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 『권력에의 의지』 : 헌사·머리말

by 이우 posted Dec 12, 2020 Views 36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권력에의의지.JPG


  권력에의 의지
  모든 가치의 가치 전환의 실험

  세계는 무한히 해석 가능하다.
  모든 해석이, 생장의 징후이거나
  몰락의 징후인 것이다.
  통일 일원론은 타성(惰性)의 욕구이며,
  해석의 다수성이야말로 힘의 징후이다.
  세계의 불안하고 혼미한 성격을 부인하고
  싶어해서는 안 된다.


  1.
  위대한 사물이 바라는 바는, 그것에 관하여 사람이 침묵하거나, 많이 이야기하는 것이다. <말이>란, 말하자면 <냉소적으로> 혹은 <무구(無垢)하게>라는 뜻이다. 

  2.
  내가 이야기하는 것은, 다음 세기의 역사이다. 나는, 그 다가오는 것을, 더 이상 별 다른 모양으로 오거나 할 수 없는 것을, 즉 니힐리즘(Nihilisme)의 도래를 쓰고 있다. 이 역사는 지금에 와서는 이미 이야기될 수 있다. 왜냐하면 필연성 자체가 여기에 적용하기 시작하고 있는 까닭이다. 이 미래는 벌써 백여 가지 징후 가운데 드러나 있으며, 이 운명은 도처에서 자신을 고시하고 있다. 우리의 모든 유럽 문화는 오랜 것으로 이미 10년 또 10년마다 더해 가는 긴장의 고문(拷問)으로 인하여 하나의 파국을 향하기라도 하듯 움직이고 있다. 불안하고 난폭하게, 허둥대면서, 마치 그것은, 종말을 의욕하면서, 너는 그 자신을 되돌아보지 않는, 그 자신을 뒤돌아보기를 두려워하고 있는 분류(奔流, Storm)와 흡사하다.

  3.
  ―여기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이와는 반대로, 자신을 뒤돌아보는 것 이외에는 지금껏 아무 것도 해오지 않은 자이다. 말하자면 그는, 그 자신의 이익을 옆으로 밀쳐 두고는, 바깥으로 벗어나는 가운데, 인고 가운데서, 주저 가운데서, 낙오 가운데에서 발견한 본능으로부터의 철학자이자 은둔자로서, 이미 미래의 온갖 미로에서 길을 잃고 방황한 적이 있는, 모험하고 실험하는 정신으로써, 닥쳐오는 상황을 이야기할 때에는, 과거를 끊임없이 되돌아 보는 예언조(豫言鳥)의 정신으로서, 유럽 최초의 완전한 니힐리스트로서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이 니힐리스트는, 니힐리즘 자체를 벌써 그 자신의 내부에서 종말까지 극복해 놓고 있어서―그것을 그 자신의 배후에, 그 자신의 발 아래에, 그 자신의 외부에 가지고 있는 것이다.

  4.
  이렇게 말하는 것도, 이 미래의 복음서가 명명되어야 할 표제의 의미를 포착하지 못하고 마는 일이 있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권력에의 의지(Der Wille Macht, 모든 가치의 가치 전환의 실험)>―이 정식(定式, formel)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은, 원리와 과제에 관한 일종의 반대운동이다. 이것은, 어느날엔가 미래에는 저 완전한 니힐리즘을 해소하겠지만, 그러나 그것을, 논리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전제하고, 오로지 그것에 기초하여 그것에 유래할 때에만 올 수 있는 하나의 운동이다. 도대체 왜 니힐리즘의 도래가 지금이야말로 필연적일까? 그것은, 우리의 지금까지의 여러 가지 자체가 니힐리즘 가운데서 그 최후의 귀결에 도달하기 때문이며, 니힐리즘이야말로 우리의 위대한 여러 가치나 여러 이상에 대해 철저하게 고안된 이름이기 때문이다―이를 <여러 가치>의 가치가 본래 무엇이었는가를 간파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니힐리즘을 먼저 체험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느날엔가는 새로운 여러 가치를 필요로 한다.

 - 니체 『권력에의 의지』(청하. 1992년) 제1권 유럽의 니힐리즘. <헌사>, <머리말> P.25~26











  1. 15
    Dec 2020
    23:57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예술으로서의 권력에의 의지

    794. 우리의 종교, 도덕, 철학은, 인간의 데카당스 형식이다. 이 반대 운동이 예술. 795. 예술가는 곧 철학자. 예술의 고차의 개념. 과연 인간은 다른 인간으로 형태화할 수 있을 만큼 그들로부터 멀리 떼어놓을 수가 있을까? 그것을 위한 예비 훈련. 1....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10 file
    Read More
  2. 15
    Dec 2020
    22:54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사회 및 개인으로서의 권력에의 의지

    716. 원칙. 즉 개개인의 책임을 느낀다. 다수자는 개개인이 그 기력을 때마침 가지고 있지 않은 사항을 행하기 위하여 날조된 것이다. 바로 이 때문에 모든 공동체 사회는 너무나도 약하므로 스스로의 욕망에 대한 기력을 가지고 있지 않은 개인보다 더...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90 file
    Read More
  3. 15
    Dec 2020
    20:58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자연에 있어서의 권력에의 의지

    618. 지금까지 실현된 세계 해석 가운데 현재로서는 기계론적 세계 해석이 승리를 거두고 전면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처럼 생각된다. 분명히 이 세계 해석은 스스로의 입장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고 있으며 또한 기계론적 절차의 도움을 빌어 쟁취해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353 file
    Read More
  4. 15
    Dec 2020
    19:49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인식으로서의 권력에의 의지

    466. 우리의 19세기를 결정짓는 것은, 과학의 승리가 아니다. 과학에 대한 과학적 방법의 승리이다. (중략) 469. 가장 가치있는 통찰은 가장 늦게 발견된다. 그러나 가장 가치있는 통찰이란 방법이다. 현재의 과학의 모든 방법, 모든 전제는 몇 천 년 기...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46 file
    Read More
  5. 15
    Dec 2020
    01:43

    [철학] 『권력에의 의지』 : 영원회귀

    406. 우리는, 철학자에 관해 지금까지 행해지고 있었던 몇몇 미신에서 탈피하자! 407. 철학자들은 가상, 변전, 고통, 죽음, 신체적인 것, 감관, 운명이나 부자유, 목적 없는 것에 반항해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 그들이 믿고 있는 것은 1.절대적...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08 file
    Read More
  6. 15
    Dec 2020
    00:30

    [철학] 『권력에의 의지』 : 니힐리즘

    1. 생존의 지금까지의 가치 해석의 귀결로서의 니힐리즘. 2. 니힐리즘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지고의 여러 가치가 그 가치를 박탈한다는 것. 목표가 결여되어 있다. <무엇 때문에?>에 대한 대답이 결여되어 있다. 3. 철저한 니힐리즘이란, 승인 받고 있...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47 file
    Read More
  7. 12
    Dec 2020
    13:47

    [철학] 『권력에의 의지』 : 헌사·머리말

    권력에의 의지 모든 가치의 가치 전환의 실험 세계는 무한히 해석 가능하다. 모든 해석이, 생장의 징후이거나 몰락의 징후인 것이다. 통일 일원론은 타성(惰性)의 욕구이며, 해석의 다수성이야말로 힘의 징후이다. 세계의 불안하고 혼미한 성격을 부인하...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366 file
    Read More
  8. 08
    Dec 2020
    18:58

    [철학] 『미셸 푸코, 사회를 보호해야 한다』 : 생물정치·생물정치학·생명관리정치의 탄생

    (...) 군주가 생사의 권리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결국 그가 사람들을 죽게 할 수도 살게 내버려둘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중략) 결국 그들이 살 권리와 죽을 권리를 갖는 것은 전적으로 군주에게 달려 있다. (중략) 그러니까 삶과 죽음의 권리란 결...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50 file
    Read More
  9. 20
    Nov 2020
    21:54

    [철학] 마르크스·엥겔스 『독일 이데올로기』: 헤겔 철학과 청년헤겔학파에 대한 비판

    (...) 사람들은 지금까지 항상 자신들이 무엇이며 무엇이어야만 하는가에 대해 잘못된 관념을 형성해 왔다. 사람들은 신이나 정상적 인간 등에 대한 자신들의 관념에다 자신들의 관계를 합치시켜 왔다. 인간 두뇌의 산물들은 벌써 인간들이 만만하게 다...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562 file
    Read More
  10. 04
    Nov 2020
    03:21

    [철학] 『천 개의 고원』 : 책 · 예술 · 언표행위 · 기관 없는 몸체

    (...) 책에는 대상도 주체도 없다. 책은 갖가지 형식을 부여받은 질료들과 매우 다양한 날짜와 속도들로 이루어져 있다. 책이 어떤 주체의 것이라고 말하는 순간, 우리는 이 질료의 구실과 이 질료의 관계들의 외부성을 무시하게 된다. 지질학적 운동을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027 file
    Read More
  11. 18
    Sep 2020
    03:37

    [철학]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 주체와 주체화, 자아의 문제

    (...) 자아는 이제 그의 계열이, 그 계열의 수만큼의 우발적인 사건들이 되어 가로질러짐에 틀림없는 그런 모든 자아에, 다른 역할에, 다른 인격에 개방되게 된다. '나는 샹비주이고 바딩게이며 프라도다. 나는 역사에 나타나는 모든 이름인 것이다.'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522 file
    Read More
  12. 19
    Aug 2020
    03:42

    [문학] 사르트르 첫 장편소설 『구토』 : 말과 사물, 존재와 비존재, 의미와 무의미, 질서와 무질서, 즉자·대자·대타존재

    (...) 나는 침묵을 지키고 어색하게 웃는다. 여종업원이 내 앞에 있는 석회빛이 나는 카망베르(노르망디 지방 산 치즈) 한 조각이 놓여 있는 접시를 갖다 놓는다. 나는 방 안을 죽 훑어본다. 심한 역겨움이 나를 사로 잡는다. 나는 여기서 뭘 하고 있는 ...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1838 file
    Read More
  13. 29
    Jul 2020
    00:45

    [사회] 칼폴라니 『거대한 변환』 : 빈민구제법·스피남랜드법, 1795년

    (...) 18세기 사회는 사회를 시장의 들러리로 삼으려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무의식적으로 저항했다. 노동시장이 없는 시장경제란 상상할 수 없었지만 노동시장을 형성한다는 것은 특히 영국의 농촌문명 같은 경우 전통적 사회의 골조를 허물어버리는...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1821 file
    Read More
  14. 24
    Jul 2020
    06:14

    [사회] 칼폴라니 『거대한 변환』 : 노동과 토지, 화폐의 상품화

    (...) 경제가 사회관계 속에 파묻혀 있는 것이 아니고, 사회적 관계가 경제체계 속에 파묻혀 있다. 경제체계가 특수한 동기들을 바탕으로 특별한 지위를 획득하여 독립된 제도들로 조직되면, 사회는 경제체계가 독자적인 법칙에 따라 기능하도록 허용하...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2614 file
    Read More
  15. 29
    Jun 2020
    18:04
    No Image

    [사회] 실용과 효율의 함정 : 싱가포르

    (...) 싱가포르는 일사불란한 통제가 가능할 만큼 한정된 인구를 가진 나라이다. 인구 3백만으로 중국계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수상 이광요*는 싱가포르의 특수한 상황을 활용하여 ‘완벽’한 국가를 건설하려고 하였다. 이광요는 실용주의자였...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1306
    Read More
  16. 28
    May 2020
    15:02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언표(言表)의 정의· 언어행위 분석

    (...) 식물학적 분류표는 언표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어구(語句)들로 이루어져 있지 않다. 계통학적 나무, 회계 장부, 대차대조표들은 언표들이다. 어구들은 어디에 있는가? 더 나아갈 수 있다. n차의 방정식, 굴절법칙에 관한 대수식은 언표로 간주되어...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3373 file
    Read More
  17. 25
    May 2020
    15:56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개념의 형성·계열화·도표화·조직화

    (...) 아마도 린네(Carl won Linne)의 작품 속에서 또한 리카드로의 작품이나 포르-르와왈의 문법 속에서 사용된 개념군들은 하나의 복합적인 총체로서 조직화될 수 있을 것이다. 아마도 우리는 그 개념군이 형성하는 연역적 건축물을 재건할 수 있을 것...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2905 file
    Read More
  18. 24
    May 2020
    22:29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언표행위적 양태들의 형태·지위, 장소, 위치 ·계열

    (...) 질적인 기술(記述)들, 전기적 이야기들, 기호들의 지표화, 해석, 그리고 문헌적 검증, 유비에 의한 추리, 연역, 통계학적 계산, 실험적 검증, 그리고 많은 다른 형태의 언표들, 이들이 우리가 19세기의 의학적 언설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들이...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3429 file
    Read More
  19. 23
    May 2020
    00:57

    [철학] 푸코 『지식의 고고학』 : 언설·담론·에피스테메(episteme)

    (...) 19세기의 정신병리학이 관련되는영역에 있어, 일찍부터 경범죄의 범주에 속하는 일련의 대상들이 나타남을 볼 수 있다. 살인, 그리고 자살, 치정사건, 성적인 경범죄, 여러 종류의 절도, 부랑죄, 그리고 그 후 이들을 통해서 상속권, 신경증을 야...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2792 file
    Read More
  20. 17
    May 2020
    17:05

    [사회] 위험사회 : 국제적 불평등 · 제3세계의 계급지위와 위험지위

    (...) 위험지위의 세계적인 평등화는 위험이 유발하는 고통 내부에서 형성되는 새로운 사회적 불평등에 관하여 우리를 결코 속이지 않는다. 이것은 특히 위험지위와 계급지위가 중첩되는 곳에서 국제적 규모로 발생한다. 지구적 위험사회의 프롤레타리아...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264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 2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