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진행] 철학강독 그룹 「마주침」

by 이우 posted Jan 26, 2021 Views 61 Replies 0
철학사_연표.jpg
항해도_900.jpg
  높은 곳이나 낮은 곳에서, 거칠거나 황량한 곳에서, 여기저기서 우리는 마주칩니다. 너무 높이 올라가 대지를 잊어버리기도 하고, 너무 파고 내려가 굴 속에 갇히기도 합니다. 높은 곳에서 내려오고 깊은 곳에서 올라와, 중간지대 고원에서, 매끈한 초원에서, 폭풍우 몰아치는 대양에서, 펼쳐진 대지 위에서 마주치며 우리는 삶의 비밀을 풀어갑니다. 플라톤-에피쿠로스(루크레티우스)-스피노자-흄-루소-칸트-니체-베르그손-구조주의(알튀세르)-푸코-가타리와 들뢰즈…. 뒤집거나 호응하거나 거부하면서 우리는 어떤 삶을 살지 확정하거나, 혹은 임시 확정하거나, 작심하거나 혹은 보류하게 될 것입니다. 

  철학 강독 「마주침」은 현대철학의 끝단에 있는 들뢰즈 철학과 연결해 고대에서부터 현대까지의 철학고전서를 읽으면서, 솟구치고 휘감아도는 이 사유의 강물 위에 수표(水標)를 올리고, 그 속도와 무게, 타격, 충돌, 뒤얽힘을 측정합니다. 철학의 고전을 읽고, 이와 관련한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도 함께 읽으면서 플라톤과 현대철학자 들뢰즈의 사유를 비교합니다.

그룹 개요

     ○ 강독그룹명 : 철학강독그룹 「마주침」
     ○ 시간 : 주 1회(자세한 시간은 각 공지 참조)
     ○ 수강 대상 : 고등학생·대학생·성인
     ○ 수강 인원 : 10명
     ○ 수강료 : 회당 1만원
     ○ 진행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이세은(진행)  · 이우(패널) 
     ○ 문의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 mudbull@hanmail.net · 02-389-7057)

       강독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공지를 참조하십시오.
        대상 도서는 개별 구입입니다.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질 들뢰즈·박정태·이학사·2007년)는 전 강독에서 대상도서로 사용됩니다.
        이 강독은 상황에 따라 오프라인(대면) 혹은 온라인(비대면)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강독 방법

    ○ 철학의 고전을 읽고,
    ○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를 중심으로 현대철학 들뢰즈의 사유와 비교합니다.
    ○ 발제자가 책을 읽고 발췌·요약하면서 의견을 내거나 논지를 펼치고,
    ○ 비발제자가 의견을 내거나 논지를 펼칩니다.


  "에피쿠로스에서 맑스에 이르기까지 항상, 자신의 유물론적 기초를 어떤 마주침의 철학(따라서 다소간 원자론적인 철학. 원자는 '낙하' 중에 있는 개체성의 가장 단순한 현상이다) 속에서 찾은 하나의 심오한 전통이―그러나 자신의 발견 그 자체에 의해, 망각에 의해, 그리고 무엇보다도, 인간의 죽음이라는 그럴듯한 규탄은 모면한다 해도, 불인정들과 억압들에 의해 은폐된 채로―존속해 왔음을 증언한다. 그 전통이 자신의 유물론적 기초를 마주침의 철학 속에서 찾았다는 것은 곧 기초를 모든 본질의 철학, 즉 이성의 철학, 따라서 기원 및 목적의 철학을 근본적으로 기각하는 것 속에서 찾았다는 것을 뜻한다. 전체와 모든 질서(Order)를 거부함으로써 전체와 질서를 거부하고 분산(데리다라면 자기 용어로 '산포(散布)'라 할 것이다)과 무질서의 편을 드는 철학을 위한 이 기각 속에서 말이다. 시초에 무질서가 있었다는 것, 이것은 모든 조립 또는 모든 정돈과는 거리가 먼 곳에 자리잡는다는 것, 기원을 무로서 사고하기 위해 기원을 이성 또는 목적으로서 사고하기를 포기한다는 것이다. "세계의 기원은 무엇인가?"라는 오래된 질문에 대해 이 유물론 철학은 이렇게 답한다. "무(le neant)―"아무 것도 아닌 것"(rein)ㅡ"나는 아무 것도 아닌 것에서 시작한다." "시작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무엇인가 있기에 앞서서는 시작이라는 것도 포함하여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다." "철학은 철학 자신의 기원인 어떤 시작에서 시작하지 않는다." 반대로 철학은 '달리고 있는 기차를 타며", 헤라클레이토스의 물처럼, 자신에 앞서 영원한 옛날부터 흘러가는 '열차를 잡아탄다." 따라서 세계의 목적도 없고, 역사, 철학, 도덕, 예술 또는 정치 따위의 목적도 없다. 니체로부터 들뢰즈와 데리다, 영국의 경험주의 또는 하이데거 이후 우리에게 친숙해졌고, 철학의 모든 지성뿐 아니라 철학의 소위 "대상들"(이것이 과학이든, 문화든, 예술이든, 또는 기타 철학의 실존의 표현인 그 어떤 것이들 간에)의 지성에게 생산력이 있게 된 이 주제들은 이 미주침의 유물론의 본질적인 것들이다. 이 주제들이 다른 개념들의 형태로 아무리 가장되어 있다 하더라도 말이다. 오늘날 우리는 이 주제들을 더 분명한 말로 번역할 수 있다."

 - 『철학과 맑스주의ㅡ우발성의 유물론을 위하여』(지은이: 루이 알튀세르 · 옮긴이: 백승욱, 서관모 · 중원문화 · 2017년 · 원제 : Filosofia y Marxismo) p.70~71



  1. 20
    Feb 2021
    16:26

    [진행] 『안티 오이디푸스』 강독 그룹

    □ 그룹 개요 ○ 그룹명 : 『안티 오이디푸스』 강독 그룹 ○ 대상 도서 : 『안티 오이디푸스-자본주의와 분열증』(지은이: 질 들뢰즈, 펠릭스과타리 · 옮긴이: 김재인 · 민음사 · 1997년 · 원제 :L'Anti-Oedipe: capitalisme et schizophrenie, 1972년) ○ 기...
    By이우 Reply0 Views21 file
    Read More
  2. 26
    Jan 2021
    23:40

    [진행] 철학강독 그룹 「마주침」

    높은 곳이나 낮은 곳에서, 거칠거나 황량한 곳에서, 여기저기서 우리는 마주칩니다. 너무 높이 올라가 대지를 잊어버리기도 하고, 너무 파고 내려가 굴 속에 갇히기도 합니다. 높은 곳에서 내려오고 깊은 곳에서 올라와, 중간지대 고원에서, 매끈한 초원에...
    By이우 Reply0 Views61 file
    Read More
  3. 26
    Apr 2020
    05:26

    [완료] 『자본론(Das Kapital)』 강독 그룹

    다 읽어낼 수 있을까, 주저했습니다. 둘러서 갈 수 없을까, 고민했습니다. 읽어야 할 책이 너무 많았습니다. 한 번은 디뎌야 할 지면(紙面)을 앞에 두고 미루기만 했습니다. 카를 마르크스가 외딴방에 앉아 자본론 초판의 서문에 썼던, '메두사의 ...
    By이우 Reply0 Views360 file
    Read More
  4. 12
    Apr 2019
    05:22

    [진행] 철학강독 그룹 「심포지엄(Symposion)」

    철학강독 <심포지엄(Symposion)>은 현대철학의 끝단에 있는 들뢰즈 철학과 연결해 고대에서부터 현대까지의 철학고전서를 읽으면서, 솟구치고 휘감아도는 사유의 강물 위에 수표(水標)를 올리고, 그 속도와 무게, 타격, 충돌, 뒤얽힘을 측정합니다. 철...
    By이우 Reply0 Views921 file
    Read More
  5. 04
    Aug 2015
    22:58

    [종료]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 화요저녁반 · 제2기

    2014년 6월 15일(수)부터 시작한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수요저녁반 제1기 강독을 2015년 8월 19일(수) 모두 마치고, 8월 25일(화)부터 2016년 12월 13일(화)까지 제2기 『철학 VS 철학』 화요저녁반을 엽니다. 이 스터디는 철학에서 다루는 마흔 ...
    By이우 Reply0 Views2815
    Read More
  6. 15
    Dec 2014
    05:11

    [종료] 철학강독 『천 개의 고원』 · 일요모임

    들뢰즈와 가타리가 남긴 ‘노마디즘’의 사유는 오늘날 철학적 사유의 장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들뢰즈의 사유에 호응하거나 혹은 이 사유에 대결하는 것이 오늘날 철학적 사유의 장이기 때문입니다. 들뢰즈의 사유는 문학?영화 등의 예술 분야는 ...
    By이우 Reply0 Views2951 file
    Read More
  7. 17
    Jan 2015
    16:57

    [완료]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금요모임·오전반

    이 스터디는 철학에서 다루는 마흔 여덟 개의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해석하고 현대 우리 사회의 쟁점 사항과 연결할 수 있는 철학 스터디입니다. 코치의 기조 강의와 928페이지에 달하는 강신주의 <철학 대 철학>(그린비)을 함께 읽습니다. 누구나 쉽게 플라...
    By이우 Reply0 Views2702
    Read More
  8. 09
    Aug 2014
    09:26

    [완료]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수요저녁반·제1기

    이 스터디는 철학에서 다루는 마흔 여덟 개의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해석하고 현대 우리 사회의 쟁점 사항과 연결할 수 있는 철학 스터디입니다. 코치의 기조 강의와 928페이지에 달하는 강신주의 <철학 대 철학>(그린비)을 함께 읽습니다. 누구나 쉽게 플라...
    By이우 Reply0 Views2658 file
    Read More
  9. 02
    Nov 2014
    22:52

    [종료] 현대시 강독 「철학의 창에 비친 현대시」

    현대시는 왠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느낍니다. 게다가 현대시를 철학의 눈으로 이해하고 감상하는 것은 더더욱 요령부득이라고 여깁니다. 하지만 현대시야말로 가장 우리들의 직관적인 감성에 닿아 있습니다. 아니, 원초적 감각이나 본능에 닿아 있다고 해야 ...
    By이우 Reply0 Views2613 file
    Read More
  10. 02
    Nov 2014
    22:26

    [종료] 슬라보예 지젝 강독 『이데올로기의 숭고한 대상』

    현대철학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지젝, 지젝’ 거리며 수다를 떤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현대철학과 현대사회를 논하려 하면 슬라보예 지젝은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의 철학은 단지 ‘관념의 성 쌓기’에 머물러 있지 않은 까닭일 것입니다. 지극히 이론...
    By이우 Reply0 Views2640
    Read More
  11. 11
    Apr 2014
    20:36

    [종료] 철학 고전 강독, 『플라톤 국가』

    지난 1년 동안 Rhyzome study group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강독을 했습니다. 이 강독을 통해 느끼고 깨달은 바가 많았으나 미진한 점도 많았습니다. 가장 아쉬웠던 점은 들뢰즈가 해설하거나 비평하고 있는 철학 원전을 우리가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
    By이우 Reply0 Views4212 file
    Read More
  12. 11
    Apr 2014
    04:47

    [종료] 강독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2013년 4월부터 시작한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리좀S 강독을 2014년 버전으로 다시 시작하려 합니다. 1년 동안 열심히 공부했지만 여전히 미진함을 느껴 강독을 다시 할 수밖에 없습니다. 문학과 사회와 역사는 철학의 바탕 위에서 일어나는 사건입니...
    By이우 Reply0 Views363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