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리뷰] 들뢰즈 죽음 20주기 서강대 강연, 들뢰즈, 들뢰즈

by 리강 posted Apr 29, 2015 Views 2535 Replies 0
들뢰즈_25주년_강연_s.jpg



  어제 서강대에서 서동욱 교수가 들뢰즈의 마지막 동영상에 관한 강연을 했다. 들뢰즈 죽음 20주기를 맞아 동영상 시디 3장(8시간)을 프랑스 문화원에서 출판하고, 그 기념으로 하는 강연이었다. 서동욱 교수는 유머러스하고 경쾌한 강의를 했다. 방청객으로 온 사람들은 진지한 사람도 있고, 예쁜 사람도 있었다. 들뢰즈의 목소리는 내가 상상한 대로였다. 약간 날카롭고 약간 부드러우며 약간 느리다가 빠른 목소리였다. 들뢰즈의 유년 시절에 관한 것에서 시작해서, 들뢰즈의 철학 개념들, 그리고 들뢰즈가 생각하는 늙음, 병듦, 죽음에 이르는 강연 내용이 이어졌다. 주름, 차이 등은 별반 감흥이 없었다. 

  주름의 양적 증가만으로도 전혀 다른 개체를 탄생시킬 수 있다. 이 세계는 주름의 유체 세계이다. 욕망은 배치의 문제이다. 배치 속에서 욕망한다. 항상 집합ensemble을 욕망한다. 프로이트에게 욕망을 분석당하지 말라. 플라톤과 같은 초월성이 욕망에는 없다. 욕망은 내재적immenance이다. 추상적인 인권을 주장해 봤자 소용없다. 그 대신 법정에서, 법률학에서 자신의 생각을 관철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법도 배치의 문제이다. 어떤 배치 속에 있느냐에 따라서 유죄가 될 수도 있고 무죄가 될 수도 있다. 정치는 다수자가 설정한 기준에 의해 이루어진다. 그런데 그 기준이라는 것은 텅빈 것에 지나지 않는다. 남성, 성인, 이성애자, 도시인 순으로 우선하는 기준은 도대체 무슨 근거가 있나? 그래서 기준에 의해 정해진 자들의 정치-장 속으로 익명의 다수, 다양한 주름으로서의 다수, 소수자로서의 다수가 들어설 수 있게 해야 한다.

  이것들이 2장 들뢰즈의 철학에서 말한 바이다. 하지만 큰 감흥은 없었다. 감흥이 있는 대목은 마지막이었다. 늙음, 질병, 죽음에 대해 말한 들뢰즈의 마지막 말들. 늙는다는 것은 좀 더 순수한 존재로 살아가는 은총을 누리는 것이다. 질병은 우리로 하여금 삶의 한계 밖을 사유하게 해 준다. 죽음을 사유하게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질병 이전의 삶이 지닌 한계 밖을 사유할 수 있게 해 준다는 뜻이다. 그것은 마치 외국어로 자신의 작품을 쓰는 위대한 작가(프루스트)와 같다.















?

  1. 29
    Apr 2015
    14:24

    [리뷰] 들뢰즈 죽음 20주기 서강대 강연, 들뢰즈, 들뢰즈

    어제 서강대에서 서동욱 교수가 들뢰즈의 마지막 동영상에 관한 강연을 했다. 들뢰즈 죽음 20주기를 맞아 동영상 시디 3장(8시간)을 프랑스 문화원에서 출판하고, 그 기념으로 하는 강연이었다. 서동욱 교수는 유머러스하고 경쾌한 강의를 했다. 방청객으로 ...
    Category리뷰 By리강 Reply0 Views2535 file
    Read More
  2. 02
    Apr 2015
    12:10

    [리뷰] 나희덕 「심장을 켜는 사람」 _홍미영

    심장을 켜는 사람 나희덕 심장의 노래를 들어보실래요? 이 가방에는 두근거리는 심장들이 들어 있어요. 건기의 심장과 우기의 심장 아침의 심장과 저녁의 심장 두근거리는 것들은 다 노래가 되지요. 오늘도 강가...
    Category리뷰 By홍미영 Reply0 Views2098 file
    Read More
  3. 01
    Aug 2014
    01:29

    [강의후기] 2014년 경북도립대학교 인문고전 만남

    지금, 그래서 행복한가? 인문학서원 에피쿠로스 정현 2014년 경북도립대학교 인문고전만남 <행복한 삶을 위한 일곱 개의 주제>의 첫 강의를 하던 3월 27일, 제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글입니다. ‘생강나무 노란 싹이 트고, 목련 봉우리가 열리는 3월이면 예...
    Category강의후기 By정현 Reply0 Views2004 file
    Read More
  4. 29
    Jul 2014
    04:31

    [강의후기] 2014년 경북도립대학교 인문고전 만남

    우리는 행복할 수 있을까 이우 ? 7월 16일, 아이들이 돌아왔습니다.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자신의 학교가 있는 안산에서 국회까지 1박 2일 22시간 동안 길을 걸어, 죽은 친구를 추억하는 노란 우산을 쓰고, 유가족들이 뿌려주는 노란 종이 꽃잎을 밟...
    Category강의후기 By이우 Reply0 Views1642 file
    Read More
  5. 13
    Oct 2013
    21:14

    [연극 리뷰] 메디어 온 미디어

    ‘메디아’도 ‘미디어’도 없는, ‘메디아 온 미디어’ - <메디아 온 미디어(MEDEA on media)>(에우리피데스 원작 | 김현탁 연출 | 극단 성북동 비둘기) - 이우 2013년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초청작 극단 <성북동비둘기>의 <메디아 온 미디어(M...
    Category기타 By이우 Reply0 Views3355 file
    Read More
  6. 26
    Sep 2013
    22:22

    [연극 리뷰] 노크하지 않는 집

    [ 연극 리뷰 ] 노크하지 않는 집 현대적 사유와 그 고민을 엿보다 이우 오랜만에 좋은 연극 한편을 보았습니다. 극단 ‘떼아뜨르 노리’의 <노크하지 않는 집>. 이 연극은 ‘한국공연예술센터 새개념 기획공연 선정작’이자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활성화 ...
    Category기타 By이우 Reply0 Views3949 file
    Read More
  7. 12
    Jul 2013
    22:14

    [강의 후기] 상처받지 않을 권리

    우리는 세계를 추상하여 인식합니다. 사랑, 정의, 정치, 경제, 도덕, 예술, 환경, 법, 국가…. 세계에 실재하는 것들에게서 차이를 제거하고 공통분모를 축출함으로써 사랑은 이러저러하고, 국가는 저러이러하다며 규정하고 그 개념을 포착합니다. 그러나 ...
    Category강의후기 By이우 Reply2 Views3099 file
    Read More
  8. 09
    Jul 2013
    14:18

    [강의 후기] 청춘, 온몸으로 삶을 밀고 나아가는 것

    “삶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정답이 없어 오답도 없습니다. 남을 따라가지 말고 자신의 이야기로 가득 채우십시오." 작년에 진행했던 첫 번째 인문고전 만남 북콘서트 <1할 2푼 5리의 승률을 가진 모든 이들을 위하여>에서 박민규 작가가 청춘들에게 해준 ...
    Category강의후기 By정현 Reply1 Views2817 file
    Read More
  9. 18
    Dec 2012
    22:21

    [영화 리뷰] 슬럼독 밀리어네어_이우

    세계의 빈곤을 구경거리로 만들다 - 슬럼독 밀리어네어(Slumdog Millionaire) · 감독: 대니 보일 · 개봉: 2009년 - 이우 1. 영화는 예술인가 우리는 영화를 예술이라 부르는 데 주저치 않지만 영화사 초반에는 그렇지 않았던 모...
    Category기타 By이우 Reply2 Views5710 file
    Read More
  10. 05
    Dec 2012
    22:07

    [영화 리뷰] 영화 「붉은 수수밭」 : 전쟁을 피하는 방법

    [ 리뷰 : 영화 <붉은 수수밭> ] 전쟁을 피하는 방법 <붉은 수수밭> · 개봉 : 1989년 09월 09일 · 감독 : 장예모 이우 <영화로 보는 인문학> 세번째 영화로 <붉은 수수밭 (Red Sorghum, 紅高梁)>을 보았습니다. 이 영화는 2012년 노벨문...
    Category기타 By이우 Reply2 Views5553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