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진행] 『자본론(Das Kapital)』 강독 그룹

by 이우 posted Apr 26, 2020 Views 72 Replies 0
자본론_set_900.jpg

철학사_1200.jpg


  다 읽어낼 수 있을까, 주저했습니다. 둘러서 갈 수 없을까, 고민했습니다. 읽어야 할 책이 너무 많았습니다. 한 번은 디뎌야 할 지면(紙面)을 앞에 두고 미루기만 했습니다. 카를 마르크스가 외딴방에 앉아 자본론 초판의 서문에 썼던, '메두사의 대가리가 보일 만큼은 면사포를 걷어 올려주고 싶다"는 말을 떠올립니다. 내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고 싶고, 우리가 사는 곳이 어떤 곳인지 알고 싶고, 우리가 어디로 가야하는지 알고 싶습니다. '메두사의 대가리'가 보일 만큼은 '면사포'를 걷어 올리고 싶습니다. 500페이지 분량의 6권, 모두 3,000여 페이지. 1980년대 말까지 금서였던, 출판했다는 이유로, 읽었다는 이유만으로 체포·구속되어야 했던 책 『자본론』( Das Kapital: Kritik der politischen O"conomie)을 읽기로 했습니다. 언제, 어느 곳에 닿을 지 모르는 긴 여행을 시작합니다.

그룹 개요

   ○ 그룹명 : 『자본론(Das Kapital)』 강독 그룹
   ○ 대상 도서 :  『자본론』(지은이: 카를 마르크스·옮긴이: 김수행·비봉출판사·2015년·원제 : Das Kapital: Kritik der politischen O"conomie, 1867년) · 전 6권
   ○ 기간 : 2020년 5월 12일(화)~마칠 때까지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사직동 사무실
   ○ 참가 대상 : 대학생·성인
   ○ 참가 인원 : 10명
   ○ 진행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장우현 
   ○ 문의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 mudbull@hanmail.net · 02-389-7057)

  강독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공지를 참조하십시오.

그룹 목표

   ○ 현재 우리의 상황과 비교·분석하면서,
   ○ 비봉출판사의  2015년 개역판 『자본론』(1권-상, 1권-하, 2권, 3권-상, 3권-하, 부록) 전 6권 완독.

강독 방법

    ○ 발제자가 책을 읽고 발췌 · 요약하면서 의견을 내거나 논지를 펼치고,
    ○ 비발제자가 의견을 내거나 논지를 펼치는, 심포지엄(Symposion)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 상황에 따라 고정 발제자가 강독하는 방식으로 변경될 수 있습니다.

그룹장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장우현 





  1. 26
    Apr 2020
    05:26

    [진행] 『자본론(Das Kapital)』 강독 그룹

    다 읽어낼 수 있을까, 주저했습니다. 둘러서 갈 수 없을까, 고민했습니다. 읽어야 할 책이 너무 많았습니다. 한 번은 디뎌야 할 지면(紙面)을 앞에 두고 미루기만 했습니다. 카를 마르크스가 외딴방에 앉아 자본론 초판의 서문에 썼던, '메두사의 ...
    By이우 Reply0 Views72 file
    Read More
  2. 12
    Apr 2019
    05:22

    [진행] 철학강독 그룹 「심포지엄(Symposion)」

    철학강독 <심포지엄(Symposion)>은 현대철학의 끝단에 있는 들뢰즈 철학과 연결해 고대에서부터 현대까지의 철학고전서를 읽으면서, 솟구치고 휘감아도는 사유의 강물 위에 수표(水標)를 올리고, 그 속도와 무게, 타격, 충돌, 뒤얽힘을 측정합니다. 철...
    By이우 Reply0 Views474 file
    Read More
  3. 04
    Aug 2015
    22:58

    [종료]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 화요저녁반 · 제2기

    2014년 6월 15일(수)부터 시작한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수요저녁반 제1기 강독을 2015년 8월 19일(수) 모두 마치고, 8월 25일(화)부터 2016년 12월 13일(화)까지 제2기 『철학 VS 철학』 화요저녁반을 엽니다. 이 스터디는 철학에서 다루는 마흔 ...
    By이우 Reply0 Views2435
    Read More
  4. 15
    Dec 2014
    05:11

    [종료] 철학강독 『천 개의 고원』 · 일요모임

    들뢰즈와 가타리가 남긴 ‘노마디즘’의 사유는 오늘날 철학적 사유의 장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들뢰즈의 사유에 호응하거나 혹은 이 사유에 대결하는 것이 오늘날 철학적 사유의 장이기 때문입니다. 들뢰즈의 사유는 문학?영화 등의 예술 분야는 ...
    By이우 Reply0 Views2622 file
    Read More
  5. 17
    Jan 2015
    16:57

    [완료]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금요모임·오전반

    이 스터디는 철학에서 다루는 마흔 여덟 개의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해석하고 현대 우리 사회의 쟁점 사항과 연결할 수 있는 철학 스터디입니다. 코치의 기조 강의와 928페이지에 달하는 강신주의 <철학 대 철학>(그린비)을 함께 읽습니다. 누구나 쉽게 플라...
    By이우 Reply0 Views2378
    Read More
  6. 09
    Aug 2014
    09:26

    [완료]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수요저녁반·제1기

    이 스터디는 철학에서 다루는 마흔 여덟 개의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해석하고 현대 우리 사회의 쟁점 사항과 연결할 수 있는 철학 스터디입니다. 코치의 기조 강의와 928페이지에 달하는 강신주의 <철학 대 철학>(그린비)을 함께 읽습니다. 누구나 쉽게 플라...
    By이우 Reply0 Views2349 file
    Read More
  7. 02
    Nov 2014
    22:52

    [종료] 현대시 강독 「철학의 창에 비친 현대시」

    현대시는 왠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느낍니다. 게다가 현대시를 철학의 눈으로 이해하고 감상하는 것은 더더욱 요령부득이라고 여깁니다. 하지만 현대시야말로 가장 우리들의 직관적인 감성에 닿아 있습니다. 아니, 원초적 감각이나 본능에 닿아 있다고 해야 ...
    By이우 Reply0 Views2340 file
    Read More
  8. 02
    Nov 2014
    22:26

    [종료] 슬라보예 지젝 강독 『이데올로기의 숭고한 대상』

    현대철학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지젝, 지젝’ 거리며 수다를 떤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현대철학과 현대사회를 논하려 하면 슬라보예 지젝은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의 철학은 단지 ‘관념의 성 쌓기’에 머물러 있지 않은 까닭일 것입니다. 지극히 이론...
    By이우 Reply0 Views2377
    Read More
  9. 11
    Apr 2014
    20:36

    [종료] 철학 고전 강독, 『플라톤 국가』

    지난 1년 동안 Rhyzome study group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강독을 했습니다. 이 강독을 통해 느끼고 깨달은 바가 많았으나 미진한 점도 많았습니다. 가장 아쉬웠던 점은 들뢰즈가 해설하거나 비평하고 있는 철학 원전을 우리가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
    By이우 Reply0 Views3920 file
    Read More
  10. 11
    Apr 2014
    04:47

    [종료] 강독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2013년 4월부터 시작한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리좀S 강독을 2014년 버전으로 다시 시작하려 합니다. 1년 동안 열심히 공부했지만 여전히 미진함을 느껴 강독을 다시 할 수밖에 없습니다. 문학과 사회와 역사는 철학의 바탕 위에서 일어나는 사건입니...
    By이우 Reply0 Views3352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