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잘 가라 2020년이여, 걱정 말고 잘 가거라.

by 이우 posted Dec 30, 2020 Views 11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릴때사진_900.jpg

  고향에 내려와 새벽에 잠 깼다. 책을 열었는데, 이렇게 쓰여 있다.

  "세계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사람들이 알기도 전에 세계는 기표작용하기 시작했고, 기의는 알려지지 않은 채로 주어졌다. 당신 부인이 당신을 이상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오늘 아침 수위가 당신에게 행운을 빌면서 세무서에서 온 편지를 전해주었다. 그 다음 당신은 개똥을 밟았다. 당신이 사무실에 도착했을 때 당신 뒤에서 사람들이 수군거리고 있었다. 그게 무슨 뜻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그것은 항상 기표니까. 기호를 참조하고 있는 기호는 이상한 무력함과 불확실함의 급습을 받지만 사슬을 구성하는 기표는 강력하다. 편집증 환자는 탈영토화된 기호의 무력함을 나눠가지며, 탈영토화된 기호는 미끄러지는 대기 속 사방에서 그를 공습한다. 하지만 그럴수록 그는 대기 안으로 퍼져나가는 그물망의 주인처럼, 성난 왕 같은 기분으로 기표의 초권력에 더욱더 다가간다. 이는 편집증적 독재 체제이다. 그들은 나를 공격하고 나를 괴롭힌다. 하지만 나는 그들의 의도를 간파하고 그들을 앞서간다. 나는 항상 알고 있다. 나는 무력할 때조차 권력을 갖고 있다. '나는 그것들을 갖게 될거야.'
  이런 체제에서는 그 무엇으로도 끝이 나지 않는다. 이는 그걸 위해 만들어졌다. 이 체제는 무한한 빚의 비극적 체제이며, 모든 사람은 채무자이자 채권자이다. 하나의 기호는 자신이 옮겨가는 다른 기호를 참조하며, 이 기호는 도 다른 기호들로 가기 위해 기호에서 기호로 나른다. '순환해서 회귀해도 좋으니까….' 기호들은 단지 무한한 그물망들을 만드는 게 아니라, 기호계들의 그물망은 무함히 순환적이다. 언표는 대상보다 오래 살아 남고, 이름은 이름의 소유자보다 오래 살아남는다. 기호는 다른 기호들로 옮겨 가거나 잠시 다른 기호들에 의해 보존되거나 하면서 자신이 의미하는 기의나 자신이 지칭하는 사태보다 오래 살아남는다. 기호는 사슬 안에서 자기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그리고 새로운 상태, 새로운 기의를 투여해 거기에서 추출되어 나오기 위해, 짐승이나 죽은 사람처럼 튀어오른다. 영원회귀의 인상을 품긴다. 거닐기를 좋아하고 떠다니는 언표들, 멈춰 서 있는 이름들, 결국 회귀하겠지만 일단은 사슬을 따라 앞으로 돌출되기를 기호들의 체계가 있다. 탈영토화된 기호의 자기 잉여로서의 기표여, 장례식장 같은 공포 가득한 세계여."

    - 『천 개의 고원 - 자본주의와 분열증 2』 (질 들뢰즈, 펠릭스 가타리  · 새물결 · 2001년 · 원제 : Mille Plateaux: Capitalisme et Schizophrenie, 1980년), <5. 기원전 587년 및 서기 70년-몇 가지 기호 체제에 대하여> p.219~220

  "대상보다 오래 살아남고", "소유자보다 오래 살아남는" 기표, 2020년이여,  잘 가라. 잘 가거라, 걱정 말아라. "새로운 상태, 새로운 기의를 투여해, 추출되어 나오기 위해", 새롭게 "앞으로 돌출"하는 2021년이 있으니까. 2020년이여 잘 가라, 걱정 말고 잘 가거라. 그대여, 걱정하지 말아라.









  1. 02
    Jan 2021
    10:26

    어서 오라 2021년이여, 환영한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2021년이여, 어서 오라. 환영한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By이우 Reply0 Views81 file
    Read More
  2. 30
    Dec 2020
    04:17

    잘 가라 2020년이여, 걱정 말고 잘 가거라.

    고향에 내려와 새벽에 잠 깼다. 책을 열었는데, 이렇게 쓰여 있다. "세계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사람들이 알기도 전에 세계는 기표작용하기 시작했고, 기의는 알려지지 않은 채로 주어졌다. 당신 부인이 당신을 이상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오늘 아침 수...
    By이우 Reply0 Views110 file
    Read More
  3. 04
    Nov 2020
    04:52
    No Image

    아모르 파티(amor fati, 운명애)

    "Amor fati: das sei von nun an meine Liebe!(운명애: 이것이 나의 사랑이 되게 하라!)"(프리드리히 니체, 『즐거운 지식』(Die fröhliche Wissenschaft), 1887년). 아모르 파티(amor fati, 운명에 대한 사랑)는 라틴어로 ‘사랑’을 뜻하는 아모르(Amor)와 ‘...
    By이우 Reply0 Views290
    Read More
  4. 24
    Oct 2020
    22:32

    느닷없이, 함께, 인왕산 산행

    ○일시 : 2010년 10월 23일(금) · 24일(토) ○경로 : 사직단 → 인왕산 자락길 → 인왕산 정상 → 시인의 언덕 → 윤동주문학관 → 경복궁역 ○함께한 사람들 : 강독 · 철학사 그룹 중 느닷없이 모인 사람 느닷없이, 함께, 인왕산 산행. ...
    By이우 Reply0 Views276 file
    Read More
  5. 10
    Oct 2020
    11:27

    에피 사무실에 있는 책들

      에피 사무실에 있는 책은 천 권이 좀 넘습니다. 도서관에서 사용하는 도서 관리 시스템을 사용하기에는 애매한 수준입니다. 개인과 에피와 같은 조그마한 서고를 위한 도서 관리 프로그램을 구상 중입니다. 이에 앞서 http://yoojchul2.blogspot.com/2020/06...
    By유재철 Reply0 Views343 file
    Read More
  6. 19
    Sep 2020
    20:29
    No Image

    2020년 달리기 시작

    코로나 때문에 마라톤 대회도 거의 없습니다. 대회가 없다고 달리기를 안 할 수 없어 매주 일요일 아침 9시 여의도역에 모여 한강변을 달리려고 합니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달리기 복장으로 여의도역으로 오세요. 11월말까지 매주 뛸 계획입니다....
    By유재철 Reply0 Views350 file
    Read More
  7. 15
    Aug 2020
    19:25
    No Image

    곰팡이 냄새가 좋다

    그대에게서 나는 곰팡이 냄새가 좋다. 그대, 몸 누일 곳 없다는 것을 안다. 빛 들지 않는 베란다, 비 뿌리는 발코니, 비 새는 낡은 창고였다는것을 안다. 살아내고 있다는 오래된 빗물 냄새, 살아내겠다는 모진 냄새....
    By이우 Reply0 Views782
    Read More
  8. 14
    Aug 2020
    03:43
    No Image

    우리는 너무 멀리 떠나 왔다

    우리는 너무 멀리 떠나 왔다. 이제 언어는 사물을 지시하거나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언어의 내적 규칙을 따랐으며, 생물학은 생물을 떠나 유기체의 내적 구조에 따라 조직되었으며, 교환은 생산과 운반이 아니라 경제 내적의 법칙에 따라 행해졌다. 사물을 떠...
    By이우 Reply0 Views811
    Read More
  9. 30
    Jul 2020
    09:55
    No Image

    탈기표(脫記票)-말과 사물ㆍ주체철학과 타자의 철학

    관념철학에서 '사유한다는 것'은 신체(물질성)를 초월하는 '정신'이 하는 일이지만, 현대 유물철학에서 사유는 '구체적인 언어', 그러니까 글자로 기록되고 소리로 발화되는 울질적인 '언어체(기호체)'가 하는 일입니다. 주체철학에서 '사유'는 주체 내부에 ...
    By이우 Reply0 Views844
    Read More
  10. 30
    Jul 2020
    09:48
    No Image

    담론(談論, discourse)

    여러 사람이 이야기를 주고받는 행위. 학문적으로는 공통의 가정(假定)에서 대화, 말 또는 글로 이뤄지는 의사소통이다. 담론의 영어식 표현인 'discourse'는 담론, 토론, 담화, 논설, 말하다 등 다양하게 해석되지만, 담론은 이 얘기 저 얘기 두서없이 또는 ...
    By이우 Reply0 Views8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 3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