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강의 후기] 동물원 밖에서, 한바탕 춤과 노래를!

by 정현 posted Nov 20, 2015 Views 1636 Replies 0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정현

?
이미지_독서토론.jpg ? 올 해 가을은 예천 초입의 풍년휴게소에서 맞이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 어린 강아지였던 백구가 네 살을 더 먹어 성견이 되었는데도, 일 년이 훌쩍 지나 나타난 우리를 여전히 기쁘게 반겨 줍니다. ‘생강나무 노란 싹이 트고, 목련 봉우리가 열리는 3월이면 풍년휴게소 느티나무 아래에서 갑작스레 봄을 맞이하'던 지난 삼 년의 기억이 떠오릅니다.

? 2012년 경북도립대학교와 첫 인연을 맺고, 인문고전 만남 프로젝트 <Reader가 Leader다>로 한 학기동안 청춘들을 만났습니다. 다음 해 3월에는 2013년 통찰력을 갖춘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인문고전 만남 <상처 받지 않을 권리>로, 2014년에는 <행복한 삶을 위한 일곱 개의 주제>로 인문강좌와 독서토론을 하고, 청소년소설 <정범기 추락사건>의 저자 정은숙 작가와의 즐거운 북콘서트를 했습니다.

? 올 해로 네 번째인 인문고전 만남 <청년, 세상을 노마드하다>. 강의 시작 전에 강의실 앞에서 작년에 수강했던 한 여학생을 만나 반가운 마음에 이번 강의도 들으러 오라고 권했습니다. "정말 듣고 싶은데, 힘들 것 같아요. 수업과 과제가 너무 많아서요." 유아교육을 공부하는 여학생은 조심스레 거절했습니다. 이번 강좌의 마지막 날, 세책례를 하면서 <굿바이 동물원>의 강태식 작가 초청 북콘서트에서 재치 넘치는 독자 낭송으로 분위기를 띄웠던 여학생이 미안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인문고전만남 수업이 정말 좋았어요. 평소 고민하던 문제와 새로운 이야기를 접할 수 있어서요. 매번 다 참석하고 싶었는데, 너무 바빠서 결석을 하게 돼 선생님들에게 죄송해요."?

? 학생들은 바쁩니다. 전공수업과 과제로, 자격증 취득 준비로, 공무원 시험 준비로 저마다 바빠도 너무 바쁜 것이죠. 왜 그리 바쁘게 여유없이 청춘을 보내야만 할까요? 2시에 서울에서 출발해 어두어진 경북도립대학교 캠퍼스에 들어서면 오늘은 몇 명의 학생들을 만날 수 있을까라는 염려를 하며 강의실로 향합니다. 강의 회차가 거듭될 때마다 비어가는 자리를 보며 바쁘거나, 몰라서 함께 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대한 생각으로 안타까웠지만, '3월 초에 경북도립대에 와서 가장 유익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한 고민 많은 전역한 남학생 백○○과 기존의 사고 체계가 흔들려 혼란스러워하며 계속 질문을 던지던 김○○. 엉뚱한 이야기를 하면서도 독도 여행의 기대로 끝까지 자리한 강○○, 그리고 함께 한 모든 학생들. 모두 한 순간이라도 앎의 감응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 <청년, 세상을 노마드하다> 다섯 번 째 시간. 제 17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강태식의 장편소설 <굿바이 동물원>을 읽고 토론을 했습니다. '처절한 경쟁 사회에서 밀려난 주인공이 동물원의 동물로 취직하면서, 고릴라의 탈을 쓰고 가슴을 탕탕 두드리고 모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을 오르내리면서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 대부분의 경북도립대 학생들이 꿈꾸는 공무원 공부를 하는 앤 대리, '사람답게 살고 싶어' 동물원에 취직한 조풍년. 모든 것이 돈으로 환원되는 이 시대의 아픈 이야기를 작가는 블랙코미디처럼 '능숙하게 사람을 울리고', 웃기지만 책을 읽고 난 우리는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질문 앞에 깊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책의 결말처럼, 동물원의 구조는 바꾸지 않고, 기꺼이 자신과 가족을 위해 다시 고릴라의 탈을 쓰고 모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 오를 것인가, 자식에게까지 또 동물원의 고릴라로 살게 할 것인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앤 대리의 기쁨도 잠시, 곧 구조조정으로 불안에 떨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학생들은 명쾌한 답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 해답은 <청년, 세상을 노마드하다>에 있습니다. '세상을 노마드한다는 것은 몇 가지 명제로 정리될 수 있습니다. 첫째, 노마드한다는 것은 '우발적인 마주침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생성한다'는 것. 둘째, 새로운 의미를 생성한다는 것은 기표와 반-기표를 가로질러 탈-기표를 생성하는 것. 셋째 탈-기표는 근대철학에서 말하는 '주체'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 우리를 둘러싼 외부의 배치물을 이동시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기입되는 기표와 반-기표를 잘 살펴서 '복종하는 기술자'가 되지 않아야 합니다.'

? 먹고 사는 문제에만 매달려 단순한 생활자로 살아가기 위해, 안정된 직업만을 찾기 위해 청춘을 보내는 일은 끔찍하고 불행한 일입니다. 그저 직업으로써 공무원이 되고, 유치원 교사가 되고, 소방관이 되고, 행정가가 되기 위해 빡빡한 수업과 많은 과제로 바쁘게 사는 것이 행복한 일인지 끊임없이 질문을 던져 봐야 합니다. 어떤 분야의 일을 하는 공무원이 되고 싶은가? 정말 어린이를 사랑하고,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교사가 되고 싶은가?

? <굿바이 동물원>의 결말을 두고, 여러 의견이 있었습니다. 제가 주인공 김영수라면 동물원에 남지 않고, 동물의 탈을 쓴 동물원 안의 사람들과 모두 밖으로 나와 한바탕 춤과 노래를 부르고, 사람의 얼굴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길을 함께 모색하겠습니다.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 홈패인 공간이 아닌 매끈한 공간으로의 이행, 단 한명의 1등을 세우는 구조가 아닌 모두가 1등이 될 수 있는 일체에서 다양체로의 삶을 실현하기 위해 뾰족한 시치프스의 산정을 '천개의 고원'으로, 고원을 매끄러운 공간으로 바꾸어 가겠습니다. 바로 노마드(유목)하는 삶이지요.?

? 노마드한다는 것, 유목하는 삶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기존의 의미 체계에서 벗어나 탈주한다는 것은 자유롭지만 외롭습니다. 때론 현실의 불편함을 과감하게 감수해야 합니다. 남이 만들어 놓은 동일성안에서 객체로 살아 갈 것인가, 스스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삶의 주인으로 살아 갈 것인가를 깊이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어떤 선택을 하든 괜찮습니다. 내가 변하지 않아도 세계는 원래 ‘노마드’하니까요.







?

  1. 28
    Aug 2016
    19:37

    [리뷰] 『몸의 일기』 Vs 『채식주의자』

    ○ 『몸의 일기』(다니엘 페나크 · 문학과지성사 · 2015년 · 원제 : Journal d'un corps, 2012년) ○ 『채식주의자』(한강 · 창비 · 2007년 · 영문판 : The Vegetarian) 세계는 몸체(corps)로 존재합니다. 몸체에 관한 두 개의 소설, <몸의...
    Category리뷰 By이우 Reply0 Views926 file
    Read More
  2. 16
    Apr 2016
    06:35

    [리뷰] 레이먼드 카버의 단편집 『대성당』

    레이먼드 카버의 단편집 <대성당>(문학동네 · 2014년 · 원제 : Cathedral, 1983년)을 읽었다. 레이먼드 카버에게 세계는, 그의 말을 그대로 빌려오면 '하느님 맙소사', '맙소사', '제기랄', '빌어먹을', '젠장', '세상에, 오, 세상에', '개자식'이다. 그의 ...
    Category리뷰 By이우 Reply0 Views1938 file
    Read More
  3. 31
    Mar 2016
    03:17

    [리뷰] 하루키의 『여자 없는 남자들』

    소유하고 싶은 주체(Subject)가 소유 당하지 않는 대상(Object)을 이해할 수 없어, 니힐(Nihil)에 빠지는 막장, <여자 없는 남자들> <여자 없는 남자들>(무라카미 하루키 · 문학동네 · 2014년 · 원제 : 女のいない男た, 2014년) 이우 무라카미 하루키는 2005년...
    Category리뷰 By이우 Reply0 Views1293 file
    Read More
  4. 27
    Mar 2016
    16:51

    [리뷰] 허먼 멜빌의 『모비 딕(Moby Dick)』

    사흘동안 이슈메일(추방자)의 안내를 받아 대서양을 건너고, 희망봉을 너머, 보르네오를 지나, 태평양 페닝섬에 다녀왔다. 모로 누웠다가, 등으로 누웠다가, 배로 바꾸고, 등을 곧추세우거나, 새우처럼 구부러졌다가, 피쿼드호(미국 인디언 부족이름) 돛대처...
    Category리뷰 By이우 Reply0 Views1561 file
    Read More
  5. 20
    Nov 2015
    14:38

    [강의 후기] 동물원 밖에서, 한바탕 춤과 노래를!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정현 ? ? 올 해 가을은 예천 초입의 풍년휴게소에서 맞이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 어린 강아지였던 백구가 네 살을 더 먹어 성견이 되었는데도, 일 년이 훌쩍 지나 나타난 우리를 여전히 기쁘게 반겨 줍니다. ‘생강나무 노란 싹이 ...
    Category강의후기 By정현 Reply0 Views1636 file
    Read More
  6. 15
    Nov 2015
    01:43

    [강의 후기] 접시꽃 핀 마당 옆, 물든 느티나무 아래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서울에서 예천까지 편도 250Km, 왕복 500Km. 2012년부터 4년 동안 매년 열 번 넘게 길 위에 머무렀으니 지금까지 5만Km 이상을 달렸습니다. 적도를 따라서 잰 지구의 둘레가 4만 76.6km이니 그 동안 적도를 따라 지구를 한바...
    Category강의후기 By이우 Reply1 Views1838 file
    Read More
  7. 22
    May 2015
    22:23

    [영화 리뷰] 붉은 수수밭 : 온 몸으로 밀고 나아가라

    ? 2012년 노벨문학상은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중국작가 '모옌’이 수상했다. 그가 궁금했다. 중국의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인 계획생육을 정면으로 다룬 최근작 <개구리>를 읽었다. ‘모옌’을 만나면서 1988년 베를린 영화제 금곰상을 수상한 영화 <붉은 수수...
    Category기타 By정현 Reply0 Views2126 file
    Read More
  8. 23
    Jun 2014
    01:55

    [북 브리핑] 데 카프카 아 카프카, 그리고 카프카

    데 카프카 아 카프카, 그리고 카프카 - <카프카에서 카프카로>(모리스 블랑쇼. 그린비. 2013년. 원제 : De Kafka a Kafka) - - <카프카-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질 들뢰즈, 펠릭스 가타리. 동문선. 2001년. 원제 : Kafka) - 이우 카프카의 작품 <성(城)>은...
    Category북 브리핑 By이우 Reply0 Views2499 file
    Read More
  9. 07
    Dec 2013
    00:58

    [리뷰] 알랭 드 보통의 '불안'

    알랭 드 보통, 근대적 주체와 ‘구성되는 주체’ 사이에서 길을 잃다 - <불안> | 알랭 드 보통(Alain de Botton) | 은행나무 | 2011년 | 원제 : Status Anxiety(2004년) - 이우 이런저런 이유로, ‘알랭 드 보통’(이하 ‘보통’)이 쓴 책 <불안...
    Category리뷰 By이우 Reply4 Views3464 file
    Read More
  10. 28
    Feb 2012
    13:47

    [리뷰] 의식혁명_ 페이커(faker), 데이비드 호킨스

    - <의식 혁명>(데이비드 호킨스 저 | 한문화 ) - ‘데이비드 호킨스’가 지은 <의식혁명>을 읽었습니다. 이 책에서 호킨스는 “인간에게는 본질적으로 긍정적인 것과 부정적인 것을 구분할 줄 아는 능력”, “진실과 거짓까지 구분할 수 있는 능...
    Category리뷰 By이우 Reply4 Views8018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