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완료] 왈책 8월 독서토론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

by 이우 posted Jul 17, 2017 Views 85 Replies 0

책_모두스비벤디_900.jpg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8월 독서토론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
    ○ 대상 도서: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지그문트 바우만 · 후마니타스 · 2010년 · 원제 : Liquid Times: Living in an Age of Uncertainty, 2006년)
    ○ 일시 : 2017년 8월 11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아래 약도 참조)
    ○ 참가비 : 1만원(현장 납부)

      이 독서토론은 Open Group입니다.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 책 소개 :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지그문트 바우만 · 후마니타스 · 2010년 · 원제 : Liquid Times: Living in an Age of Uncertainty, 2006년)

  ‘유동하는 근대’ 시리즈. 유동하는 근대에 관한 바우만의 책으로 오늘날 우리의 삶을 형성하고 있는 고질적인 불확실성의 원천을 탐구하고 있으며, 그러면서도 그의 이전 책들과는 달리, 간명하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유동하는 근대의 삶에 대한 독창적인 해석을 제시해 준다. 바우만은 이전 저작들에서 전개되어 온 논의들을 정리하면서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의 불안과 공포의 실체를 파헤친다. 특히 소위 “글도 쓸 줄 아는” 사회학자로 평가받는 그의 면모는 포스트모더니즘류의 모호하고 고도로 학문적인 언어들로 가득 찬 분석과는 달리, 일상 언어로 이루어진 개념들과 유려한 문체, 드라마와 영화, TV 리얼리티 쇼, 인터넷 담론들을 넘나들며 이루어지는 실생활에 대한 분석을 통해 가장 최신의, 그리고 우리가 가장 절실히 필요로 하는 이야기들을 전해 준다. 최근에 국내에 소개되기 시작한 바우만 저작들 가운데서도 이 책은 자유, 불안과 공포, 빈곤, 공동체, 진보와 유토피아와 같은 주제들을 기존 저작들보다 쉽고 간명하게 정리해 주고 있을 뿐 아니라 이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저자 소개 : 지그문트 바우만(Zygmunt Bauman, 1925년~2017년)

1SFCIjeug8a.jpg

  근대성에 대한 오랜 천착으로 잘 알려진 폴란드 출신 사회학자다. 1925년 폴란드 유대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를 피해 소련으로 도피했다가 소련군이 지휘하는 폴란드 의용군에 가담해 바르샤바로 귀환했다. 폴란드사회과학원에서 사회학을 공부했고, 후에 바르샤바 대학교에 진학해 철학을 공부했다. 


  1954년에 바르샤바 대학교의 교수가 되었고 철학자 레셰크 코와코프스키 등과 마르크스주의 이론가로 활동했다. 1968년 공산당이 주도한 반유대 캠페인의 절정기에 교수직을 잃고 국적을 박탈당한 채 조국을 떠났다. 이스라엘로 건너갔지만, 시온주의의 공격성과 팔레스타인의 참상에 절망을 느낀다. 1971년 리즈 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로 부임하며 영국에 정착했다. 1990년 정년퇴직 후 리즈 대학교와 바르샤바 대학교 명예교수로 있으면서 활발한 학문 활동을 해오다 2017년 1월 9일 영국 리즈에서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92년에 사회학 및 사회과학 부문 유럽 아말피 상을, 1998년 아도르노 상을 수상했다. 2010년에는 프랑스 사회학자 알랭 투렌과 함께 “지금 유럽의 사상을 대표하는 최고봉”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아스투리아스 상을 수상했다. 국내에는 《신과 인간에 대하여》《왜 우리는 불평등을 감수하는가》, 《고독을 잃어버린 시간》, 《사회학의 쓸모》, 《새로운 빈곤》, 《액체 근대》, 《유동하는 공포》, 《쓰레기가 되는 삶들》, 《지구화, 야누스의 두 얼굴》 등이 번역되어 있다.

□ 출판사 리뷰

책_모두스비벤디04.jpg

  지그문트 바우만의 “유동하는 근대” 시리즈 최근작!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의 불안과 공포의 실체를 파헤치다.


  유동하는 근대에 관한 바우만의 눈부신 글들은 우리가 현대 세계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을 뒤바꿔 놓았다. 이 짧은 책에서 그는 오늘날 우리의 삶을 형성하고 있는 고질적인 불확실성의 원천을 탐구하고 있으며, 그러면서도 그의 이전 책들과는 달리, 간명하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유동하는 근대의 삶에 대한 독창적인 해석을 제시해 준다. 유동하는 세계에서 당신의 삶은 지옥인가, 유토피아인가? 

  “이제 우리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거장의 반열에 오른 바우만은, 오늘날의 시대정신을 정의하는 능력과 사회가 나아가고 있는 방향에 대해 폐부를 찌르는 질문을 제기하고 위험을 경고하며 기회를 인지하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
_ Contemporary Politics

  1.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인간 조건에 대한 연작을 완성하다.

  ‘유동성’ 개념을 통해 불안과 불확실성에 사로잡힌 현대사회의 인간 조건을 그 누구보다도 생생히 포착한 바우만의 ‘유동하는 근대’ 시리즈 최신작이다. Liquid Modernity(2000, 국내 번역본으로는 '액체 근대'), Liquid Love: On the Frailty of Human Bonds(2003), Liquid Life(2005), Liquid Fear(2006, 국내 번역본은 '유동하는 공포')에 이어 2006년 출간된 이 책(Liquid Times: Living in an Age of Uncertainty)은 이전 저작들에서 전개되어 온 논의들을 정리하면서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의 불안과 공포의 실체를 파헤친다. 
  그간 제2의 근대를 이야기하면서도 포스트-모더니티(postmodernity)라는 예비적이고 ‘부정적’(negative) 개념을 사용하기보다는 유동하는 근대라는 ‘긍정적’(positive) 개념을 통해 현대사회에 대한 탁월한 분석을 제시해 온 바우만은, 이 책에서도 변함없이 근대의 제2국면, 즉 유동하는 근대의 인간 조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을 뿐 아니라, 불확실성의 세계를 과감히 지옥이라 규정하고 지옥이 아닌 세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특히 소위 “글도 쓸 줄 아는” 사회학자로 평가받는 그의 면모는 포스트모더니즘류의 모호하고 고도로 학문적인 언어들로 가득 찬 분석과는 달리, 일상 언어로 이루어진 개념들과 유려한 문체, 드라마와 영화, TV 리얼리티 쇼, 인터넷 담론들을 넘나들며 이루어지는 실생활에 대한 분석을 통해 그 어떤 석학들보다도 가장 최신의, 그리고 우리가 가장 절실히 필요로 하는 이야기들을 전해 준다. 최근에 국내에 소개되기 시작한 바우만 저작들 가운데서도 이 책은 우리들의 마음에 깊은 반향을 일으키는 주제들―자유, 불안과 공포, 빈곤, 공동체, 진보와 유토피아와 같은 주제들―을 기존 저작들보다 쉽고 간명하게 정리해 주고 있을 뿐 아니라 이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직도 그를 거들떠보지 않았던 이들, 그의 글이 너무 어려워서 이해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그 문체와 서술의 난맥을 제대로 헤쳐 나가지 못해 그를 오해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가장 쉽고도 종합적인 바우만 안내서가 될 것이다. 

  2.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은유를 통해 드러나는 유동하는 근대의 실체 : 유동하는 공간과 시간 속의 삶의 양식, 모두스 비벤디(Modus Vivendi)

  바우만은 유동하는 근대의 특징들로 인해 삶은 점점 “끊임없이 형성되는 과정에 놓여 있는, 미완성 상태의, 취소될 수 있고, 폐기될 수 있는 순간들의 모음”이 되어 가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이런 근대의 삶을 전형적으로 나타내는 존재들로 난민과 인간쓰레기, 전지구적 엘리트와 하층계급(underclass)을 이야기하면서, 이들이 살아가는 공간인 대도시, 난민 수용소와 요새화되어 가는 부촌들과 같은 공간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분석해 유동하는 근대의 그림을 완성한다. 불안정한 현대인의 삶의 양식, 즉 모두스 비벤디를 나타내고 있는 이탈리아어판 표지 사진. 모두스 비벤디는 원래 갈등하는 세력들 간의 잠정 협약, 좀 더 넓게는 삶의 양식을 뜻하는 라틴어로 오늘날의 인간 조건에 대한 바우만의 또 다른 은유라 할 수 있다. 

책_모두스비벤디03_목차.jpg

  1) 현대인의 불안과 공포의 실체 : 유동하는 세계에서는 나도 쓰레기가 될 수 있다 

  인간쓰레기에 대한 바우만의 논의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유연성이 곧 합리성으로 받아들여지고, 점점 더 우연성이 지배하게 되는 세상에서 실패나 패배의 책임을 모두 떠안게 된 ‘개인’은, 언제나 영원히 폐기처분되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공포 속에서 살아간다. 이런 세상에서 일단 쓰레기가 되면, 영원한 쓰레기다. 왜냐하면 복귀한 후에 수행할 쓸모 있는 기능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단지 ‘잉여’ 존재가 아니라 불필요한, 영원히 배제된 존재다. 이들은 다시 사회에 편입될 수 있다는 희망도 가능성도 없이, 그저 일회적인 시간을 살아갈 뿐이다. 하지만 여기서 모두가 다 힘없는 개인들은 아니다. 어떤 사람들은 ‘다른 이들보다 더 자유로우며’ 이들 일부 자유로운 사람들은 사실상 다른 사람들을 ‘위한’ 세상의 구조를 결정한다. 바우만은 ‘권력’을 쥐고 있는 이들 엘리트들이 전지구적으로 행동하면서, ‘정치적’ 논의 없이, 지역에 머물러 있을 수밖에 없는 빈민들과 난민들과 같은 존재의 삶을 결정해 버린다고 비판한다. 

   2) 유동하는 근대의 지배 전략 : 이질적인 것들을 토해 내기
  국가가 이런 전지구적 엘리트들의 행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역민들의 불안과 공포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 바우만은 레비스트로스가 전근대와 근대를 이야기하면서 제시한 식인적 전략과 토인적 전략 개념을 끌어들여, 이를 전지구적 차원의 난민 이동과 이에 대한 국가의 관리 방식에 적용한다. 선진국의 전지구화전에 의해 후발국에서는 끊임없이 난민이 대량생산되고 있지만, 선진국들은 이질적인 것들을 “존재 하지 않는 곳”으로 추방해 버리는 지배 전략을 통해 이들을 영원히 존재하지 않는 곳으로 격리한다는 것이다.  이를 가장 전형적으로 보여 주는 곳이 바로 난민 수용소이다. 바우만은 수용소라는 연옥에서 밖으로 나가는 모든 길은 지옥으로 이어지며, 수용소 담장 안에서의 삶은 미래가 없는 공허한 날들의 연속일 뿐이라고 지적한다. 난민은 인간쓰레기의 화신 그 자체로, 이들에게는 쓰레기장에서 되돌아갈 길도 나아갈 길도 없는 것이다. 선진국들은 후발국들에서 발생한 난민들을 이런 식으로 격리하고 가둬 놓음으로써, 그리고 그것을 결코 돌이킬 수 없도록 만들어 버림으로써 그들을 설 곳을 잃은 채 존재하지 않는 곳으로 격리시킨다.

  3) 정원사와 사냥꾼 : 고형적 근대와 유동적 근대의 유토피아와 지옥
  5장에서 바우만은 정원사와 사냥꾼의 비유를 통해 고형적 근대와 유동적 근대의 삶을 이야기한다. 자기가 끊임없이 보살피고 노력하지 않으면 세상엔 질서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정원사는 머릿속에서 바람직한 설계도, 즉 유토피아를 구상해 놓고 이대로 정원을 가꾸어 나가는 존재다. 이에 따라 적합한 식물들은 자라나고 잡초들은 제거되는 것이다. 하지만 사냥꾼은 사물의 균형 따윈 신경 쓰지 않으며 단지 사냥감을 죽여 자루를 채우는 데만 관심을 가지는 존재로, 이들에게 숲에 사냥감이 고갈될 것이라는 먼 미래의 전망이나 자신의 사냥이 미래를 그렇게 만들고 있다는 죄책감 같은 것은 없다. 이들에게는 유토피아를 생각할 여지가 없는 것이다. 
바우만은 정원사의 세계관이 고형적 근대의 세계관이었다면, 사냥꾼의 세계관이 바로 유동적 근대의 세계관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이런 사냥꾼들이 지배하는 지금의 세상에서는 사냥감이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끊임없이 사냥꾼의 대열에 끼여 있어야 하며, 이런 사냥은 끊임없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 과거에 유토피아는 고생이 끝날 것이라는 약속이었지만, 오늘날 사냥꾼의 유토피아는 결코 고생이 끝나지 않는 꿈인 것이다. 삶의 의미는 생각지 못한 채 끝없이 뭔가를 추구해야 하는 삶, 모든 일화를 다음에 이어지는 일화의 서곡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바꾸어 놓는 삶, 이것은 과연 유토피아일까? 

  4. 당신이 살고 있는 세계는 지옥인가, 유토피아인가?

  마지막에서 바우만은 칼비노의 입을 빌어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당신에게 이렇게 말한다. "살아 있는 사람들의 지옥은 미래의 어떤 것이 아니라 이미 이곳에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날마다 지옥에서 살고 있고 함께 지옥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지옥을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 방법은 많은 사람들이 쉽게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지옥을 받아들이고 그 지옥이 더 이상 보이지 않을 정도로 그것의 일부분이 되는 것입니다. 두 번째 방법은 끊임없는 경각심이 필요하고 불안이 따르는 위험한 길입니다. 그것은, 즉 지옥의 한가운데서 지옥 속에 살지 않는 사람과 지옥이 아닌 것을 찾아내려 하고, 그것을 구별해 내어 지속시키고 그것들에 공간을 부여하는 것입니다." 지금도 자신은 사회주의자라고 믿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이 노학자는, 회의하지도 냉소하지도 않으면서, 여전히 세상을 해석하는 ‘동시에’ 더 낫게 변화시키고 싶어 한다.

□ 오시는 길 :  서울시 종로구 사직동 237-1번지(사직로 66-1) 한라빌딩 205호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전화 : 02-389-7057 · www.epicurus.kr)

에피쿠로스_사직동_870.jpg

      전철 : 3호선 경복궁역 하차 → 7번 출구 → 사직터널 방향 600미터(도보 10분)
      버스 정류장 : 사직단(ID: 01-113), 사직단(ID: 01-128)
      주차 시설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십시오.
















?

  1. 11
    May 2017
    18:20

    [완료] 화성시문화재단 태안도서관 「이야기가 있는 인문학」

    이 과정은 ‘나’, ‘몸’, ‘사랑’, ‘아름다움’ 등 주제 별로 진행되는 인문학 강좌로, 주제별로 문학과 사학, 철학을 재미있게 연결하는 이야기식 강의입니다. 인문학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전철이나 버스 안의 광고 표지, 소설이나 시의 구절...
    By이우 Reply0 Views242 file
    Read More
  2. 17
    Jul 2017
    21:39

    [완료] 왈책 8월 독서토론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8월 독서토론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 ○ 대상 도서: 『모두스 비벤디-유동하는 세계의 지옥과 유토피아』(지그문트 바우만 · 후마니타스 · 2010년 · 원제 : Liquid Times: Living in ...
    By이우 Reply0 Views85 file
    Read More
  3. 20
    May 2017
    11:07

    [완료] 금천구립시흥도서관 「함께 읽는 인문학 III : 좋은 삶을 위한 기술」

    책은 이미 쓰여진 과거를 현재화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접속점이며, 과거를 통해 현재의 고민과 갈등을 해결하고 미래의 세계를 여는 의미망입니다. 텍스트의 의미는 텍스트 밖에 있습니다. 비트겐슈타인에 따르면 언어의 의미는 환경·문맥·상황·...
    By이우 Reply0 Views274 file
    Read More
  4. 17
    Jul 2017
    19:43

    [완료] 『호모 데우스-미래의 역사』에 대한 인문적 해석

    자연과 인간, 인공과 인간이 사리지는 세계, 인류는 어디로 갈 것인가? <사피엔스> 저자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미래의 역사』(유발 하라리 · 김영사 · 2017년 · 원제 : Homo Deus, 2015년)를 대상 도서로 해 강좌를 엽니다. 제4차 산업혁명으로 ...
    By이우 Reply0 Views183 file
    Read More
  5. 18
    Feb 2017
    00:25

    [완료] 청소년 인문학 『~되기』

    청소년 인문학 『~되기』는 지식을 습득케 하지 않습니다. 암기하고 학습한 것에 익숙한 학생들에게 인문학이 그러한 지식 습득만을 강요해서는 안됩니다. 인문(人文)은 인(人)의 문(紋)입니다. 한 인간이 자신의 삶의 주체가 되어 자기 삶을 아름다운 ...
    By이우 Reply0 Views638 file
    Read More
  6. 12
    Jun 2017
    18:53

    [완료] 왈책 7월 독서토론 『호모 데우스-미래의 역사』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7월 독서토론 『호모 데우스-미래의 역사』 ○ 대상 도서: 『호모 데우스-미래의 역사』(유발 하라리 · 김영사 · 2017년 · 원제 : Homo Deus, 2015년) ○ 일시 : 2017년 7월 14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252 file
    Read More
  7. 16
    Mar 2017
    16:42

    [완료] 금천구립시흥도서관 푸르미독서회 독서토론 · 2

    독서토론은 책의 내용을 이해하는 수단일 뿐 아니라 서로 다른 생각을 공유함으로써 세계를 이해하고 스스로의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독서토론은 책 속의 내용을 지식화하거나 의견이나 소감을 나누는 토의에 ...
    By이우 Reply0 Views458 file
    Read More
  8. 05
    Jun 2017
    20:29

    [완료] 구로초주민전용도서관 「즐거운 책 읽기, 우리 동네 북콘서트」

    □ 행사 요강 ○ 행사명 : 구로초 구로구립 주민전용도서관 「즐거운 책 읽기, 우리 동네 북콘서트」 ○ 일시 : 2017년 6월 28일(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30분 ○ 장소 : 구로초등학교 온누리관 2층 나래터(시청각실, 아래 약도 참조) ○ 대상 도서 : 『장...
    By이우 Reply0 Views420 file
    Read More
  9. 15
    May 2017
    20:08

    [완료] 왈책 6월 독서토론 『인공지능과 미래인문학』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6월 독서토론 『인공지능과 미래인문학』 ○ 대상 도서: 『인공지능과 미래인문학-4차 산업혁명과 블록체인 공유경제의 미래학』(고리들 · 행운 · 2017년) ○ 일시 : 2017년 6월 9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
    By이우 Reply0 Views234 file
    Read More
  10. 10
    Mar 2017
    16:36

    [완료] 금천구립시흥도서관 「함께 읽는 인문학 II : 삶의 평범성에 대하여」

    책은 이미 쓰여진 과거를 현재화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접속점이며, 과거를 통해 현재의 고민과 갈등을 해결하고 미래의 세계를 여는 의미망입니다. 텍스트의 의미는 텍스트 밖에 있습니다. 비트겐슈타인에 따르면 언어의 의미는 환경·문맥·상황·사...
    By이우 Reply0 Views619 file
    Read More
  11. 14
    May 2017
    11:14

    [완료]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인문적 해석 : 젠더 트러블

    조남주가 쓴 소설 <82년생 김지영>(오늘의 젊은 작가 13 · 조남주 · 민음사 · 2016년)은 "굴레로 존재하는 사회에서 살아가는 한 여자의 일생"을 다루는 "조용한 고백과 뜨거운 고발로 완성된 새로운 페미니즘 소설"이며, "1982년생 김지영 씨로 대변되...
    By이우 Reply0 Views456 file
    Read More
  12. 06
    Mar 2017
    15:53

    [완료] 인천남구평생학습관 「내 삶의 주제로 보는 인문철학」

    인문학(문학 · 사학 · 철학)은 과거를 현재화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접속점이며, 과거를 통해 현재의 고민과 갈등을 해결하고 새로운 세계를 여는 의미망입니다. 우리의 삶을 일체에서 다양체로, 귀속에서 탈주로, 고착에서 유동으로, 규정에서 운동...
    By이우 Reply0 Views484 file
    Read More
  13. 24
    Apr 2017
    08:52

    [완료] 왈책 5월 독서토론 『82년생 김지영』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5월 독서토론 『82년생 김지영』 ○ 대상 도서: <82년생 김지영>(오늘의 젊은 작가 13 · 조남주 · 민음사 · 2016년) ○ 일시 : 2017년 5월 12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By이우 Reply0 Views509 file
    Read More
  14. 09
    Apr 2017
    18:23

    [완료] 2017년 금천혁신교육지구 「랩&북토크 · 우리 아빠는 택배맨」

    □ 행사 요강 ○ 행사명 : 2017년 금천혁신교육지구사업 <우리동네 도서관 나들이> · 랩&북토크 “우리 아빠는 택배맨” ○ 기간 : 2017년 4월 10일(월)~5월 11일(목) · 총 13회 공연 ○ 장소 : 금천구립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 대상 : 금천구내 중...
    By이우 Reply0 Views491 file
    Read More
  15. 06
    Apr 2017
    16:21

    [완료] 보드리야르 『무관심의 절정』에 관한 인문적 해석

    여러분은 세계에 무관심하신가요, 관심을 가지고 계신가요? 관심을 가지고 계신다면, 그 관심은 '소비하고 소모하는' 관심인가요? 아니면 '생산'하는 관심인가요? 여러분은 세계가 궁금하신가요? 프랑스의 급진적인 사상가 장 보드리야르(Jean Baudrilla...
    By이우 Reply0 Views443 file
    Read More
  16. 13
    Mar 2017
    17:31

    [완료] 왈책 4월 독서토론 『무관심의 절정』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4월 독서토론 『무관심의 절정』 ○ 대상 도서 : <무관심의 절정>(동문선 현대신서 80 · 장 보드리야르 · 동문선 · 2001년) ○ 일시 : 2017년 4월 14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
    By이우 Reply0 Views537 file
    Read More
  17. 11
    Mar 2017
    18:32

    [완료] 카프카 『성(Castle)』의 인문적 해석

    "이건 카프카의 소설이 아니다, 이건 중세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 여기, 우리의 이야기다. 그대는 삶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부재와 부정과 절망과 고독? 그대는 우리를 둘러싼 사회체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너무 견고하고 단단해 빠져나올 수도 ...
    By이우 Reply0 Views556 file
    Read More
  18. 07
    Jan 2017
    13:05

    [완료] 금천구립시흥도서관 푸르미독서회 독서토론 · 1

    독서토론은 책의 내용을 이해하는 수단일 뿐 아니라 서로 다른 생각을 공유함으로써 세계를 이해하고 스스로의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독서토론은 책 속의 내용을 지식화하거나 의견이나 소감을 나누는...
    By이우 Reply0 Views676 file
    Read More
  19. 07
    Jan 2017
    14:40

    [완료] 강서구립등빛도서관 「어린이책 인문독서토론 과정」

    독서토론은 책의 내용을 이해하는 수단일 뿐 아니라 서로 다른 생각을 공유함으로써 세계를 이해하고 스스로의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독서토론은 책 속의 내용을 지식화하거나 의견이나 소감을 나누는 토의에 머...
    By이우 Reply0 Views680 file
    Read More
  20. 11
    Dec 2016
    03:08

    [완료] 금천구립시흥도서관 「함께 읽는 인문학 I : 세속이라는 리얼리티」

    책은 이미 쓰여진 과거를 현재화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접속점이며, 과거를 통해 현재의 고민과 갈등을 해결하고 미래의 세계를 여는 의미망입니다. 텍스트의 의미는 텍스트 밖에 있습니다. 비트겐슈타인에 따르면 언어의 의미는 환경·문맥·상황·...
    By이우 Reply0 Views82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