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 『권력에의 의지』 : 니힐리즘

by 이우 posted Dec 15, 2020 Views 55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책_권력에의의지.jpg


  1.
  생존의 지금까지의 가치 해석의 귀결로서의 니힐리즘.

  2.
  니힐리즘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지고의 여러 가치가 그 가치를 박탈한다는 것. 목표가 결여되어 있다. <무엇 때문에?>에 대한 대답이 결여되어 있다.

  3. 철저한 니힐리즘이란, 승인 받고 있는 최고의 여러 가치가 문제일 때, 생존을 유지하는 것은 절대로 불가능하다는 확신이다. 그에 더하여, 피안이라던가, <신적(神的)>이고 도덕의 체현인 성싶어 보이는 사물 그 자체라던가 하는 따위를 차용할 권리를, 우리는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통찰이다. 이 통찰은 <성실성>이 양육되어 온 결과이기도 하다. 따라서 도덕을 믿는 일의 결과이기도 한다.

  4.
  그리스도교적 도덕의 가설은 어떠한 이익을 가져왔는가?
  (1) 그것은, 생성과 소멸이라는 흐름 가운데 처해 있는 인간의 비소성(卑小性)이나 우연성과는 반대로 인간에게 하나의 절대적 가치를 부여하였다.
  (2) 그것은, 그것이 고난이나 재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에서 완전성이라는 성격을 인정하는 한―저 <자유>를 포함하여 하나님의 변호자로 일하였다―, 재난은 의미로 가득 차 있는 것이라고 생각되었던 것이다.
  (3) 그것은, 절대적 가치에 관한 지식을 인간을 가질 수 있다고 간주하였고, 따라서 가장 중요한 것에 대해서야말로 만반의 지식을 인간에게 가져다 주었다.
  (4) 그것은, 인간이 그 자신을 인간으로서 경험하지 않도록, 사는 것을 적대시하지 않도록, 인식하는 일에 절망하지 않도록 지탱시켜 주었다. 즉 그것은 하나의 보존 수단이었던 것이다. 요컨대, 도덕은 실천적 및 이론적 니힐리즘에의 커다란 대항수단이었다.

  5.
  하지만, 도덕이 양육한 여러 힘 가운데에는 <성실성>이 있었다. 이것이 드디어는 도덕에 반항하여, 그 목적론을, 그 사심(私心) 있는 고찰을 들추어내기 시작하였고, 그리고 지금에 와서는 우리 몸에서 떨쳐 버리려 해도 떨쳐 버릴 수 없는, 장기간에 걸친 육체화된 이 기만을 꿰뚫어보는 통찰이, 바로 자극제로 작용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제, 장기간에 걸친 도덕 해석에 의하여 뿌리가 내려지고, 지금이야말로 우리에게는 참이 될 수 없는 것에 대한 욕구라고 생각되는 욕구를 우리 몸이 지니고 있음을 확언한다. 한편 이 욕구는, 가치가 그에 달려 있다고 생각되어 우리가 그 때문에 사는 것을 견디고 있는, 그것이다. 이 적대관계가―우리가 탄식하는 바를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우리가 자기 기만에 걸려들고 싶어하는 것을 더 이상 대수롭게 여겨서만 안 된다는 것이―하나의 해체 과정을 잉태하는 것이다.

  6.
  다음 것이야말로 이율배반이다. 즉, 우리가 도덕을 믿는 한, 우리는 생존을 단죄한다.

  7.
  지고(至高)의 여러 가치란, 특히 그것들에 순복하는 것이 극히 곤란하고 높은 값이 매겨질 때, 인간이 그것들을 섬기며 살아야 했던 것이지만―이와 같은 사회적 여러 가치는, 그 격조를 높이기 위하여, <실재>로서, <참>세계로서, 희망이나 미래의 세계로서, 흡사 하나님의 명령이기라도 한 듯, 인간의 머리 위에 구축되어 왔다. 이와 같은 여러 가치의 비천한 본질이 명약관화해져 있는 지금, 이 일로 모든 것이 그 가치를 박탈당하고, <무의미>가 되어버린 것이라고 생각된다―그러나 이것은 하나의 중간 상태에 지나지 않는다.

  8.
  도덕적 거치 평가의 결과로서 니힐리즘적인 귀결(무가치성의 신앙)이기적인 것이 우리에게는 혐오스러워져 있다. 비이기적인 것은 불가능하다는 통찰을 얻고 난 후에조차라도―필연적인 것이 우리에게는 혐오스러워져 있다. <자유선택>이나 <가상적 자유>는 불가능하다는 통찰을 얻고 난 후에조차라도. 우리에게는, 우리가 자신들의 여러 가치를 넣어 둔 영역에 도달해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이리하여 우리가 그 가운데서 장수를 누리고 있는 다른 영역은 아직껏 한 번도 가치 있다고 여겨진 일이 없다. 반대로, 우리가 지쳐 있다는 것은, 우리가 주요한 충동을 상실해 버렸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작업은 헛수고!>

  9.
  니힐리즘의 선행(先行) 형식으로서의 페시미즘.

  10.
  A. 강함으로서의 페시미즘―어디에서 볼 수 있는가? 그 논리의 에너지 가운데서, 아나키즘이나 니힐리즘으로서, 분석의 활동으로서.
  B. 쇠퇴로서의 페시미즘―어디에서 볼 수 있는가? 연약화(軟弱化)로서, 세계 시민적인 촉감으로서, <모든 것을 이해하는 일>이나 역사주의로서.
  ―위기적 긴장, 즉 극단적인 것이 출현하여 우세해지기에 이른다.

  11.
  최후의 니힐리즘에 귀착하는 페시미즘의 논리. 무엇이 거기에서 몰아세우고 있을까?―무가치성, 무의미성이라는 개념. 즉, 어디까지 도덕적 가치가 부여가 그 외의 온갖 높은 가치의 배후에 숨어 있는가의 문제. ―성과 : 도덕적 가치 판단은 단죄, 부정(否定)이다. 도덕은 생존에의 의지로부터의 배치(背馳)이다.

  12.
  우주론적 여러 가치의 붕락(崩落).

  13.
 심리학적 상태로서의 니힐리즘이 드러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첫째로 우리가 모든 사건 가운데서, 그 속에는 없는 <의미>를 탐구했을 때이다. 그 때문에 이윽고 탐구자는 기력을 상실한다. 그때에는 니힐리즘은, 장기간에 걸친 힘의 낭비의 의식, <헛수고>의 고통, 불안정, 어떤 방법으로인가 기분을 새롭게 하고, 무언가로 안주할 기회의 결여이다. 너무나도 오랫동안 그 자신을 속여오기라도 한듯한 자기 수치이다. 저 의미는 모든 사건에 있어서의 도덕적 최고 규준의 실현, 도덕적 체계 질서 내지는 존재자들의 사귐에 있어서의 사랑이나 조화의 중대 내지는 보편적인 행복 상태의 근접 내지는 하나의 목표도 역시 하나의 의미이기 때문에, 보편적인 허무 상태를 겨냥하는 일조차 있을지도 모른다. 이들 모든 사고 방식에 공통된 것은, 어떤 무언가가 과정 전체를 통해야 달성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생성을 가지고는 아무 것도 겨눌 수 없으며, 아무 것도 달성되지 않는 것이 명백해진다. 따라서 니힐리즘의 원인으로서의, 이론과 생성의 목적에 관한 환멸, 설령 그것이, 하나의 전혀 특정한 목적에 관해서라며, 이것이 보편화되어, 전체 발전에 관련된 지금까지의 목적 가설이 모두 실패한다는 통찰에 관해서라면―인간은 더 이상 생성의 협력자는 아니다. 더더욱 생성의 중심점은 아니다.
  심리학적 상태로서의 니힐리즘이 드러나는 것은 둘째로, 모든 사건 가운데서, 또한 모든 사건 하에서, 어떤 전체성이, 어떤 체계화가, 심지어 어떤 조직화가 기초를 놓았을 때이다. 그 때문에, 경탄이나 외경을 갈망하는 영혼은 어떤 최고의 지배·통치 형태라는 총체적인 사고(思考)에 도취하는 것이다. 그것이 논리학자의 혼이라면, 절대적인 정합성이나 실재 변증법만으로, 만유와 유화(宥和)하기에는 충분하다. 일종의 통일, <일원론>의 무언가의 형식, 그리고 이러한 신앙의 결과 인간은 그 자신보다 무한히 탁월한 전체자와 상관하고 의존해 있다는 깊은 감정에 빠지며 신(神)의 한 양태가 된다. 일반의 복지는 개개인의 헌신을 요구한다. 그런데도 보라. 그러한 일반이 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즉 인간은, 무한히 가치 높은 전체자가 인간을 통하여 활동하지 않을 때에는 그 자신의 가치를 믿지 못하기 때문에, 그러한 전체자를 구상한 것이다.
  심리학적 상태로서의 니힐리즘은 이밖에 세번째로 최후의 형식을 가지고 있다. 생성으로써는 아무 것도 겨냥되고 있지 않다. 또한 모든 생성의 아래에는, 흡사 최고 가치의 요소 가운데서와 같이, 개개인이 그 한가운데로 푹 빠져들어도 좋을 듯한 커다란 통일 따위가 지배하고 있지 않다는, 이들 두 가지 통찰이 있었더라면, 돌파구로 남아 있는 것이 생성의 전세계로서 날조하는 것밖에는 없다. 그러나 인간이 이러한 세계를 조립한 것은 심리학적 욕구에 지나지 않으며, 인간은 그렇게 할 권리를 전혀 갖고 있지는 않다고 깨닫건 못하건, 니힐리즘 최후의 형식이 생겨난다. 이것은 참세계를 믿는 것을 그 자신에게 금하는 것이다. 이 입각점에 서서 생성의 실재성이 유일의 실재성으로 인정되고 배후의 세계나 거짓 신성으로 통하는 온갖 종류의 도피로가 금지된다. 그러나, 아무도 부인하고 싶어하지 않는 이 생성의 세계가 견디기 어려운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가? <목적>이라는 개념으로서도, <통일>이라는 개념으로서도, <진리>라는 개념으로서도, 생존의 총체적 성격은 해석될 수 없음을 알았을 때, 무가치성의 감정이 얻어졌던 것이다. 그 결과 아무 것도 겨냥되어 달성되지 않으며, 발현의 다양성을 망라하는 통일은 결여되어 있다. 즉 생존의 성격은 <참>이 아니라 <거짓>인 것이다. 참의 세계가 있다고 자신을 설득할 근거는 더 이상 전혀 없게 된다. 요컨대 우리가 세계에 가치를 부여넣어 온 <목적>, <통일>, <존재>라는 여러 범주는 다시금 우리들에 의해 뽑혀 버려지고 이제 세게는 무가치한 것으로 비쳐온다. (....)
  
- 니체  『권력에의 의지』(청하. 1992년) 제1권 <유럽의 니힐리즘> 제1장 <니힐리즘>, p. 31~35










  1. 15
    Dec 2020
    23:57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예술으로서의 권력에의 의지

    794. 우리의 종교, 도덕, 철학은, 인간의 데카당스 형식이다. 이 반대 운동이 예술. 795. 예술가는 곧 철학자. 예술의 고차의 개념. 과연 인간은 다른 인간으로 형태화할 수 있을 만큼 그들로부터 멀리 떼어놓을 수가 있을까? 그것을 위한 예비 훈련. 1....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512 file
    Read More
  2. 15
    Dec 2020
    22:54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사회 및 개인으로서의 권력에의 의지

    716. 원칙. 즉 개개인의 책임을 느낀다. 다수자는 개개인이 그 기력을 때마침 가지고 있지 않은 사항을 행하기 위하여 날조된 것이다. 바로 이 때문에 모든 공동체 사회는 너무나도 약하므로 스스로의 욕망에 대한 기력을 가지고 있지 않은 개인보다 더...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771 file
    Read More
  3. 15
    Dec 2020
    20:58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자연에 있어서의 권력에의 의지

    618. 지금까지 실현된 세계 해석 가운데 현재로서는 기계론적 세계 해석이 승리를 거두고 전면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처럼 생각된다. 분명히 이 세계 해석은 스스로의 입장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고 있으며 또한 기계론적 절차의 도움을 빌어 쟁취해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405 file
    Read More
  4. 15
    Dec 2020
    19:49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인식으로서의 권력에의 의지

    466. 우리의 19세기를 결정짓는 것은, 과학의 승리가 아니다. 과학에 대한 과학적 방법의 승리이다. (중략) 469. 가장 가치있는 통찰은 가장 늦게 발견된다. 그러나 가장 가치있는 통찰이란 방법이다. 현재의 과학의 모든 방법, 모든 전제는 몇 천 년 기...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968 file
    Read More
  5. 15
    Dec 2020
    01:43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이전 철학에 대한 니체의 비판

    406. 우리는, 철학자에 관해 지금까지 행해지고 있었던 몇몇 미신에서 탈피하자! 407. 철학자들은 가상, 변전, 고통, 죽음, 신체적인 것, 감관, 운명이나 부자유, 목적 없는 것에 반항해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 그들이 믿고 있는 것은 1.절대적...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6364 file
    Read More
  6. 15
    Dec 2020
    00:30

    [철학] 『권력에의 의지』 : 니힐리즘

    1. 생존의 지금까지의 가치 해석의 귀결로서의 니힐리즘. 2. 니힐리즘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지고의 여러 가치가 그 가치를 박탈한다는 것. 목표가 결여되어 있다. <무엇 때문에?>에 대한 대답이 결여되어 있다. 3. 철저한 니힐리즘이란, 승인 받고 있...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505 file
    Read More
  7. 12
    Dec 2020
    13:47

    [철학] 『권력에의 의지』 : 헌사·머리말

    권력에의 의지 모든 가치의 가치 전환의 실험 세계는 무한히 해석 가능하다. 모든 해석이, 생장의 징후이거나 몰락의 징후인 것이다. 통일 일원론은 타성(惰性)의 욕구이며, 해석의 다수성이야말로 힘의 징후이다. 세계의 불안하고 혼미한 성격을 부인하...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185 file
    Read More
  8. 08
    Dec 2020
    18:58

    [철학] 『미셸 푸코, 사회를 보호해야 한다』 : 생물정치·생물정치학·생명관리정치의 탄생

    (...) 군주가 생사의 권리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결국 그가 사람들을 죽게 할 수도 살게 내버려둘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중략) 결국 그들이 살 권리와 죽을 권리를 갖는 것은 전적으로 군주에게 달려 있다. (중략) 그러니까 삶과 죽음의 권리란 결...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932 file
    Read More
  9. 20
    Nov 2020
    21:54

    [철학] 마르크스·엥겔스 『독일 이데올로기』: 헤겔 철학과 청년헤겔학파에 대한 비판

    (...) 사람들은 지금까지 항상 자신들이 무엇이며 무엇이어야만 하는가에 대해 잘못된 관념을 형성해 왔다. 사람들은 신이나 정상적 인간 등에 대한 자신들의 관념에다 자신들의 관계를 합치시켜 왔다. 인간 두뇌의 산물들은 벌써 인간들이 만만하게 다...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218 file
    Read More
  10. 04
    Nov 2020
    03:21

    [철학] 『천 개의 고원』 : 책 · 예술 · 언표행위 · 기관 없는 몸체

    (...) 책에는 대상도 주체도 없다. 책은 갖가지 형식을 부여받은 질료들과 매우 다양한 날짜와 속도들로 이루어져 있다. 책이 어떤 주체의 것이라고 말하는 순간, 우리는 이 질료의 구실과 이 질료의 관계들의 외부성을 무시하게 된다. 지질학적 운동을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6239 file
    Read More
  11. 18
    Sep 2020
    03:37

    [철학]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 주체와 주체화, 자아의 문제

    (...) 자아는 이제 그의 계열이, 그 계열의 수만큼의 우발적인 사건들이 되어 가로질러짐에 틀림없는 그런 모든 자아에, 다른 역할에, 다른 인격에 개방되게 된다. '나는 샹비주이고 바딩게이며 프라도다. 나는 역사에 나타나는 모든 이름인 것이다.'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6750 file
    Read More
  12. 19
    Aug 2020
    03:42

    [문학] 사르트르 첫 장편소설 『구토』 : 말과 사물, 존재와 비존재, 의미와 무의미, 질서와 무질서, 즉자·대자·대타존재

    (...) 나는 침묵을 지키고 어색하게 웃는다. 여종업원이 내 앞에 있는 석회빛이 나는 카망베르(노르망디 지방 산 치즈) 한 조각이 놓여 있는 접시를 갖다 놓는다. 나는 방 안을 죽 훑어본다. 심한 역겨움이 나를 사로 잡는다. 나는 여기서 뭘 하고 있는 ...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5869 file
    Read More
  13. 29
    Jul 2020
    00:45

    [사회] 칼폴라니 『거대한 변환』 : 빈민구제법·스피남랜드법, 1795년

    (...) 18세기 사회는 사회를 시장의 들러리로 삼으려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무의식적으로 저항했다. 노동시장이 없는 시장경제란 상상할 수 없었지만 노동시장을 형성한다는 것은 특히 영국의 농촌문명 같은 경우 전통적 사회의 골조를 허물어버리는...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5330 file
    Read More
  14. 24
    Jul 2020
    06:14

    [사회] 칼폴라니 『거대한 변환』 : 노동과 토지, 화폐의 상품화

    (...) 경제가 사회관계 속에 파묻혀 있는 것이 아니고, 사회적 관계가 경제체계 속에 파묻혀 있다. 경제체계가 특수한 동기들을 바탕으로 특별한 지위를 획득하여 독립된 제도들로 조직되면, 사회는 경제체계가 독자적인 법칙에 따라 기능하도록 허용하...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7482 file
    Read More
  15. 29
    Jun 2020
    18:04
    No Image

    [사회] 실용과 효율의 함정 : 싱가포르

    (...) 싱가포르는 일사불란한 통제가 가능할 만큼 한정된 인구를 가진 나라이다. 인구 3백만으로 중국계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수상 이광요*는 싱가포르의 특수한 상황을 활용하여 ‘완벽’한 국가를 건설하려고 하였다. 이광요는 실용주의자였...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3823
    Read More
  16. 28
    May 2020
    15:02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언표(言表)의 정의· 언어행위 분석

    (...) 식물학적 분류표는 언표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어구(語句)들로 이루어져 있지 않다. 계통학적 나무, 회계 장부, 대차대조표들은 언표들이다. 어구들은 어디에 있는가? 더 나아갈 수 있다. n차의 방정식, 굴절법칙에 관한 대수식은 언표로 간주되어...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8729 file
    Read More
  17. 25
    May 2020
    15:56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개념의 형성·계열화·도표화·조직화

    (...) 아마도 린네(Carl won Linne)의 작품 속에서 또한 리카드로의 작품이나 포르-르와왈의 문법 속에서 사용된 개념군들은 하나의 복합적인 총체로서 조직화될 수 있을 것이다. 아마도 우리는 그 개념군이 형성하는 연역적 건축물을 재건할 수 있을 것...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7688 file
    Read More
  18. 24
    May 2020
    22:29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언표행위적 양태들의 형태·지위, 장소, 위치 ·계열

    (...) 질적인 기술(記述)들, 전기적 이야기들, 기호들의 지표화, 해석, 그리고 문헌적 검증, 유비에 의한 추리, 연역, 통계학적 계산, 실험적 검증, 그리고 많은 다른 형태의 언표들, 이들이 우리가 19세기의 의학적 언설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들이...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8916 file
    Read More
  19. 23
    May 2020
    00:57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언설·담론·에피스테메(episteme)

    (...) 19세기의 정신병리학이 관련되는영역에 있어, 일찍부터 경범죄의 범주에 속하는 일련의 대상들이 나타남을 볼 수 있다. 살인, 그리고 자살, 치정사건, 성적인 경범죄, 여러 종류의 절도, 부랑죄, 그리고 그 후 이들을 통해서 상속권, 신경증을 야...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6985 file
    Read More
  20. 17
    May 2020
    17:05

    [사회] 위험사회 : 국제적 불평등 · 제3세계의 계급지위와 위험지위

    (...) 위험지위의 세계적인 평등화는 위험이 유발하는 고통 내부에서 형성되는 새로운 사회적 불평등에 관하여 우리를 결코 속이지 않는다. 이것은 특히 위험지위와 계급지위가 중첩되는 곳에서 국제적 규모로 발생한다. 지구적 위험사회의 프롤레타리아...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6888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 2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