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피큐리언들에게 : 비판이 없는 역사는 해석되지 않는다

by 이우 posted Mar 24, 2022 Views 711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비판이 없는 역사는 해석되지 않는다
 ―에피큐리언들에게

   “(...)부르주아 출신 문인이라면 무책임해지고 싶은 욕망이 무엇인지 안다. 파리 코뮌에 뒤따른 진압의 책임을 나는 개인적으로 플로베르에게 지운다. 왜냐하면 그는 진압을 막기 위해 글 한 줄 쓰려는 노력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건 그가 관여할 일이 아니라고 사람들은 말할지 모른다. 하지만 칼라스 재판은 볼테르가 상관할 일이었나? 드레퓌스 사건은 졸라가 상관할 일이었나? 『레 탕 모데른』을 내는 우리는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의 박자를 놓치기를 원하지 않는다. 우리가 사는 사회에 영향을 주는 것이 우리의 의도다. 『레 탕 모데른』은 주저 없이 어느 한쪽 편을 들 것이다.(...)”

  - 『레 탕 모데른(Les Temps modernes)』, 창간호(1945년 8월)에 실린 사르트르의 창간사

  1945년 가을, 프랑스 파리는 전쟁 이전보다 지저분했지만 그래도 다시 불을 밝혔다. 시몬드 보부아르의의 표현대로 나치를 물리친 레지스탕스 “동지에의 대잔치”가 이어졌고 친(親)나치에 대한 처벌이 이루어 졌다. 식량배급도 이어졌다. 한 달 배급량이 1인당 1리터로 줄어들면서 들뜬 자유와 불같은 정치토론이 와인을 대신해 밤의 유흥을 북돋웠다. 저렴한 육류와 가금류가 다시 정육장에 등장했지만 전쟁 전보다 가격이 세 배여서 신흥 부유층만 사 먹을 수 있었다. 시몬드 보부아르와 사르트르는 친구들과 함께『레 탕 모데른(Les Temps modernes)』을 창간했다. 『레 탕 모데른』은 논조가 창의적이고 스타일은 단호했으며 분석은 호전적이었다. 『레 탕 모데른』은 독자를 자극하고 불편하게 만들었지만 새로운 발상의 실험실이었으며 새로운 사상을 멀리, 널리 전파할 확성기였다.*

  1945년 가을, 일본제국주의의 침탈에서 벗어났지만 우리는 폐허였다. 약탈로 사람들은 보릿고개를 넘어가야 했고 친일 재판정이 열렸지만 해결하지 못했다. 문인들은 참여와 순수로 갈라졌으며 여성들은 몸을 팔아야 했다. 신탁이 이어졌고 임시정부는 돌아오지 못했으며 땅은 친일파나 혹은 그 후손들에게 다시 돌아갔다. 분노한 사람들은 북쪽으로 옮겨 갔다. 5년 후 전쟁에서 겨우 살아남았지만 전쟁은 모든 사람을 알몸으로 만들어 놓았다. 전염병이 창궐해 DDT를 온몸에 쏟아 부어야 했다. 자유보다는 이념의 억압이 어깨를 짓눌렀으며 야간 통행은 금지되었다. 사유는 끊어지고 식량은 턱없이 부족했다. 사유나 사상, 역사 이런 것들은 뒤돌아볼 겨를이 없었다. 혹은, 그렇게 생각했다. 빈곤은 사람들을 앞으로만 내몰았다. 혹은,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너무 바빴다. 서로 다른 층위의 이념이, 서로 다른 위상의 노년과 장년과 청년이, 서로 다른 계층인 빈부가, 고용주와 노동자가,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서로 다른 신체를 가진 남성과 여성이, 사물과 개념이 뒤얽혔다. 이제 우리는 어디에 있는지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 수 없게 되었다. 비판이 없는 역사는 해석되지 않는다.

  에피큐리언은 논조가 창의적일 것이며 스타일은 단호할 것이며 분석은 호전적일 것이다. 자극하고 불편하게 만들겠지만 새로운 발상의 실험실이 될 것이다. 이념, 노년과 장년과 청년, 빈부, 고용주와 노동자, 정규직과 비정규직, 남성과 여성, 개인과 집단의 문제. 그건 우리가 관여할 일이 아니라고 사람들은 말할지 모른다. 하지만 “칼라스 재판은 볼테르가 상관할 일이었나? 드레퓌스 사건은 졸라가 상관할 일이었나?” 우리는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의 박자를 놓치기를 원하지 않는다. 우리가 사는 사회에 영향을 주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 에피큐리언은 주저 없이 어느 한쪽 편을 들 것이다.

2019년 어느날 사직동에서
이우

  ...................................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아녜스 푸아리에 ‧ 마티 ‧ 2019년 ‧ 원제 : Left Bank: Art, Passion, and the Rebirth of Paris 1940-50) p.158~160 참조.





  1. 24
    Mar 2022
    02:53
    No Image

    에피큐리언들에게 : 비판이 없는 역사는 해석되지 않는다

    비판이 없는 역사는 해석되지 않는다 ―에피큐리언들에게 “(...)부르주아 출신 문인이라면 무책임해지고 싶은 욕망이 무엇인지 안다. 파리 코뮌에 뒤따른 진압의 책임을 나는 개인적으로 플로베르에게 지운다. 왜냐하면 그는 진압을 막기 위해 글 한 줄 쓰려는 ...
    By이우 Reply0 Views711
    Read More
  2. 14
    Mar 2022
    17:40

    봄이 터졌다

    터졌다, 봄이.
    By이우 Reply0 Views679 file
    Read More
  3. 30
    Dec 2021
    10:28

    어서 오라, 2022년이여! 환영한다

    어서 오라, 2022년이여! 환영한다. Come here, 2022! Welcome.
    By이우 Reply0 Views866 file
    Read More
  4. 11
    Dec 2021
    18:02

    이번에는 인천종합터미널-송도누리공원-솔찬공원-송도달빛축제공원-센트럴파크를 달려보았다

    오늘은 인천종합터미널-송도누리공원-솔찬공원-송도달빛축제공원-센트럴파크(20.5Km)를 달려보았다. 스피노자에 따르면, 그러니까 우리의 신체는 매순간 변용 전체로 가득 찬다. 우리는 그 무엇이든 될 수 있다. 말(馬) 되어 달리기, 바다새 되어 끼...
    By이우 Reply0 Views1054 file
    Read More
  5. 27
    Nov 2021
    19:54

    오늘은 인천역-월미도 선착장…영종도 선착장-을미해수욕장으로 달렸다

    오늘은 인천역―(2.3Km)―월미도 선착장……영종도 선착장―(23.2Km)―을미해수욕장으로 달렸다(25.5Km). 아름답고, 고독했다. 바다새가 몸을 뒤집으며 날았다. "(...) 우리는 모든 것에 고유한 아름다움을 발견하기 위해, 즉 그 아름다움...
    By이우 Reply0 Views1157 file
    Read More
  6. 20
    Nov 2021
    20:51

    오늘은 청라국제도시역-청라호수공원-정서진-검암역으로 달렸다

    이번에는 청라국제도시역-청라호수공원-정서진-검암역(20Km)으로 달렸다. 내일은 어디일지 확실하지 않다. 어떤 날 어디에 있을지 알 수 없다. 그러나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안다면 우리는 그 날 그 곳에 있을 것이다.
    By이우 Reply0 Views1159 file
    Read More
  7. 07
    Nov 2021
    18:21

    이번에는 인천대공원에서 오이도까지 달려 보았다

    오늘은 인천대공원-소래포구-배곶-오이도항(20Km)으로 달려 보았다. 산길을 뛰고 바닷길을 달렸다. 가을이 짙다.
    By이우 Reply0 Views1080 file
    Read More
  8. 23
    Oct 2021
    20:57

    인천 소래길-해안길을 달려 보았다

    인천 소래길-해안길을 달려 보았다. 인천대공원 호수광장-장수천-만수물재생센터-남동체육관-소래습지생태공원-소래포구-남동소래아트홀(왕복 20Km, pace : 5분 53초/Km). 가을 숲길과 억새밭, 낡은 소금 창고, 갯벌과 맑은 하늘, 바다를 만났다. ...
    By이우 Reply0 Views1090 file
    Read More
  9. 10
    Oct 2021
    16:20

    [안내] 마라톤 연습. 대회가 열리거나 말거나 달려 본다

    COVID-19로 대회가 열리거나 말거나, 그냥 달려 본다. 2021년 한강 언저리에서, 가을이 시작되는 9월부터 달려서, 심술 궂은 겨울 찬바람이 막아설 때까지, 일주일에 한 두번은 달려볼 작정이다. 앞서는 자는 유재철(훈련 대장)이고, 뒤따르는 자는 ...
    By이우 Reply0 Views1343 file
    Read More
  10. 22
    Jul 2021
    16:06

    [안내] 제18회 대한민국 평생학습대상 신청 안내

    에피쿠로스 구성원 여러분 안녕하세요. 제18회 대한민국 평생학습대상을 안내드리고자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제18회 대한민국 평생학습대상이란, 평생학습에 대한 열정과 실천을 통해 성과를 이룬, 더불어 이러한 성과를 주변과 나누는 평생학습인과 기...
    By이우 Reply0 Views243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 4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