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완료] 왈책 1월 독서토론 :  『바깥은 여름』

by 이우 posted Dec 19, 2017 Views 122 Replies 0

책_바깥은여름_900.jpg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1월 독서토론 :  『바깥은 여름』
    ○ 대상 도서 :  『바깥은 여름』(김애란 · 문학동네 · 2017년)
    ○ 일시 : 2018년 1월 12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아래 약도 참조)
    ○ 참가비 : 1만원(현장 납부)


       이 독서토론은 Open Group입니다.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책 소개


  <비행운> 이후 5년 만에 펴내는 김애란 소설집. 역대 최연소 수상으로 화제를 모은 이상문학상 수상작 '침묵의 미래'와 젊은작가상 수상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를 포함해 일곱 편의 단편이 실렸다. 가까이 있던 누군가를 잃거나 어떤 시간을 영영 빼앗기는 등 상실을 맞닥뜨린 인물의 이야기, 친숙한 상대에게서 뜻밖의 표정을 읽게 되었을 때 느끼는 당혹스러움, 언어의 영(靈)이 사라지기 전 들려주는 생경한 이야기들이 김애란 특유의 간결하고 담백한 문체로 펼쳐진다.  수록작 가운데서 표제작으로 삼는 통상적인 관행 대신, 김애란은 이번 소설집에 '바깥은 여름'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볼 안에선 하얀 눈이 흩날리는데, 구 바깥은 온통 여름일 누군가의 시차를 상상했다"('풍경의 쓸모')는 문장에서 비롯됐을 그 제목은, '바깥은 여름'이라고 말하는 누군가의 '안'(內)을 골똘히 들여다보도록 한다.


저자_김애란.jpg 저자 소개 : 김애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를 졸업했다. 소설집 『달려라, 아비』 『침이 고인다』 『비행운』,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신동엽창작상, 김유정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한무숙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달려라, 아비』 프랑스어판이 프랑스 비평가와 기자들이 선정하는 ‘주목받지 못한 작품상’을 받았다.


출판사 제공 책 소개


  김애란 5년 만의 신작 소설집. 제37회 이상문학상 수상작 「침묵의 미래」, 제8회 젊은작가상 수상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 수록


  『비행운』 이후 5년 만에 펴내는 김애란의 신작 소설집. 역대 최연소 수상으로 화제를 모은 이상문학상 수상작 「침묵의 미래」와 젊은작가상 수상작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를 포함해 일곱 편의 단편이 실렸다. 가까이 있던 누군가를 잃거나 어떤 시간을 영영 빼앗기는 등 상실을 맞닥뜨린 인물의 이야기, 친숙한 상대에게서 뜻밖의 표정을 읽게 되었을 때 느끼는 당혹스러움, 언어의 영(靈)이 들려주는 생경한 이야기 등이 김애란 특유의 간결하고 담백한 문체로 펼쳐진다. 작가생활 15년, 끊임없이 자신을 경신하며 단 한 번도 우리를 실망시킨 적 없는 김애란이 선보이는 일곱 편의 마스터피스.


  “안에선 하얀 눈이 흩날리는데,
  구 바깥은 온통 여름일 누군가의 시차를 상상했다.”
  풍경이, 계절이, 세상이 우리만 빼고 자전하는 듯
  시간은 끊임없이 앞을 향해 뻗어나가는데
  어느 한 순간에 붙들린 채 제자리에 멈춰 설 수밖에 없을 때,
  그때 우리는 어디로 갈 수 있을까


  김애란은 수록작 가운데 한 편을 표제작으로 삼는 통상적인 관행 대신, 이번 소설집에 ‘바깥은 여름’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안에선 하얀 눈이 흩날리는데, 구 바깥은 온통 여름일 누군가의 시차를 상상했다”(「풍경의 쓸모」)는 문장에서 비롯됐을 그 제목은, ‘바깥은 여름’이라고 말하는 누군가의 ‘안’〔內〕을 골똘히 들여다보도록 한다. “풍경이, 계절이, 세상이 우리만 빼고 자전하는 듯”(「입동」) 시간은 끊임없이 앞을 향해 뻗어나가는데, 그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제자리에 멈춰 서버린 누군가의 얼어붙은 내면을 말이다.


  그래서일까. 소설집 처음에 자리한 단편의 제목은 ‘입동(立冬)’이다. 사고로 아이를 잃은 젊은 부부의 부서진 일상을 따라가며 우리는 각기 다른 두 개의 자리에 우리를 위치시키게 될지 모른다. 하나는 싱그럽고 맑은 아이의 모습을 떠올릴 때마다 가슴이 옥죄이는 듯한 슬픔을 느끼는 ‘부부’의 자리, 다른 하나는 “거대한 불행에 감염되기라도 할 듯” 그들을 ‘꽃매’로 때리는 ‘이웃’의 자리. 그리고 불가해한 고통을 겪은 타인을 대할 때, 실상 우리의 모습은 전자보다 후자에 가까울지 모른다는 것을 새삼 상기하게 되리라. 타인의 아픔에 공감하다가도, 그 고통이 감당 가능한 범위를 넘어섰을 때는 고개 돌려 외면해버리는 우리의 모습 말이다.


  그렇지만 소설은 이 외면을 확인하는 데서 멈추지 않는다. 소설집을 닫는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에는 남편을 잃은 아내의 모습이 그려진다. 남편을 잃은 후 ‘시리(Siri)’에게 ‘고통에 대해’ ‘인간에 대해’ 묻던 ‘나’가 끝까지 붙들고 있던 질문은, ‘나를 남겨두고 어떻게 다른 사람을 구하려 자기 삶을 버릴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남겨질 사람은 생각하지 않은 채, 계곡에 빠진 제자를 구하기 위해 어떻게 물속에 뛰어들 수 있느냐는 것. 그 아득한 질문에 골몰해 있는 ‘나’는 제자 ‘지용’의 누나에게 편지를 받은 후에야 줄곧 외면하려고 했던 어떤 ‘눈’과 마주한다. 계곡물에 잠기며 세상을 향해 손을 내밀었을 지용의 눈과 말이다. 그 마주침 이후 ‘나’는 이전과 조금 다른 자리에 자신을 위치시키게 되지 않았을까.


  무언가를 잃은 뒤 어찌할 바 모른 채,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어디로 갈 수 있느냐고 묻는 건 『바깥은 여름』 속 인물들이 나누어 가진 질문이기도 하다. 병에 걸린 강아지를 잃고 혼자 남겨진 아이의 모습에서(「노찬성과 에반」), 한 시절을 함께한 연인에게 이별을 고한 여자의 모습에서(「건너편」) 우리가 눈을 떼지 못하는 건, 그 이후 그들이 어디로 가게 될지 쉽사리 짐작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그러나 지용이 죽기 전 움켜잡은 게 차가운 물이 아닌 사람의 온기였던 것처럼, 차가운 구(球) 안에 갇힌 사람들을 향해 손을 내미는 것이 가능할지 모르겠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 ‘시차’는 그간 익숙하게 여겨오던 생각이 깨어질 자리를 마련하기도 한다. 가장 최근에 발표한 작품 「가리는 손」이 그 예가 될 수 있겠다. 여기서 시차는 잘 안다고 여겼던 인물과 우리 사이에서 생겨난다. 십대 무리와 노인과의 실랑이 끝에 노인이 죽는 사건이 일어난다. 그 사건의 목격자인 ‘나’의 아들 ‘재이’는 다문화 가정의 아이라는 이유로, “아무래도 그런 애들이 울분이 좀 많겠죠”라는 부당한 편견에 둘러싸인다. 그러나 김애란은 그런 편견들 틈에서 때묻지 않은 깨끗한 자리로 아이를 이동시키는 대신, 또다른 편견으로 ‘어린아이’를, ‘소수자’를, ‘타인’을 옭아맸을 가능성에 대해 묻는다. 천진하다고만 생각한 아이에게서 뜻밖의 얼굴을 발견한 순간 터져나온 ‘나’의 탄식 앞에서, 우리는 “가뿐하게 요약하고 판정”하며 “타인을 가장 쉬운 방식으로 이해”해온 시간들을 떠올리며 아연해질 수밖에 없으리라.


  그러니 『바깥은 여름』은, 잘 안다고 생각한 인물에서부터 나와는 전혀 상관없다고 생각하며 밀쳐둔 인물에 이르기까지, 여러 겹으로 둘러싸인 타인에게 다가가기 위해, 이미 존재하는 명료한 단어가 아닌 새로운 말을 만들어내고자 한 안간힘의 결과이기도 할 것이다. 언젠가 출연한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작가가 ‘소재를 이야깃거리로 소비하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말했던 것처럼, 소설집 편편에 그 조심스러운 태도가 배어 있다.


책_바깥은여름_속표지_900.jpg


  이번 소설집에 수록된 대다수의 작품들이 최근 삼사 년간 집중적으로 쓰였다는 사실, 그러니까 어느 때보다 벌어진 ‘안과 밖의 시차’를 구체적으로 체감할 수밖에 없던 바로 그 시기에 쓰였다는 사실은, 김애란이 그 시기를 비켜가지 않고 그 안에서 천천히 걸어나가려 했던 다짐을 내비치기도 한다.


  지금 우리가 발 딛고 서 있는 곳의 이야기를 우리의 언어로 들었을 때 느끼게 되는 친밀감과 반가움, 김애란은 등장 이후 줄곧 우리에게 그 각별한 체험을 선사했다. 이곳이 비록 언제든 쉽게 무너질 수 있는 가파른 절벽 위라고 하더라도, 그 언어가 화자(話者)가 한 사람밖에 남지 않은 소수언어처럼 타인에게 가닿는 게 불가능하게 느껴진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그 막막한 상황을 껴안은 채 써내려간 일곱 편의 단편이 『바깥은 여름』 안에 담겨 있다.


저자의 의 한 마디


  여름을 맞는다.
  누군가의 손을 여전히 붙잡고 있거나 놓은
  내 친구들처럼
  어떤 것은 변하고 어떤 것은 그대로인 채
  여름을 난다.
  하지 못한 말과 할 수 없는 말
  해선 안 될 말과 해야 할 말은
  어느 날 인물이 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인물이 사람이 되기 위해
  필요한 말은 무얼까 고민하다
  말보다 다른 것을 요하는 시간과 마주한 뒤
  멈춰 서는 때가 잦다.
  오래전 소설을 마쳤는데도
  가끔은 이들이 여전히 갈 곳 모르는 얼굴로
  어딘가를 돌아보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들 모두 어디에서 온 걸까.
  그리고 이제 어디로 가고 싶을까.
  내가 이름 붙인 이들이 줄곧 바라보는 곳이 궁금해
  이따금 나도 그들 쪽을 향해 고개 돌린다.
 (2017년 여름)


오시는 길 : 서울시 종로구 사직동 237-1번지(사직로 66-1) 한라빌딩 205호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전화 : 02-389-7057 · www.epicurus.kr)


에피쿠로스_사직동_870.jpg

  전철 : 3호선 경복궁역 하차 → 7번 출구 → 사직터널 방향 600미터(도보 10분)
  버스 정류장 : 사직단(ID: 01-113), 사직단(ID: 01-128)
  주차 시설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십시오.










?

  1. 27
    Dec 2017
    11:52

    [모집] 청소년인문학 『~되기』 · 철학하는 십대들

    <철학하는 십대들>은 문학, 사학, 철학을 통해 삶의 의미를 돌아보게 하고 나아가 자신의 현실에 적용하게 하는 것은 물론, 인문적 사유를 바탕으로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 능력을 향상시키는 청소년을 위한 인문 프로그램입니다. 인문학 중 철학...
    By이우 Reply0 Views117 file
    Read More
  2. 19
    Dec 2017
    19:51

    [완료] 왈책 1월 독서토론 :  『바깥은 여름』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1월 독서토론 : 『바깥은 여름』 ○ 대상 도서 : 『바깥은 여름』(김애란 · 문학동네 · 2017년) ○ 일시 : 2018년 1월 12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아래 약...
    By이우 Reply0 Views122 file
    Read More
  3. 14
    Dec 2017
    17:14

    [모집완료] 철학 기본과정 「서구철학사, 스무 개의 마디」 · Part A

    철학은 인문학의 몸체입니다. 이 몸체는 빈 대지에서 솟구치는 것이 아니라 철학자가 사유되기 이전의 덩어리 상태인 내재성, 즉 덩어리 상태로 있는 줄들의 총체를 대상으로 직면하고, 화가가 시각과 관련된 감각-줄(색과 선-줄), 음악가가 청각과 관련된...
    By이우 Reply0 Views159 file
    Read More
  4. 02
    Dec 2017
    15:53

    [완료] 고양시립마두도서관 「노벨문학상 수상작과 함께하는 인문학산책 II」

    □ 강의 요강 ○ 강좌명 : 「노벨문학상 수상작과 함께하는 인문학산책 II」 ○ 수업 기간 : 2017년 12월 6일(수)~12월 27일(수) 주 1회 회당 1시간 30분 총 4강 ○ 수업 일시 : 매주 수요일 오후 7시~8시 30분 ○ 수업 장소 : 고양시립마두도서관 지하1층 교양...
    By이우 Reply0 Views75 file
    Read More
  5. 10
    Dec 2017
    18:13

    [완료] 청소년인문학 『~되기』 · 바깥으로 · 김유정문학촌 인문학기행

    2017년 청소년인문학 『~되기』수업을 마무리하며, '김유정문학촌'으로 인문학 기행을 떠납니다. 작가 김유정(金裕貞, 1908년 1월 18일 ~ 1937년 3월 29일)은 ‘만석지기 지주집안에서 태어났고 서울에도 100여 칸 되는 집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부유했지만, ...
    By이우 Reply0 Views68 file
    Read More
  6. 10
    Oct 2017
    17:41

    [완료] 청소년인문학 『~되기』 · 가을학기 · 우리들의 한국현대사

      청소년인문학은 지식을 습득케 하고자 하지 않습니다. 암기하고 학습한 것에 익숙한 학생들에게 인문학이 그러한 지식 습득만을 강요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인문(人文)은 인(人)의 문(紋)입니다. 한 인간이 자신의 삶의 주체가 되어 자기 삶을 아름...
    By이우 Reply0 Views161 file
    Read More
  7. 14
    Nov 2017
    22:25

    [완료] 왈책 12월 독서토론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병마에도 굴하지 않으며 희망을 이야기하는 이용마 기자의 책이다. 저자는 장래에 두 아들이 읽기를 바라며 자신이 살아온 세상과 앞으로 바꿔야 할 세상에 대한 기록을 진솔하게 남겼다. 민주화운동을 비롯해 자신이 겪은 한국 현대사를 담담히 풀어내는 한...
    By이우 Reply0 Views137 file
    Read More
  8. 22
    Nov 2017
    14:54

    [완료] 청소년 작가와 함께하는 북콘서트 「나를 읽다, 나를 쓰다」

    □ 행사 요강 ○ 행사명 : 청소년 작가와 함께하는 북콘서트 「나를 읽다, 나를 쓰다」 ○ 일시 : 2017년 11월 30일 (목요일) 오후 5시~오후 6시 30분 ○ 장소 : 금천구립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 대상 도서 : <나를 읽다, 나를 쓰다>(강다영 외 · 대숲바람 ...
    By이우 Reply0 Views103 file
    Read More
  9. 14
    Nov 2017
    20:06

    [완료] 인문적 해석 강좌 :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 『나를 보내지 마』

    기이한 문학이 있다. 이 문학들은, 권력체가 개인의 신체와 종으로서의 인간을 장악하는 것을 용인하고 권력 테크놀로지의 인식론적인 이행을 확보해준다. 18세기에 장착된 이 테크놀로지는 개인과 인구, 조련할 수 있는 신체의 발견을 권력관계로 변형...
    By이우 Reply0 Views163 file
    Read More
  10. 28
    Sep 2017
    18:53

    [안내] 금천구립시흥도서관 · 「이야기가 있는 인문학」 외전, 이슈 크래커

    삶의 문제는 빈 대지에서 솟구치는 것이 아니라 모순들의 속도와 무게, 타격, 충돌, 뒤얽힘에서 솟아오릅니다. 이 아포리아(難題, aporia)들은 끊임없이 우리를 따라다니며 포획하거나 달아나게 합니다. 이 강좌 <이야기가 있는 인문학 · 외전(外傳...
    By이우 Reply0 Views152 file
    Read More
  11. 12
    Sep 2017
    23:49

    [완료] 동작구 독서동아리 이끔이 교육 사업 · 독서토론 리더과정

    이 과정은 독서토론의 이론을 체계적으로 배우고 실무 기술을 습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독서토론이나 토론에서 가장 중요한 논제를 제출하고 이해하는 과정입니다. 다양한 분야의 텍스트를 환경·문맥·상황·사용과 실천 맥락에서 이해하기 위하여 덩굴줄...
    By이우 Reply0 Views193 file
    Read More
  12. 16
    Oct 2017
    20:52

    [완료] 왈책 11월 독서토론 :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 『나를 보내지 마』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11월 독서토론 :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 『나를 보내지 마』 ○ 대상 도서 : 『나를 보내지 마』 (가즈오 이시구로 · 민음사 · 2009년 · 원제 : Never Let Me Go, 2005년) ○ 일시 : 2017년 11월 10일(금) 오후 7시 30분...
    By이우 Reply0 Views230 file
    Read More
  13. 16
    Oct 2017
    19:57

    [완료] 마광수 에세이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인문적 해석 : 성(性) 기표(記標, sígnəfàiənt)의 역사

    ▲ Canon EOS 5D · Tokina 80-200mm · 이우 1991년 출판한 《즐거운 사라》의 외설 논란으로 1992년 강의 도중 구속되었고, 1995년 대법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되어 연세대학교 교수직에서 해직됐다가 1998년 특별사면을 받았던 이단아 마광수 ...
    By이우 Reply0 Views156 file
    Read More
  14. 16
    Oct 2017
    18:05

    [완료] 서울시 한 도서관 한 책 · 금천구립도서관 동화작가 양지안 초청 북토크

    □ 행사 요강 ○ 행사명 : 서울시 한 도서관 한 책 · 금천구립도서관 동화작가 양지안 초청 북토크 ○ 일시 : 2017년 10월 25일(수요일) 오후 4시~오후 5시 30분 ○ 장소 : 금천구립가산도서관 6층 문화강좌실 ...
    By이우 Reply0 Views193 file
    Read More
  15. 29
    Jul 2017
    16:37

    [완료] 2017년 구로책축제 구로초주민도서관 독서토론

    □ 독서토론 요강 ○ 독서토론명 : 2017년 구로책축제 구로초주민도서관 독서토론 ○ 대상 도서 ①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이기호 · 마음산책 · 2016년) ② 『감기걸린 물고기』(그림책 ·박정섭 · 사계절 · 2016) ③ 『편의점 가는 기분』(청소년문학 ·박영...
    By이우 Reply0 Views298 file
    Read More
  16. 18
    Sep 2017
    19:01

    [완료] 삼산고등학교 청소년인문학 「미래를 말하다」

    주제별로 문학과 사학, 철학을 재미있게 연결하는 이야기식 강의입니다. 인문학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전철이나 버스 안의 광고 표지, 소설이나 시의 구절, 집으로 돌아가는 골목, 방송 드라마나 뉴스 기사 등 늘 마주하지만 의식하지 않을 뿐입니다. ...
    By이우 Reply0 Views154 file
    Read More
  17. 05
    Sep 2017
    01:49

    [완료] 서울시 한 도서관 한 책 · 구로구립도서관 북&토크 콘서트 「소문과 거짓말, 그리고 따돌림」

    □ 행사 요강 ○ 행사명 : 서울시 한 도서관 한 책 · 구로구립도서관 북&토크 콘서트 <소문과 거짓말, 그리고 따돌림> ○ 주제 도서 : <감기 걸린 물고기>(박정섭 · 사계절 · 2016년) ○ 일시 : 2017년 10월 14일(토요일) 오후 3시~4시 3...
    By이우 Reply0 Views282 file
    Read More
  18. 13
    Sep 2017
    19:55

    [완료] 왈책 10월 독서토론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10월 독서토론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 대상 도서 ① 주제 도서 :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마광수 · 북리뷰 · 2010년 3월) ② 보조 도서 : 『가자, 장미여관으로』(마광수 · 책읽는귀족 · 2013년 · 초판 출간 198...
    By이우 Reply0 Views329 file
    Read More
  19. 24
    Aug 2017
    20:11

    [모집 완료] 철학 입문과정 「이야기가 있는 철학」

    철학은 인문학의 몸체입니다. 이 몸체는 빈 대지에서 솟구치는 것이 아니라 철학자가 사유되기 이전의 덩어리 상태인 내재성, 즉 덩어리 상태로 있는 줄들의 총체를 대상으로 직면하고, 화가가 시각과 관련된 감각-줄(색과 선-줄), 음악가가 청각과 관...
    By이우 Reply3 Views399 file
    Read More
  20. 25
    Sep 2017
    06:16

    [안내] 금천구립시흥도서관 푸르미독서회 독서토론 · 4

    독서토론은 책의 내용을 이해하는 수단일 뿐 아니라 서로 다른 생각을 공유함으로써 세계를 이해하고 스스로의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독서토론은 책 속의 내용을 지식화하거나 의견이나 소감을 나누는 토...
    By이우 Reply0 Views173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