論)] 소크라테스의 후계자들

    소크라테스의 후계자들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리강 소크라테스가 죽을 때 “악법도 법이다.”라고 말했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소크라테스의 죽음을 묘사한 플라톤의 책 <크리톤>, <파에돈> 그 어디를 살펴봐도 그런 말을 찾을 수 없다. 아마 ‘악법’조차 국가...
    By이우 Reply0 Views1358 file
    Read More
  2. 25
    Oct 2015
    17:24

    [시론(時論)] 바람 구두 신은 랭보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아르튀르 랭보(Jean Nicolas Arthur Rimbaud, 1854년~1891년), 학창 시절에 너를 만나고 30년만에 다시 너를 만난다. 베를렌(Paul Verlaine, 1844년~1896년)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너를 ‘바람 구두를 신은 사나이’라 부르...
    By이우 Reply2 Views1316 file
    Read More
  3. 19
    Sep 2015
    21:18

    [시론(時論)] 루소에게 역사 교과서를 묻다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리강 장 자크 루소(Jean-Jacques Rousseau)가 테레즈 르바쇠르(The?re?se Levasseur)와의 사이에 태어난 5명의 자식들을 모두 고아원에 보냈다는 것은 참으로 충격적이다. 그런 그가 나중에는 그 유명한 교육 소설 <에밀>을 썼기 ...
    By이우 Reply0 Views1252 file
    Read More
  4. 19
    Sep 2015
    21:16

    [시론(時論)] 공동체의 도래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텃밭이 귀환하고 있습니다. 관상 식물이 자라던 곳에 상추, 가지, 토마토, 삼채, 쑥갓 등 텃밭 작물이 심겨지고 밥상에 올라오고 있습니다. 직접 기른 것을 수확해 먹으려는 '텃밭의 귀한'. 이때를 놓치지 않고 식품업체에서...
    By이우 Reply0 Views1078 file
    Read More
  5. 20
    Jun 2015
    21:13

    [시론(時論)] 폴리스, 메르스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리강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는 말은 잘못된 말이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아리스토텔레스가 정의했다는 교과서적인 설명도 잘못된 설명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그런 말한 적 없다. 대신 그는 인간은 폴리스적 동물(...
    By이우 Reply0 Views1367 file
    Read More
  6. 20
    Jun 2015
    21:08

    [시론(時論] 눈물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폐허의 철학자로 불린 에밀 시오랑(E. M. Cioran, 1911년~1995년). 시오랑은 파리 대학 식당에서 끼니를 해결한 학생이었다. 그는 루마니아의 고등학교에서 잠시 철학 교사직을 맡았던 것 외 평생 한 번도 ...
    By이우 Reply0 Views135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