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 구조주의

by 이우 posted Jun 15, 2020 Views 57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구조주의

 1942년생인 아버지는 손자들이 유치원에 입학하자 당신도 '유치원'에 다녔다고 말했다. "유치원요?" 우리는 놀랐다. 우리는 유치원에 다니지 못했다. 지금은 누구나 유치원에 가지만 우리 때는 돈이 많이 들어가는 값비싼, 그러니까 부유한 사람들의 아이들만 다닐 수 있는 특권적인 교육시설이었다. 대대로 가난한 집에서 유치원에 다녔다니 놀랄 수밖에 없었다. "유치원에서 글도 배우고 나무로 만든 자동차를 가지고 놀았다." 
 
 아버지는 일본 북해도에서인가 태어났다. '북해도에서 인가'라고 말하는 이유는 아버지의 기억이 흐릿하기 때문이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일제점기였던 1940년대 일본으로가 광부가 되었다. 아버지의 흐릿한 기억에 따르면 "돈 벌러 갔다". 일본의 어디에선가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광부가 되었고, 일하러 나가면서 아버지를 당신이 말하시는 '유치원'에 맡긴 모양이다. 아버지는 다른 조선인 광부 아이들과 함께 '유치원'에서 놀았다. "일본어도 배우고 나무로 만든 자동차를 가지고 놀았다." 아버지는 지금도 가끔 그때 생각이 나면 리듬을 주어 일본어로 숫자를 외운다. "이치, 니, 상, 시, 욘, 고, 로쿠, 시치, 나나, 하치…"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광복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갈 때는 두 분이었지만 돌아올 때는 아비지와 삼촌(아버지의 동생)이 있었다. 아버지는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배를 탔다고 흐릿하게 기억했다. 1984년 내가 대학생이 되었을 때 할아버지는 깊게 넣어 두었던 종이 한 장을 내게 보여 주었다. 전표였다. 전쟁이 끝나면 품삯을 주겠다고 약속하는 전표. "돈을 받아야 한다."
 
 "아버지, 그건 유치원이 아니고 탁아소이거나 아이들 집단수용시설이라고 말하는 것이 맞는 것 같아요." 그래도 아버지는 '유치원'이라고 우겼다. "유치원이다. 그때 너무 재미있고 즐거웠다." 
 
  할아버지는 돌아가실 때까지 일본군의 부역자였다는 것을 몰랐다. 월급을 받았기 때문에 '일을 했다'고 생각했다. 아버지에게 그곳은 '유치원'이었다. 아버지가 '유치원'이라고 말하는 그곳은 에게는 조선인 징용자들의 아이들을 수용한 '집단 수용 시설'이었다. 그곳은 유치원일까? 집단수용시설일까? 나는 지금도 구조주의(structuralism, 構造主義)를 말할 때 사람들에게 "그곳은 유치원일까? 집단수용시설일까?"라는 질문을 사람들에게 하곤 한다. 
 
  "여기 하나의 건물, 즉 벽돌로 쌓아올리고 스레이트 지붕을 가진 하나의 건물이 있습니다. 세 살에서 여섯 살 또래의 아이들이 언어를 배우고 놀이를 할 수 있는 구조물입니다. 놀이터도 있습니다. 여기는 유치원일까요? 나의 할아버지는 직장인이었을까요? 사태는 이렇습니다. 각 항의 위상학적인 위치를 모르면, 부역장이 직장이 되고 집단수용소가 유치원이 되는 겁니다. 나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는 그 위상학적인 위치를 몰랐습니다. 광산은 직장이었고 집단수용시설은 유치원이었죠. 그러나 위상학적인 위치, 그러니까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구조 속에 관계되어 있는 자신의 위치를 알게 되면 사태는 달라집니다. 다시 말해서, 제강점-태평양전쟁-조선총독부의 전시 총동원령이라는 들과 관계된 나의 위치를 알면, 직장이 부역장이 되고 유치원이 집단수용시설이 되는 겁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주체(主體, Subject)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세계의 중심이고 나대로 살면 된다고 생각하죠. 부역하고 있는지 모르고 유치원인 줄 알죠. 푸코는 이런 말을 남깁니다. '사유하는 인간이기를 그만 두고서 사유하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우리는 철학적 웃음으로밖에는 대답할 길이 없다.'"








  1. 10
    Oct 2020
    11:27

    에피 사무실에 있는 책들

      에피 사무실에 있는 책은 천 권이 좀 넘습니다. 도서관에서 사용하는 도서 관리 시스템을 사용하기에는 애매한 수준입니다. 개인과 에피와 같은 조그마한 서고를 위한 도서 관리 프로그램을 구상 중입니다. 이에 앞서 http://yoojchul2.blogspot.com/2020/06...
    By유재철 Reply0 Views80 file
    Read More
  2. 19
    Sep 2020
    20:29
    No Image

    2020년 달리기 시작

    코로나 때문에 마라톤 대회도 거의 없습니다. 대회가 없다고 달리기를 안 할 수 없어 매주 일요일 아침 9시 여의도역에 모여 한강변을 달리려고 합니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달리기 복장으로 여의도역으로 오세요. 11월말까지 매주 뛸 계획입니다....
    By유재철 Reply0 Views148 file
    Read More
  3. 15
    Aug 2020
    19:25
    No Image

    곰팡이 냄새가 좋다

    그대에게서 나는 곰팡이 냄새가 좋다. 그대, 몸 누일 곳 없다는 것을 안다. 빛 들지 않는 베란다, 비 뿌리는 발코니, 비 새는 낡은 창고였다는것을 안다. 살아내고 있다는 오래된 빗물 냄새, 살아내겠다는 모진 냄새....
    By이우 Reply0 Views331
    Read More
  4. 14
    Aug 2020
    03:43
    No Image

    우리는 너무 멀리 떠나 왔다

    우리는 너무 멀리 떠나 왔다. 이제 언어는 사물을 지시하거나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언어의 내적 규칙을 따랐으며, 생물학은 생물을 떠나 유기체의 내적 구조에 따라 조직되었으며, 교환은 생산과 운반이 아니라 경제 내적의 법칙에 따라 행해졌다. 사물을 떠...
    By이우 Reply0 Views299
    Read More
  5. 30
    Jul 2020
    09:55
    No Image

    탈기표(脫記票)-말과 사물ㆍ주체철학과 타자의 철학

    관념철학에서 '사유한다는 것'은 신체(물질성)를 초월하는 '정신'이 하는 일이지만, 현대 유물철학에서 사유는 '구체적인 언어', 그러니까 글자로 기록되고 소리로 발화되는 울질적인 '언어체(기호체)'가 하는 일입니다. 주체철학에서 '사유'는 주체 내부에 ...
    By이우 Reply0 Views369
    Read More
  6. 30
    Jul 2020
    09:48
    No Image

    담론(談論, discourse)

    여러 사람이 이야기를 주고받는 행위. 학문적으로는 공통의 가정(假定)에서 대화, 말 또는 글로 이뤄지는 의사소통이다. 담론의 영어식 표현인 'discourse'는 담론, 토론, 담화, 논설, 말하다 등 다양하게 해석되지만, 담론은 이 얘기 저 얘기 두서없이 또는 ...
    By이우 Reply0 Views395
    Read More
  7. 28
    Jul 2020
    23:19
    No Image

    수탈과 경제 논리

    강원도에 '금강송'이 있다면 충청남도에는 안면송(安眠松)이 있다. '안면송'은 예부터 강원도 금강송과 더불어 최고의 목재로 꼽혔다. 모양이 좋고 속이 단단해 주로 궁궐·왕실 건축, 선박제조용 목재로 사용되었다. 재질이 우수하여 고려시대부터 국가에서 ...
    By이우 Reply0 Views330
    Read More
  8. 15
    Jul 2020
    03:03

    야만적이고 잔인한 전사(戰士), 무하마드 알리(Muhammad Ali)

    ↑ 맬컴 엑스와 무하마드 알리. 아이들은 모두 맬컴 엑스의 딸들이다. 나는 승패를 가르는 스포츠를 좋아하지 않는다. 자본의 링 위에서 투견들처럼 물고 살갗을 찢고 뼈를 부러뜨리는 격투기는 더욱 싫다. 그러나 가장 위대한 인물을 꼽으라면 서슴치 ...
    By이우 Reply0 Views392 file
    Read More
  9. 22
    Jun 2020
    16:29
    No Image

    자본주의를 둘러싼 상상, 자본주의를 분쇄할 상징

    1. 자본주의의 내재적 위기  우리들은 현재 아스팔트 우파들이 수호해마다 않는 자본주의의 한복판에서 살고 있다. 또한, 포털 사이트 댓글 창에 넘실대는 "자유시장경제 수호!", "공산주의 물러가라!"라는 원색적인 비난은 자본주의 옹호론자들의 공허한 섀...
    By서성광 Reply0 Views522
    Read More
  10. 15
    Jun 2020
    09:25
    No Image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 구조주의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구조주의 1942년생인 아버지는 손자들이 유치원에 입학하자 당신도 '유치원'에 다녔다고 말했다. "유치원요?" 우리는 놀랐다. 우리는 유치원에 다니지 못했다. 지금은 누구나 유치원에 가지만 우리 때는 돈이 많이 들어가는 값비싼...
    By이우 Reply0 Views5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 3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