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 구조주의

by 이우 posted Jun 15, 2020 Views 4214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구조주의

 1942년생인 아버지는 손자들이 유치원에 입학하자 당신도 '유치원'에 다녔다고 말했다. "유치원요?" 우리는 놀랐다. 우리 형제는 유치원에 다니지 못했다. 지금은 누구나 유치원에 가지만 우리가 어렸을 때 돈이 많이 들어가는, 그러니까 값비싼, 그러니까 부유한 사람들의 아이들만 다닐 수 있는 특권적인 교육시설이었다. 대대로 가난한 집에서 유치원에 다녔다니 놀랄 수밖에 없었다. "유치원에서 글도 배우고 나무로 만든 자동차를 가지고 놀았다." 
 
 아버지는 일본 북해도에서인가 태어났다. '북해도에서 인가'라고 말하는 이유는 아버지의 기억이 흐릿하기 때문이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일제강점기였던 1940년대 일본으로가 광부가 되었다. 아버지의 흐릿한 기억에 따르면, "돈 벌러 갔다". 일본의 어디에선가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광부가 되었고, 일하러 나가면서 아버지를 당신이 말씀하시는 '유치원'에 맡긴 모양이다. 아버지는 다른 조선인 광부 아이들과 함께 '유치원'에서 놀았다. "일본어도 배우고 나무로 만든 자동차를 가지고 놀았다." 아버지는 지금도 가끔 그때 생각이 나면 리듬을 주어 일본어로 숫자를 외운다. "이치, 니, 상, 시, 욘, 고, 로쿠, 시치, 나나, 하치…"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광복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갈 때는 두 분이었지만 돌아올 때는 아버지와 삼촌(아버지의 동생)이 있었다. 아버지는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배를 탔다고 흐릿하게 기억했다. 1984년 내가 대학생이 되었을 때 할아버지는 깊게 넣어 두었던 종이 한 장을 내게 보여 주었다. 전표였다. 전쟁이 끝나면 품삯을 주겠다고 약속하는 전표. "돈을 받아야 한다."
 
 "아버지, 그건 유치원이 아니고 탁아소이거나 아이들 집단수용시설이라고 말하는 것이 맞는 것 같아요." 그래도 아버지는 '유치원'이라고 우겼다. "유치원이다. 그때 너무 재미있고 즐거웠다." 
 
  할아버지는 돌아가실 때까지 일본군의 부역자였다는 것을 몰랐다. 월급을 받았기 때문에 '일을 했다'고 생각했다. 아버지에게 그곳은 '유치원'이었다. 아버지가 '유치원'이라고 말하는 그곳은 에게는 조선인 징용자들의 아이들을 수용한 '집단 수용 시설'이었다. 그곳은 유치원일까? 집단수용시설일까? 나는 지금도 구조주의(structuralism, 構造主義)를 말할 때 사람들에게 "그곳은 유치원일까? 집단수용시설일까?"라는 질문을 사람들에게 하곤 한다.
 
  "여기 하나의 건물, 즉 벽돌로 쌓아올리고 스레이트 지붕을 가진 하나의 건물이 있습니다. 세 살에서 여섯 살 또래의 아이들이 언어를 배우고 놀이를 할 수 있는 구조물입니다. 여기는 유치원일까요? 일하고 월급을 받았습니다. 나의 할아버지는 직장인이었을까요? 사태는 이렇습니다. 각 항의 위상학적인 위치를 모르면, 부역장이 직장이 되고 집단수용소가 유치원이 되는 겁니다. 나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는 그 위상학적인 위치를 몰랐습니다. 강제징용된 광산은 직장이었고 아이들 집단수용시설은 유치원이었죠. 그러나 위상학적인 위치, 그러니까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구조 속에 관계되어 있는 자신의 위치를 알게 되면 사태는 달라집니다. 다시 말해서, 제강점-태평양전쟁-조선총독부의 전시 총동원령이라는 들과 관계된 나의 위치를 알면, 직장이 부역장이 되고 유치원이 집단수용시설이 되는 겁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주체(主體, Subject)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세계의 중심이고 나대로 살면 된다고 생각하죠. 부역하고 있는 지 모르고 집단수용시설인 줄 모릅니다. 푸코는 이런 말을 남깁니다. '사유하는 인간이기를 그만 두고서 사유하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우리는 철학적 웃음으로밖에는 대답할 길이 없다.'"








  1. 30
    Jul 2020
    09:48
    No Image

    담론(談論, discourse)

    여러 사람이 이야기를 주고받는 행위. 학문적으로는 공통의 가정(假定)에서 대화, 말 또는 글로 이뤄지는 의사소통이다. 담론의 영어식 표현인 'discourse'는 담론, 토론, 담화, 논설, 말하다 등 다양하게 해석되지만, 담론은 이 얘기 저 얘기 두서없이 또는 ...
    By이우 Reply0 Views3209
    Read More
  2. 28
    Jul 2020
    23:19
    No Image

    수탈과 경제 논리

    강원도에 '금강송'이 있다면 충청남도에는 안면송(安眠松)이 있다. '안면송'은 예부터 강원도 금강송과 더불어 최고의 목재로 꼽혔다. 모양이 좋고 속이 단단해 주로 궁궐·왕실 건축, 선박제조용 목재로 사용되었다. 재질이 우수하여 고려시대부터 국가에서 ...
    By이우 Reply0 Views2782
    Read More
  3. 15
    Jul 2020
    03:03

    야만적이고 잔인한 전사(戰士), 무하마드 알리(Muhammad Ali)

    ↑ 맬컴 엑스와 무하마드 알리. 아이들은 모두 맬컴 엑스의 딸들이다. 나는 승패를 가르는 스포츠를 좋아하지 않는다. 자본의 링 위에서 투견들처럼 물고 살갗을 찢고 뼈를 부러뜨리는 격투기는 더욱 싫다. 그러나 가장 위대한 인물을 꼽으라면 서슴치 ...
    By이우 Reply0 Views4297 file
    Read More
  4. 22
    Jun 2020
    16:29
    No Image

    자본주의를 둘러싼 상상, 자본주의를 분쇄할 상징

    1. 자본주의의 내재적 위기  우리들은 현재 아스팔트 우파들이 수호해마다 않는 자본주의의 한복판에서 살고 있다. 또한, 포털 사이트 댓글 창에 넘실대는 "자유시장경제 수호!", "공산주의 물러가라!"라는 원색적인 비난은 자본주의 옹호론자들의 공허한 섀...
    By서성광 Reply0 Views3024
    Read More
  5. 15
    Jun 2020
    09:25
    No Image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 구조주의

    유치원, 혹은 집단수용시설 -구조주의 1942년생인 아버지는 손자들이 유치원에 입학하자 당신도 '유치원'에 다녔다고 말했다. "유치원요?" 우리는 놀랐다. 우리 형제는 유치원에 다니지 못했다. 지금은 누구나 유치원에 가지만 우리가 어렸을 때 돈이 많이 들...
    By이우 Reply0 Views4214
    Read More
  6. 14
    Jun 2020
    22:19
    No Image

    쓰기와 읽기 : 말 더듬기

    쓰기와 읽기 -말 더듬기 글을 쓰거나 읽을 때, 언어 규칙(랑그, langue)에 사유가 갇히는 경우와 언어 규칙이 전개되는 사유를 가둘 수 없는 경우가 있다. 전자의 경우, 표현이 내용을 장악하고 있어 글 쓰는 이는 표현이 어려운 내용이나 자신의 능력으로 표...
    By이우 Reply0 Views4406
    Read More
  7. 07
    Jun 2020
    09:00
    No Image

    여성성(女性性, femaleness)

    여성은 스스로 자신의 미추(美醜)를 잘 알고 있다. 자고 일어난 맨 얼굴을 보면서 어떻게 하면 자신이 아름다워질 수 있는지 알고 있다. 맨 얼굴로 거울 앞에 있는 자신이나 그 후나 다를 것이 없다고 투덜대면서 아름다워진다. 여성은 추한 것, 아름답지 못...
    By이우 Reply0 Views2699
    Read More
  8. 06
    Jun 2020
    23:03
    No Image

    행복 공식

    지금 우리 사회에서의 행복은 '소유/욕망'이다. 이 공식에 따르면, 행복하려면 두 가지의 방법이 있다. 더 많이 획득하거나 다시 말해 소유의 양을 늘이거나 하고 싶은 것(욕망)을 줄이면 된다. 그러나 생각해 보면, 소유의 양을 늘인다는 것은 부지런하고 성...
    By이우 Reply0 Views2985
    Read More
  9. 06
    Jun 2020
    22:52
    No Image

    노점상이 돌아왔다, 권력의 인접성

    중국 정부가 길거리 노점상을 적극 권장하고 나섰다. 그러자 우리나라에서 이런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그럼 누가 임대료 내고 장사하지?", "그럼 누가 가게 얻어서 장사하냐?", "중국 길거리 음식 절대 먹지 마세요. 진짜 쓰레기입니다.", "길거리 활성화...
    By이우 Reply0 Views2922
    Read More
  10. 26
    May 2020
    12:18
    No Image

    슬프고 절망적인 언설(言說), 아싸ㆍ인싸ㆍ마싸

    이상한, 수상한, 의미심장한, 슬픈, 절망적인 신조어가 있다. '인싸', '아싸', '마싸'. 젊은 층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이 신조어는 우리를 실망케하고, 절망케 하고, 고개를 가웃거리게 만든다. '인싸'는 영어 '인사이더(in-sider)'의 준말로 직역하면 '...
    By이우 Reply0 Views309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 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