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들뢰즈와 짧은 만남 그리고 다시 만남을 기다린다.

by 오진화 posted Apr 10, 2014 Views 9985 Replies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강독을 마치며...

? 2013년 6월 3일 시작하여 2014년 4월 3일 끝 맺었다. 긴 시간을 들뢰즈와 만나오다 보니 언제 끝나나 생각하기도 했는데 막상 끝나고 나니 아쉬움이 남는다.
어떤이는 눈물이 난다고 하여 '들뢰즈는 죽음을 끝으로 보지 않고 또 다른 생성으로 보았듯이 우리도 이번 강독을 끝으로 보지말아요'라고 했지만 실은 눈물같은 것이 나지 않는 나를 합리화하고 있었다.

? 10개월 전과 지금의 나는 같을 수 없음을 이제는 인지할수 있게 되었다.
? [현재는 과거의 다시당김인 동시에 미래의 미리당김이다. 그러므로 현재는 움직임이다.]
? 보편적인 삶이란 없고 삶이란 무수한 경우가 있는 것이다. 바둑돌 하나하나가 가변적이듯이 삶도 고정이 아닌 차이를 생성하는 끊임 없는 반복 운동이다.
이런 것들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고 , 들뢰즈가 '나의 변화로 구조를 바꿀 수 있다.'라고 말한 것 처럼, 우리가 공부하는 것은 실천하기 위해서이다.
그럼 나는 새로운 주체를 생성하고 있는가?
? 흐~~
? 아직은 비틀거리고 있는 것 같지만 '변경된 복제'로 움직이고 있으니...
작은 실천들이 현재의 나에게 침투되어 영향을 주고 있으리라~~

? 어떤식으로 글을 쓸까 생각하다 전에 올렸던 것들의 댓글을 보며 아쉬움이 남는다 계속 올릴걸.?^^
충무로에서 시흥으로 옮겨오며 몸이 편해지니 공부도 게을러져 버렸다.
마지막에는 한권을 정리해 볼까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좀 무리인듯 싶다.?^^

? '리좀s' 강독 같이 했던 분들 감사하며 행복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epicurus_kr_20140410_170933delueze.jpg

?

  • profile
    이우 2014.04.11 18:14
    1년 동안의 공부,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도리어, 소가 행복^^

  1. 21
    Apr 2014
    16:02

    [에필로그] 모임공간 에피, 벽화그리기

    2014년 3월은 나에게 변화가 있었던 한달이였다. 행정실무사 대체직으로 있었던 초등학교에서 계약이 만료되어, 안양서여중 혁신전담일을 새롭게 시작하게 된 것과 모임공간 에피에 벽화를 그리게 된 것! 새로운 환경에서 처음 맡은 업무로 야근까지하며서 업...
    By써니 Reply0 Views9640 file
    Read More
  2. 21
    Apr 2014
    03:11
    No Image

    희망을 향하여

    누가 희망을 말하는가 언제 희망이 있었다고 그렇게 화사한 낯빛으로 위대한 주먹 불끈 쥐고 꺼끌한 목소리 높여 노래하는가 절망은 어디 갔는가 그 많던 눈물과 어지럽게 널린 탄식과 몰래 들썩이던 울음은 다 어디 가고 금세 이리 밝아졌나 ...
    By리강 Reply0 Views9451
    Read More
  3. 20
    Apr 2014
    23:01

    함지영, 모임공간 에피 벽화를 그리다

    ↓ 인문학공동체 <모임공간 에피>(www.space-epy) 벽화가 완료됐다. 에피큐리언 함지영이 4월 5일(토) 흰색 배경 작업을 시작으로 6일(일)에는 스케치를 하고 12일(토)에서 13일(일)까지 채색 작업, 19일(토) 부분 명암 작업 및 선 정리를 하면서 완료되었다. ...
    By이우 Reply0 Views9633 file
    Read More
  4. 18
    Apr 2014
    17:10

    슬픔에 대하여

    Canon EOS 5D | Tamron 80-200mm | 이우
    By이우 Reply0 Views8944 file
    Read More
  5. 16
    Apr 2014
    02:59
    No Image

    자작나무 숲에서

    사랑 하나 버리고 자작나무 숲으로 가자 자작나무 숲에 가서 미쳐 우는?늑대 되자 자작 자작 헤매며 울다가 울다가?침묵하자 어린?신 하나?죽이고 자작나무 숲으로 가자 자작나무?숲에 엎드린 겨울 먹구름 되자 자작 자작 잎사귀마다 ...
    By리강 Reply0 Views9439
    Read More
  6. 15
    Apr 2014
    16:37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모임공간 에피'의 봄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모임공간 에피> 웹으로 가기
    By이우 Reply0 Views9224 file
    Read More
  7. 10
    Apr 2014
    17:00

    들뢰즈와 짧은 만남 그리고 다시 만남을 기다린다.

    ?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강독을 마치며... ? 2013년 6월 3일 시작하여 2014년 4월 3일 끝 맺었다. 긴 시간을 들뢰즈와 만나오다 보니 언제 끝나나 생각하기도 했는데 막상 끝나고 나니 아쉬움이 남는다. 어떤이는 눈물이 난다고 하여 '들뢰즈는 죽음을 끝으로...
    By오진화 Reply1 Views9985 file
    Read More
  8. 10
    Apr 2014
    02:21
    No Image

    움직이지 않는 나무에게

    나무는 움직이지 않는다 단단한 저마다의 땅 속 깊이 뿌리 내리고 천 년 만 년 나무는 움직이지 않는다 저마다의 땅 위로 솟아 저마다의 잎사귀 꽃 달고 저마다 자랑스럽다 참 훌륭하다 앞으로 또 천 년 만 년 꿈쩍 않는 이 방법 물려줄 게...
    By리강 Reply0 Views9382
    Read More
  9. 05
    Apr 2014
    18:13
    No Image

    너 없이 살며

    네가 떠난 후에도 아직 나는 잘 산다 설겆이 다 하고 묵은 빨래 널고 햇살?더욱 밝고 따시다 네가 떠난 후에도 겨울에 눈보라 치고 봄에?보슬비 내린다 전쟁도 없지만 혁명도 없다 너는 떠났지만 방 청소나 해야겠다 다림질?끝난 후 하얀 꽃...
    By리강 Reply1 Views10324
    Read More
  10. 05
    Apr 2014
    17:08
    No Image

    타락한 나무

    늘 그곳에 서 있는 나무여 겨울 지나 봄 와도 차가운 땅 온 몸 박고 선 나무여 참 착하게만 선 나무여 연분홍 바람 불 때 설렘 한 번 없고 노란 빨간 꽃 필 때 곁눈질 한 번 않구나 깎아지른 높은 나무여 좀 비틀거려도 좋을 텐데 하늘까...
    By리강 Reply1 Views94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7 Next ›
/ 3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