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철학] 안전, 영토, 인구 : 인간에 대한 통치, 사목권력의 출현

by 이우 posted Nov 22, 2017 Views 17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책_안전영토인구.JPG


  (...) 목자의 은유는 희귀합니다. 하지만 명맥한 예외, 플라톤이라는 중대하고 주된 예외가 있습니다. 훌륭한 행정관, 이상적인 행정관이 목자로 간주되고 있는 텍스트가 플라톤에게는 많이 있습니다. 훌륭한 목자라는 것은 훌륭할 뿐만 아니라 단적으로 참된 목자, 이상적인 목자라는 것입니다. <크리티아스>도, <국가>에서도, <법률>에서도, <정치가>에서도 그렇습니다. (중략) <국가>에서도 발견할 수 있는 텍스트들이죠. 특히 제1권에 나오는 트라시마코스와의 대화가 그렇습니다. 여기서 트라시마코스는 자신에게도 자명한 것이라는 듯, 혹은 상투어는 아닐지언정 적어도 잘 알려진 주제라는 듯 이렇게 말합니다.

  그렇소. 당연히 훌륭한 행정관은 진정한 목자라고 할 수 있소. 그런데 목자가 하는 일을 살펴봅시다. 그러고는 소크라테스에게 이렇게 묻습니다. 선생은 목자가 본질적으로, 심지어는 절대적으로 자신의 무리에게 좋은 것을 고려하는 자라고 생각하시오? 목자가 솔선수범해 고생하는 것은 그것이 오직 자신을 위한 일이기 때문이오. 그가 자신의 가축들을 위해 고생하는 것은 오직, 가축을 잡아 목을 따서 팔 수 있기 때문이란 말이오. 목자가 그렇게 그렇게 행동하는 것은 이기적인 목적 때문이고 가축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겉치례일 뿐입니다. 이런 이유에서 트라시마코스는 목자와의 비교란 행정관에게 필요한 덕을 특징짓는 데 결코 적절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이런 소크라테스는 다음과 같이 답합니다. 당신이 정의한 것은 훌륭한 목자가 아니라고, 그것은 진정한 목자가 아니라 목자에 대한 풍자라고, 이기적인 목자란 모순적인 것이라고, 진정한 목자는 오직 자신의 무리에 헌신할 뿐이지 자신의 안위에는 생각하지 않는 자라고 말입니다. (중략)

  <정치가>의 논의 전개를 간략히 다시 다룰텐데 여러분은 목자의 은유에 어떤 식으로 이의가 제기되는지 대략 알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정치가란 무엇일까요? 플라톤에게 정치가란 무엇일까요? 물론 정치가란 정치가로서의 행위를 효과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특정한 인식과 기술을 통해서만 정의될 수 있습니다. 정치가를 특정짓는 인식과 기술은 명령하고 지휘하는 기술입니다. 그런데 명령하는 자는 누구일까요? 물론 왕이 명령합니다. 하지만 신의 명령을 전달하는 예언자, 사자, 민희의 심의결과를 전달하는 전령, 배에서 노를 젓는 자의 통솔자 역시 지휘하고 명령합니다. (중략) 이 명령은 무엇에게로 향할까요? 명령은 무생물과 관련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건축가가 하는 일, 즉 자신의 의지와 결정을 목재나 석재 같은 무생물에게 부과하는 일이 그것입니다. 이뿐만 아니라 생물, 본질적으로 생명존재에게 명령을 부과할 수 있습니다. 건축가와는 달리 정치가는 바로 이쪽에 속합니다. 정치가는 생명존재에게 명령할 것입니다. (중략)

  그런데 동물이건 인간이건 생명존재의 무리에게 명령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그것은 그 무리의 목자가 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러므로 이렇게 정의할 수 있습니다. 요컨대 정치가는 인간의 목자, 즉 도시국가에서 인구를 구성하는 생명존재 무리의 목동이라고 말입니다. (중략) 따라서 행정관이 무리를 지키는 자라는 주제와 관련해 우리는 상이한 유형의 동물들, 야생동물과 온순한 동물을 구분해야 합니다. 인간은 두번째 부류에 속합니다. 가축적이고 온화한 동물에는 수중 동물과 육상 동물이 있습니다. 인간은 육상 동물 옆에 놓여야 합니다. 육상동물은 날짐승과 그렇지 않은 짐승, 이종교배가 가능한 짐승과 그렇지 않은 짐승으로 분할되어야 합니다. (중략) 지시술이 도대체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고나해서는 말입니다. 불변항으로서의 목자라는 주제는 무용하고, 동물의 범주에 속해 있는 가능한 가변항들만을 참조토록 만들 뿐입니다.(중략)

  목자로 존재한다는 것은 무엇이고 어떻게 이뤄질까요? 이에 대해서는 이렇게 답할 수 있습니다. 하나의 군중에 복수의 목자가 있다거나 하는 일은 결코 없습니다. 단 한 명입니다. 두 번째로 활동의 형태에 관해 알 수 있는 것은 목자가 많은 일을 해야만 하는 자라는 것입니다. 목자는 무리의 식량을 확보하고, 가장 젊은 양을 돌보며, 병에 걸리거나 상처 입은 양을 치료하고, 명령을 내리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음악을 연주하며 길을 이끌고, 가장 건강하고 다산하는 암양이 튼튼한 새끼양을 낳을 수 있도록 교배시켜야 합니다. (중략) 목자의 단독성 · 단일성의 원칙에 대한 반론이 바로 이 대목에서 곧장 제기됩니다. 플라톤이 왕의 경쟁자, 양치기와 관련한 왕의 경쟁자라고 부른 존재가 탄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사실 왕이 양치기라고 정의된다면, 인간들에게 식량을 제공하는 농민이나 빵을 만들어 식량을 공급하는 빵집 주인 역시 양의 무리를 초원으로 인도해 풀을 먹이고 물을 마시게 하는 목자 만큼이나 인간의 목자라고 말해서는 안되는 이유가 있을까요? 농민이나 빵짐 주인은 왕의 경쟁자, 인간의 목자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병자를 돌보는 의사도 목자이고, 양치기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아동의 적절한 교육, 건강, 신체의 활력과 능력을 돌보는 체육교사나 교육자도 인간의 무리와 관련해서는 목자입니다. 누구나가 자신을 목자라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이고, 정치가의 경쟁자는 그만큼 많아지게 됩니다. 그래서 애초부터 용인된 불변항이 있었던 것입니다. 행정관이 곧 목자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목자의 권력이 근거하는 일련의 존재를 다변화시키면 동물 유형론이 만들어지고 구분이 멈추지 않게 됩니다. (중략) 이 모든 종의 동물 중 특수한 무리가 있는데 그것이 인간의 무리입니다. 이 무리의 선두에 목자가 있습니다. 이 목자는 모든 종의 동물을 지배하는 목자의 화신입니다. 이 목자는 누구일까요? '신 자신'이라고 플라톤은 말합니다. (중략) 왕은 목자가 아닙니다. (중략)

  그렇다면 이렇게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인간들에게 행사되는 특수한 유형의 전원지인 사목의 진정한 역사, 인간들에 대한 통치방식의 본보기이자 모형의 사목의 진정한 역사, 서구세계가 거쳐온 사목의 진정한 역사는 그리스도교와 함께 시작된다고 말입니다. (중략) 교회는 인류 차원에서 구원을 디룬다는 구실로 현실의 삶에서 인간들을 일상적으로 통치한다고 주장하는 종교입니다. 사회의 역사상 전례 없는 것이 바로 이것입니다. 요점만, 그 윤곽만 말씀드리면, 이처럼 어떤 한 종교가 교회로 제도화됨으로써 다른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는 권력장치가 형성된 것입니다. 기원후 2~3세기경부터 18세게에 이르기까지 1천5백년 동안 발견되고 무르익은 권력장치가 말입니다. (중략)

  13세기부터 17~18세기까지 전체를 관통한 모든 투쟁, 대부분의 투쟁은 사목권력의 주변에서 일어난 사목권력에 대한 투쟁이었습니다. 존 위클리프부터 존 웨슬리까지 13세기부터 18세기까지 종교전쟁 기간 동안 절정에 달했던 이 모든 투쟁은 근본적으로 인간을 통치할 권리, 인간이라는 존재의 일상 생활 · 세부사항 · 물질성 안에서 인간을 통치할 권리가 사실상 누구에게 있는지 알기 위한 투쟁이었습니다. 누가 이 권력을 가질지, 이 권력을 누구로부터 얻을지, 이 권력을 어떻게 행사할지, 각자가 얼마만큼 자율의 의지를 가질지, 이 권력을 행사할 자들은 어떤 자격을 지녀야 할지, 그들의 권한은 어떻게 제한될지. (중략) 종교개혁이 교리와 관련된 대전투라기보다는 사목과 관련된 대전투였고, 종교개혁의 쟁점이 사실상 사목권력의 행동방식이엇다고 할지라도 종교개혁으로 생겨난 두 세계나 일련의 세계, 요컨대 개신교 혹은 개신교 교회의 세계와 반종교개혁이라는 세계는 사목 없는 세계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중략)

  잊어서는 안되는 것은 사목을 통해 인간을 통치하는 이 기술을 '기술 중의 기술', '지식 중의 지식'으로 정의한 최초의 인물은 나지안조스의 성 그레고리우스라는 점입니다. 그 뒤로 이 정의는 여러분이 아시는 '기술의 기술', '영혼의 통솔'이라는 전통적 형태로 18세기까지 전해지게 됩니다. 즉 '영혼의 통솔', '영혼의 통치'야 말로 기술의 기술입니다.* (중략)

  아지안조스의 성 그레고리우스 이전에는 무엇이 '기술의 기술', '기술 중의 기술', '지식 중의 지식'이었을까요? 철학이었습니다. 요컨대 17~18세게 이전에 그리스도교화된 서구에서 철학을 계승한 '기술의 기술'은 또 하나의 철학도 아니었고, 신학도 아니었고, 바로 사목이었던 것입니다. 사목이라는 이 기술을 통해 어떤 사람들은 타인을 통치하는 법을 배웠고, 또 어떤 사람들은 누구에게 통치를 받아야 하는지를 배웠습니다. (...)

 - <안전, 영토, 인구- 콜레주드프랑스 강의 1977~78년 >(미셀 푸코 · 난장 · 2011년 · 원제 : Securite, territoire, population) p.199~217



   .................
  * 이 정식은 교황 그레고리우스 1세가 쓴 <사목의 규칙>(Regula Pastoralis, 590년) 서두에 등장한다. "영혼의 통치야말로 기술 중의 기술"이다.













?

  1. 28
    Feb 2018
    20:58

    [철학] 스피노자의 철학 : 철학자의 고독

    (...) 니체는, 자기 자신이 체험했기 때문에 한 철학자의 생애를 신비롭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철학자는 금욕적인 덕목들―겸손, 검소, 순수―를 독점하여, 그것들을 아주 특별하고 새로운, 실제로는 거의 금욕적이지 않은 목적들...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499 file
    Read More
  2. 27
    Feb 2018
    14:28

    [사회] 미니마 모랄리아 : 물 만난 고기떼

    (...) 고도로 집중된 산업이 포괄적인 분배 장치를 갖추게 되면서 유통 부문은 해체되었지만 이 부문은 기이한 사후 생존(Post-Existense)을 시작하게 된다. 거간꾼 직업은 그 경제적 기반을 상실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삶이 중개인의 삶이 되며, 심지어 사...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267 file
    Read More
  3. 27
    Feb 2018
    01:01

    [사회] 미니마 모랄리아 : 프루스트를 위하여

    (...) 재능 때문이든 허약한 체질 때문이든 유복한 부모 밑에서 자란 이들이 예술가나 학자 같은 지적인 작업을 갖게 되면 그는 동료라는 역겨운 이름을 가진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남다른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 이유는 사람들이 그의 독립성을 질투한...
    Category기타 By이우 Views279 file
    Read More
  4. 02
    Feb 2018
    00:08

    [문학]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입술 · 입맞춤 · 기관

    (...) 나는 키스하기에 앞서 우리가 사귀기 전 그녀가 바닷가에서 지녔다고 생각했던 신비로움으로 다시 그녀를 가득 채워 그녀 안에서 예전에 그녀가 살았던 고장을 되찾고 싶었다. 내가 알지 못하는 이런 신비로움 대신에, 나는 적어도 우리가 발베크...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350 file
    Read More
  5. 01
    Feb 2018
    23:45

    [문학]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죽음, 그리고 일상, 생명 에너지

    (...) 우리는 흔히 죽음의 시간이 불확실하다고 말하지만, 이런 말을 할 때면 그 시간이 뭔가 막연하고도 먼 공간에 위치한 것처럼 상상하는 탓에, 그 시간이 이미 시작된 날과 관계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또 죽음이 이렇게 확실한 오후, 모든 시간...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473 file
    Read More
  6. 15
    Jan 2018
    08:55

    [문학]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슬픔

    (...) 질베르트의 징긋한 얼굴을 보는 짧은 순간에 비해, 그녀가 우리의 화해를 시도할 것이며, 심지어는 우리 약혼까지 제안하는 모습을 내가 꾸며 내는 순간들이 얼마나 많았던가! 상상력이 미래를 향해 끌어가는 이 힘은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사실 ...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453 file
    Read More
  7. 14
    Jan 2018
    19:19

    [문학]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기억(memorie)과 추억(souvenir), 그리고 작품

    (...) 우리는 집에만 있지 않고 자주 산책을 나갔다. 가끔식 옷을 입기 전에 스완 부인은 피아노 앞에 앉았다. 크레프드신 실내복의 분홍, 하양 또는 아주 화려한 빛깔 소맷부리 밖으로 나온 그녀의 아름다운 손은, 그녀 눈 속에는 있으나 마음 속에는 없는 ...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353 file
    Read More
  8. 11
    Jan 2018
    09:22

    [철학] 플라톤주의를 뒤집다(환영들)

    (...) "플라톤주의*를 뒤집음"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니체는 자신의 철학 과업보다 일반적으로는 미래의 철학 과업을 플라톤주의를 뒤집는 것으로 정의한다. 그리고 그에게 있어 이 과업을 이루기 위한 방식은 대개 본질의 세계와 외양의 세계 소멸을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965 file
    Read More
  9. 18
    Dec 2017
    03:12

    [철학] 『안티 오이디푸스』 : 분리와 종합 · 근친상간 · 혈연과 결연 · 오이디푸스 컴플렉스

    (...) 토지의 충만한 몸은 구별 없는 게 아니다. 괴로워하며 위험하며 유일하고 보편적이기에, 토지의 충만한 몸은 생산 및 생산자들, 그리고 생산의 연결로 복귀한다. 하지만 이 위에는 또한 모든 것이 달라붙고 기입되고, 모든 것이 끌어당겨지고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965 file
    Read More
  10. 14
    Dec 2017
    04:23

    [철학] 들뢰즈 : 언표행위의 집합적 배치 · 표현 · 비신체적 변환 · 화행이론

    (...) 들뢰즈와 가타리는 '개인적 언표행위'란 없음을 입중하려고 엄청난 노력을 들인다. '개인적인 언표행위란 없으며, 언표행위의 주체라는 것조차 없다.'(들뢰즈 · 가타리 1987: 79/I 85/156). 결과적으로 언어는 근본적으로 사회적이며, 언표와 명령-어들...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874 file
    Read More
  11. 12
    Dec 2017
    06:24

    [철학] 알튀세르의 중층결정 : 기계적 인과성 · 표현적 인과성?· 구조적 인과성

    알튀세르(Louis Althusser, 1918년~1990년)가 개진한 인과성의 세 양상은 원인과 결과를 이어주는 특정한 사유 방식과 인식론이 연관되어 있다. '기계적 인과성'은 부분과 부분이 일대일 대응관계를 가리키며 근대의 기계론적 세계관의 토대가 된다. '표현적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945 file
    Read More
  12. 12
    Dec 2017
    04:08

    [철학] 들뢰즈가 말하는, 욕망 · 대중 · 권력 · 제도

    (...) "미시-파시즘만이 다음과 같은 포괄적인 문제에 대답을 줄 수 있다. 욕망이 자신에 대한 억압을 욕망하는 이유는 무엇이며, 그것은 또 어떻게 억압을 욕망할 수 있는 것일까? 확실히 대중은 권력에 수동적으로 복종하는 것이 아니다. 또 그들은 일...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231 file
    Read More
  13. 05
    Dec 2017
    21:35

    [철학] 앙띠 오이디푸스 : 기호(記號, sign), 그리고 기표(記標, signifiant)

    (...) 눈은 낱말을 본다. 눈은 읽지 않는다. 이 체계에서 낱말은 지시 기능을 갖고 있을 뿐, 자기 혼자 만으로는 기호를 구성하지 않는다. 기호가 되는 것은 오히려 그 몸 위에서 정의되었고, 낱말에 대한 표기 행위가 쓰인 미지의 얼굴을 그 몸이 드러...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191 file
    Read More
  14. 04
    Dec 2017
    16:21

    [철학] 앙띠 오이디푸스 : 역사, 자본, 그리고 우발의 개입

    #역사 (...) 탈코드화된 욕망들, 탈코드화의 욕망들은 늘 있었고, 역사는 이것들로 충만하다. 하지만 탈코드화된 흐름들이 하나의 욕망을, 사회적인 동시에 기술적인 욕망기계를 꿈꾸거나 결핍하는 대신 그런 기계를 생산하는 욕망을 형성하는 것은, 한 ...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316 file
    Read More
  15. 22
    Nov 2017
    18:16

    [철학] 안전, 영토, 인구 : 사목권력의 특징, 복종 · 예속 · 배려 · 봉사

    (...) 고대세계가 끝나갈 무렵 근대 세계가 탄생할 무렵까지 그리스도교 사회보다 더 사목적인 문명이나 사회는 결코 존재했던 적이 없습니다. 이런 사목, 이런 사목권력은 인간을 법이나 주권자에게 예속시키기 위해 사용된 절차와 동일시되거나 혼동되...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2062 file
    Read More
  16. 22
    Nov 2017
    04:52

    [철학] 안전, 영토, 인구 : 인간에 대한 통치, 사목권력의 출현

    (...) 목자의 은유는 희귀합니다. 하지만 명맥한 예외, 플라톤이라는 중대하고 주된 예외가 있습니다. 훌륭한 행정관, 이상적인 행정관이 목자로 간주되고 있는 텍스트가 플라톤에게는 많이 있습니다. 훌륭한 목자라는 것은 훌륭할 뿐만 아니라 단적으로...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721 file
    Read More
  17. 21
    Nov 2017
    19:53

    [철학] 안전, 영토, 인구 : '인간에 대한 통치'의 탄생, 사목권력

    (...) 인간에 대한 통치는 두 형태로 나타납니다. 사목적 유형의 권력이라는 관념과 조직형태가 그 중 하나이고, 양심지도나 영혼지도라는 형태가 나머지 하나입니다. 첫번째 형태로 사목권력의 관념과 조직을 살펴보죠. 왕 · 신 · 수장이 인간과 관련해...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521 file
    Read More
  18. 21
    Nov 2017
    16:26

    [철학] 안전, 영토, 인구 : 통치란 사람들을 적절한 목적으로 이끌기 위해 사물을 배치하는 일이다

    (...) 16세기에 '경제'라는 말은 통치의 한 형식을 지시했습니다. 그러나 18세기가 되면 '경제'는 우리의 역사에서 대단히 중요한 일련의 복잡한 절차를 통해 통치가 개입하는 현실의 한 수준, 어떤 영역을 지칭하게 됩니다. 지금까지가 통치한다는 것은 무엇...
    Category철학 By이우 Views1568 file
    Read More
  19. 13
    Nov 2017
    01:53

    [문학]?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 ?『나를 보내지 마』

    (...) "어째서 헤일셤이 필요했을까? (중략) 너는 작품이 사람을 드러낸다고 했지. 사람의 내면을 말이야. 네가 말한 게 바로 그거지? 그렇다면 그 문제를 제대로 짚은 셈이다. 우리가 너희 작품을 거어온 건 거기에 너희의 영혼이 드러나 있다고 생각했...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1500 file
    Read More
  20. 11
    Oct 2017
    22:59

    [문학] 마광수 시집? 『가자, 장미여관으로』 초판 서문

    (...) '장미여관'은 내 상상 속에 존재하는 가상의 여관이다. 장미여관은 내게 있어 두 가지 상징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하나는 나그네의 여정과 향수를 느끼게 해주는 여관이다. 우리는 잡다한 현실을 떠나 어디론가 홀가분하게 탈출하고 싶은 충동을 ...
    Category문학 By이우 Views109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 1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