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회]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 : 보부아르가 본 미국 사회

by 이우 posted Jul 31, 2019 Views 97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책_파리좌안.jpg


  (...) 리처드 라이트는 미국 순회강연의 첫 행선지인 뉴욕에 오는 시몬 드 보부아르를 환영하고 그녀와 정치를 논할 일을 고대했다. 그녀는 미국 여행을 위해 열을 내며 짐을 쌌다. 생애 처음으로 그녀는 경솔하게 행동했고 그 때문에 자신이 미웠다. 미국 여행을 앞두고 유혹에 못 이겨 얼마 안되는 돈으로 값비싼 드레스를 샀을 때 친구들은 웃어넘겼으나 그녀는 울었다.

  보부아르는 자신의 부르주아 배경을 거부했다. 저명한 문인들과 어울려 지내긴 해도 그녀는 상류사회에 속한 사람이 아니었다. 그녀는 상류층의 복장 규정을 무시하고 절대로 야회복을 소유하지 않겠다고 맹세했었다. "내가 입기를 거부하는 것은 여성의 상징물이 아니라 부르주아계급의 상징물이다. 우아함을 숭배하는 문화는 내가 수용하지 않는 가치 체계를 뜻한다." 그러나 사르트르에게 일어났던 일처럼 미국 라과디아 공항에 내리자마자 낡아서 올이 다 드러난 옷을 보고 놀란 미국 측 초청 관계자들의 손에 이끌려 맞춤 옷집에 가는 창피를 면하려면, 적어도 새 드레스 한 벌이 필요했다. 그녀는 고급 여성복을 취급하는 작은 상점에서 섬세하게 짜인 검정 드레스 한 벌을 2만 5,000프랑(요즘 가치로 약 2,000유로에 해당)이라는 고가에 구매했다. 보부아르사르트르의 아파트로 가서 그에게 쇼핑백을 보여주고 "이게 내 첫번째 타협"이라며 와락 울음을 터뜨렸다. 그러나 그 구매는 괜찮은 투자였다. 뉴욕에서 그녀에게 새 옷을 사라고 권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재닛 플래너는 <<뉴요커>> 독자들에게 심지어 이렇게 보도했다. "마드무아젤 드 보부아르는 가장 어여쁜 실존주의자이다. 또한 의욕적이고, 온화하고, 겸손하다." (중략)

  그리니치 빌리지에서 라이트의 친구들과 얘기하고, 술 마시고 대마초를 피우던 보부아르는 자기가 만난 뉴욕 지식인들의 맹목적 애국심에 놀랐다. "그들의 애국심은 내 아버지의 애국심을 생각나게 했다. 그들의 반공산주의는 거의 신경증에 가깝다." 그녀는 자기가 겪은 바의 상세한 내용, 차이점, 감정 등을 전부 기록하고 싶은 욕망을 억누를 수 없었다. 1947년 1월 31일, 그녀는 이렇게 메모했다. "미국인예절바름유머 감각삶을 훨씬 쉽고 유쾌하게 만든다." 그러나 표면 너머의 이면도 보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삶의 밝은 면을 보라'는 그 모든 강압적인 권고들이 슬슬 짜증나기 시작한다. 포스터마다 모든 사람이 일제히 하얀 치아를 드러내며 활짝 웃는 모습이 내게는 마치 파상품에라도 걸린 것처럼 보인다. 지하철에서, 거리에서, 온갖 잡지에서 그 강박적인 미소가 나를 쫓아다닌다. 이것은 하나의 체계다. 긍정성은 소비와 신용을 기초로 하는 경제 번영과 사회 평화에 필수다." (중략)

  루시스에서 점심을 먹으며 스티븐스와 대화하는 동안 시몬은 자기 주변의 "인공적인 분홍색과 하늘색 옷을 걸친 플래티넘 금발 여인들의 요란한 우아함"을 관찰하지 않을 수 없었다. 과다함이 미국인의 질병이라고 그녀는 적었다. '지나친 소음, 지나친 향수, 지나친 난방, 지나친 가짜 사치가 영 괴롭다." 시몬은 조지 스티븐스와 함께 자동차를 몰고 샌프란시스코, 새크라멘토, 리노, 라스베이거스 등을 돌아본 뒤 나탈리와 3주에 걸친 미국 여행을 떠났다. 시몬은 그레이하운드 버스를 타고 첫 목적지인 뉴멕시코주 샌타페이로 향했다. 그녀는 거기서 약간의 유럽식 무질서를 발견하고 안도했다. "거리가 직각으로 꺽이지 않고 휘어지니 얼마나 다행인지. 차도 거의 없고 사람들이 햇빛 속을 걸어다닌다. 여자들은 서부해안과는 달리 완벽하고 날씬하고 긴 다리를 뽐내거나 하지 않는다." 다시 버스로 사막과 선인장 틈을 열두 시간 달려 이번에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도착했다. 거기서 그녀는 "유색인종 남성" 전용 식당"백인 숙녀" 전용 식당을 보았다. 그런 표지를 보게될 줄은 알았지만 막상 눈앞에 나타나니 "뭔가 무거운 것이 갑자기 어깨를 짓눌렀다." 이 무게는 남부를 여행하는 내내 그녀를 떠나지 않았다. (중략)

  뉴올리언즈에소 보내는 두번째 밤의 날씨는 첫날 저녁보다 더욱 더 독특했다. "진줏빛 나는 회색 안개가 몹시 밝은 빛을 내뿜어, 새벽 2시인데도 동틀 무렵 같은 착각이 들고," 게다가 "공기는 온실에 들어간 듯 습했다." 그날 밤 네 명의 유럽인은 이전에 전혀 접해본 적 없는 재즈를 경험했다. "그 수수한 술집에서 재즈가 진정으로 존엄한 상태에 도달한다. 이것이 바로 삶의 방식으로서 재즈, 계속 살아야 할 이유를 들려주는 재즈이다. 재즈는 듣는 사람을 즉시 꿰뚫고 삶을 변화시킨다. 저 흑인 연주자들의 삶이 종종 힘겹고 고통스럽다면, 그건 그들이 다른 예술가처럼 죽음의 접근을 저지하는 것이 아니라 죽음과 실존의 결합을 정확히 이뤄내기 때문이다." 그녀는  사르트르에게 편지를 썼다. '내 인생에서 가장 시적인 밤이었어."

  4월 1일, 뉴올리언즈에서 보내는 세번째 날, 시몬은 도시에 푹 젖어들고자 몇 시간이고 거리를 산책했다. 한순간 흑인 지역에 들어섰다가 적대적인 눈길도 받았다. 그날 저녁은 어느 교수의 집에서 보냈다. 그녀가 방문한 기념으로 마련된 파티였다. 거기서 다들 '빨갱이'에 대해 이야기했고 겁먹은 모습들이었다. "빨갱이라는 칭호는 매우 신축성 있게 사용된다. 노동계급, 지식계급, 정치계급 할 것 없이 나는 매일같이 자유의 점진적인 잠식을 감지한다." 4월 2일, 시몬과 나탈리는 다시 그레이하운드 버스에 올라 열다섯 시간에 걸쳐 멕시코만을 따라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앨라베마, 플로리다주를 통과했다. "정차할 때마다 우리는 공기에서 증오의 냄새를 맡을 수 있었다. 백인의 오만한 증오, 흑인의 말 없는 증오를 말이다." (중략) 시몬은 이제 대서양 양편의 젊은 작가들의 일상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할 수 있었다.

  "이들은 저녁 먹으러 외출하는 일도 드물고 미국 전역을 여행하는 일도 드물다. 이들의 집 실내는 프랑스 작가들의 집만큼이나 수수하지만, 화장실은 쾌적하고 현대적이며 다들 냉장고를 갖추고 있어서 미국의 생활 수준이 더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진정한 사치품은 전축이다. 재즈는 이들에게 빵만큼이나 중요하다. 이들의 일상은 파리의 우리들보다 훨씬 더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고 무료하다. 이들에게는 친구를 만나 생각을 나누고 긴장을 풀고 자극을 얻을 수 있는 카페가 없다. 파티는 별로 의미없는 얘기만 하는 의무적 사교행위다."

  그녀는 필라델피아와 보스턴을 짧게 방문해 강연도 하고 사람들도 만났다. "수도원과 병원 냄새가 나던" 스미스대학교와 웨즐리대학교에서의 강연은 젊은 여성들의 꿈과 포부에 관하여 그녀에게 미심쩍은 인상을 남겼다. 하버드대학교에서는 학생들이 매우 특화된 과목만을 배운다는 것을 깨달았다. "미국은 언어학자, 화학자, 수학자, 사회학자를 배출하지만 사고를 훈련하고 형성하지는 않는다." 시몬은 철학을 심리학, 논리학, 사회학처럼 구체적인 범주로 나누어 자연과학처럼 가르치는 방식에 놀랐다. 그 결과 학계가 국민의 지적 생활과 "유리되어" 있는 듯했다. '프랑스에서는 작가들이 대학에서 가르치는 경우가 흔하지만 미국에서는 학자로 경력을 쌓는 작가가 없다. 문화와 실생활을 이어주는 다리가 없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걸린다. 미국 젊은이들은 정치를 전문가나 전공자의 몫으로 여기고 싶어 한다."

  그녀는 하버드와 예일대학교 학생들이 러시아와의 전쟁별수 있냐는 태도로 냉담하게 말하고 심지어는 "긍정적인 어조로" 언급하는 것을 보고 "등골이 오싹했다." 좌파 학생들은 공산주의자 딱지가 두려워 이제는 자기가 진보라는 말도 감히 하지 못한다고 시몬에게 털어놓았다. "여기 더 있다가는 나도 공산주의자가 될 것 같아." 그녀는 사르트르에게 그렇게 적어 보냈다. (...)
 
  -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아녜스 푸아리에 · 마티 · 2019년 · 원제 : Left Bank: Art, Passion, and the Rebirth of Paris 1940-50) <8. 어떻게 공산주의자가 안될 수 있지?> p.255~262








  1. 13
    Jan 2020
    09:57

    [철학] 베르그송의 『물질과 기억』 : 기억·지속·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생성

    (...) 우리는 순수기억, 이미지-기억, 지각이라는 세 항들을 구별하였는데, 이 항들 중 어느 것도 사실상 단독으로 생겨나지 않는다. 지각은 결코 현재적 대상과 정신의 단순한 접촉이 아니다. 지각에는 항상 그것을 해석하면서 완결시키는 이미지-기억...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1939 file
    Read More
  2. 10
    Jan 2020
    20:02

    [철학] 지젝의 『자본주의에 희망은 있는가』 : 자본주의의 딜레마①, 실업

    (...) 현재 한국의 상황을 보면 찰스 디킨스가 쓴 소설 『두 도시 이야기(A Tale of Two Cities)』의 유명한 도입부가 절로 생각난다. '그때는 희망의 봄이었고, 절망의 겨울이었다. 우리 앞에는 모든 것이 있었고, 우리 앞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우리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7646 file
    Read More
  3. 09
    Jan 2020
    17:18

    [철학] 푸코의 『감시와 처벌 - 감옥의 역사』 : 계보학 · 권력의 미시물리학 · 신체의 정치경제학

    (...) "감옥의 역사"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 『감시와 처벌』(Surveiller et Punir, 1975년)은 미셸 푸코의 사상적 변화 과정에서뿐 아니라 서구 지성사의 전개과정에서도 새롭고 큰 변화를 보여준 중요한 업적으로 평가될 수 있는 책이다. 저자는 이 책...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0035 file
    Read More
  4. 30
    Dec 2019
    09:22

    [철학] 베르그송의 『물질과 기억』 : 신체의 능동성, 기억(mories)

    (...) 식별이 주의적인 경우에, 즉 이미지-기억들이 현재적 지각에 규칙적으로 결합하는 경우에, 지각은 기억들의 출현을 기계적으로 결정하는가, 아니면 기억들이 지각 앞으로 자발적으로 향해 가는가? (...) 외적 지각이 실제로 우리에게 그것의 핵심...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7915 file
    Read More
  5. 19
    Dec 2019
    21:41

    [철학] 베르그송의 『물질과 기억』 : 사물의 실재성·기억·현대 유물론의 탄생

    (...) 우리 지각의 현실성(actuality)은 그것의 활동성(activities)으로, 즉 그것을 연장하는 운동들로 이루어지는 것이지, 더 큰 강도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과거는 단지 관념에 불과하고, 현재는 관념-운동이다. 그러나 그것이야말로 사람들이 고...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9704 file
    Read More
  6. 18
    Dec 2019
    16:48

    [철학] 베르그송의 『물질과 기억』 : 감각, 지각, 정념, 그리고 기억

    (...) 사람들은 모든 감각이 자연적이고 필연적으로 비연장적이며, 감각이 연장에 덧붙여지고, 지각 과정이 내적 상태들의 외재화로 이루어진다고 결론짓는다. 사실상 심리학자는 자신의 신체로부터 출발하며, 이 신체의 주변에서 받은 인상들이 그에게...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3608 file
    Read More
  7. 21
    Nov 2019
    06:56

    [철학] 『사생활의 역사』 : 사생활의 경계와 공간(응접실·사생활·공적 생활·공간의 분절·사회적 성층 작용·노동)

    (...) 사생활은 태초부터 자연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사회마다 각기 다른 방법으로 만들어내는 역사적 현실이다. 따라서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그러므로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 사이의 경계선은 끊임없이 변한다. 그리고 사생활은 공적 생활과 관련...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2243 file
    Read More
  8. 12
    Nov 2019
    03:24

    [철학] 레비나스의 『시간과 타자』 : 주체의 죽음, 해체와 탈중심화

    인간 주체를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 하는 것은 현대철학의 쟁점 가운데 가장 첨예한 문제로 등장하였다. 현대철학은, 주로 프랑스 철학자들을 중심으로 '주체의 죽음'을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절대화된 주체, 이성적 주체, 세계 의미 부여자로서의 주...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7580 file
    Read More
  9. 29
    Oct 2019
    12:53

    [철학] 레비나스의 『시간과 타자』 : 서문

    (...) 시간은 유한한 존재의 진정한 한계인가, 아니면 유한한 존재의 신(神)과의 관계인가? 시간은 유한성과 반대로 무한성을, 결핍에 반대하여 자족성을 존재자에게 보장해 줄 수 없는 관계, 하지만 만족과 불만을 넘어서 덤으로서의 사회성을 뜻하는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1102 file
    Read More
  10. 14
    Oct 2019
    19:23

    [철학] 『말과 사물』 : 서문 · 분절(分節, articulation)의 문제

    (...) 이 책의 탄생 장소는 보르헤스의 텍스트이다. 보르헤스의 텍스트를 읽을 때, 우리에게 존재물의 무질서한 우글거림을 완화해 주는 정돈된 표면과 평면을 모조리 흩뜨리고 우리의 매우 오래된 관행인 동일자와 타자의 원리에 불안정성과 불확실성을...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8240 file
    Read More
  11. 12
    Oct 2019
    02:53

    [철학] 베르그송의 『물질과 기억』 제7판 서론* : 정신과 물질 사이의 교차점, 기억

    (...) 이 책은 정신(esprit)과 물질(matiers)의 실재성을 주장하고, 전자와 후자와의 관계를 하나의 정확한 예증, 즉 기억이라는 예증 위에서 규정하려고 시도한다. 따라서 이 책은 분명히 이원론적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 이 책은 물체(corps)와 정신을...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3825 file
    Read More
  12. 09
    Aug 2019
    02:22

    [철학] 니체의 「아침놀」 : 철학자

    468. 아름다움의 나라는 더 크다―우리는 모든 것에 고유한 아름다움을 발견하기 위해, 즉 그 아름다움을 현장에서 붙잡기 위해 자연 속을 교활하면서도 유쾌하게 돌아다닌다. 또한 우리는 어떤 때는 햇볕 아래서, 어떤 때는 폭풍우가 올 것 같은 하늘 아...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3937 file
    Read More
  13. 31
    Jul 2019
    08:43

    [사회]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 : 사르트르와 카뮈가 본 미국 사회

    (...) 1945년 초부터 1946년 여름 사이에 사르트르는 미국을 두 번 방문했다. 합쳐서 거의 6개월을 보냈고 뉴욕에 여자 친구도 있었고, 전국을 돌며 최고 명문대학 여러 곳에서 강연했다. (중략) 사르트르는 미국에 심취했다. 그는 젊은 시절 미국 문학,...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9231 file
    Read More
  14. 31
    Jul 2019
    06:15

    [사회]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 : 보부아르가 본 미국 사회

    (...) 리처드 라이트는 미국 순회강연의 첫 행선지인 뉴욕에 오는 시몬 드 보부아르를 환영하고 그녀와 정치를 논할 일을 고대했다. 그녀는 미국 여행을 위해 열을 내며 짐을 쌌다. 생애 처음으로 그녀는 경솔하게 행동했고 그 때문에 자신이 미웠다. 미...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9797 file
    Read More
  15. 30
    Jul 2019
    23:19

    [사회]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 : 사회민주주의·초현실주의, 혹은 추상미술

    (...) 1945년 10월 총선에서 프랑스 여성들이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했으며, 알베르 카뮈는 <<콩바>> 독자들에게 더 나은 선택이 없으므로 비공산 계열 사회주의자들에게 투표하기를 촉구했다. 그는 샤를 드골을 존경했지만 평화의 시기에 군 장성이 정...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11510 file
    Read More
  16. 25
    Jul 2019
    11:17

    [철학] 니체의 「아침놀」 : 노동과 자본

    203. 나쁜 식사법에 대한 반대―호텔에서든 사회의 상류층이 사는 어느 곳에서든 현재 사람들이 하는 식사는 엉망이다! 크게 존경받을만한 학자들이 모일 경우에조차 그들의 식탁은 은행가의 식탁과 동일하게 가득 채워진다. 다량으로 그리고 다양하게.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8256 file
    Read More
  17. 21
    Jul 2019
    19:54

    [사회] 발터 벤야민의 『아케이드 프로젝트』 : 수집가

    (...) 이러한 아케이드의 내부 공간은 종종 시대에 뒤쳐져가는 업종들의 피신처가 되는데, 지금 잘 나가고 있는 장사도 그러한 공간에서 왠지 낡고 허름한 분위기를 띠게 될 것이다. 이곳은 기업 상담소와 흥신소의 소굴로, 이들은 2층의 갤러리에서 내...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12164 file
    Read More
  18. 18
    Jul 2019
    21:17

    [철학] 니체의 「아침놀」 : 사회·국가·경제·정치·노동·법·예술, 그리고 고독

    171. 근대인의 음식물―근대인은 많은 것을, 아니 거의 모든 것을 소화할 줄 안다. 이것이 야심의 근대적인 형태다. 그러나 그가 거의 모든 것을 소화할 줄 모른다면 그는 좀더 고차적일 것이다. 모든 것을 먹는 인간(Homo pamphagus)은 가장 세련된 종이...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1977 file
    Read More
  19. 13
    Jul 2019
    15:05

    [사회] 『사랑, 예술, 정치의 실험 : 파리 좌안 1940-50』 : 1940년~50년 파리의 풍경

    (...) 『파리 좌안 1940-50』은 1905년~30년 사이에 태어나 1940~50년 사이에 파리에서 살고, 사랑하고, 싸우고, 놀고, 활약했으며 그때 내놓은 지적, 예술적 산출물로 지금까지 계속 우리의 사고방식, 생활방식, 심지어 옷 입는 방식에까지 영향을 주고...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11310 file
    Read More
  20. 06
    Jul 2019
    23:07

    [철학] 니체의 『유고 (1870년-1873년)』 : 철학

    (...) 철학적 체계들은 오직 그 창설자에게만 전적으로 참이다. 훗날의 모든 철학자에게 그것은 으레 위대한 오류이고, 우둔한 사람들에게는 오류와 진리의 합계이다. (중략) 많은 사람들은 어떤 철학자라고 할지라도 비난하는데, 그것은 자신들의 목표...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644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 2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