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초대] 청년그룹 독서모임 『운명』

by 초롬 posted Nov 08, 2020 Views 66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운명.jpg


독서모임 요강


   ○모임명 : 청년그룹 독서모임 『운명』

   ○도서 : 『운명』(임레 케르테스 · 민음사 · 세계문학전집340)

   ○일시 : 2020년 11월 28일(토) 오전 10시 30분~오후 1시 30분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사직동 사무실

   ○참가비 : 7천원 (공간이용료, 다과)

   ○신청 및 문의 : 010 - 5008 - 9479 · 이세은


    이 모임은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책 소개 : 『운명』(임레 케르테스 · 민음사 · 세계문학전집340)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40권. 본인의 홀로코스트 생존 경험을 토대로 깊고 의미 있는 울림을 오늘의 우리에게 전하며 '아우슈비츠 이후의 문학'을 정립한 임레 케르테스의 운명 4부작 중 대표작이자 작가에게 노벨 문학상을 안겨 준 작품이다.

  실제로 아우슈비츠, 부헨발트, 차이츠 강제 수용소를 어린 나이에 거쳤던 헝가리계 유대인 임레 케르테스가 오랜 침묵 끝에 13년간의 집필 기간을 걸쳐 완성해 낸 작품으로, 발표 당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2차 세계 대전이 낳은 가장 성찰적인 소설 중 하나이자 인간성과 비인간성에 대한 준열한 고발 문학으로 꼽히고 있다.

  부다페스트에 살던 열네 살 소년 죄르지가 갑작스럽게 타고 있던 버스에서 끌려나와 익숙했던 세계에서 갑자기 유리된 채 최악의 인간 조건으로 악명 높은 아우슈비츠에서 부헨발트, 차이츠 수용소를 거치면서 겪은 처참한 상황과, 그 안에서 찾아낸 담담한 일상과 순간의 행복을 대조하며 가장 비인간적인 세계 가운데 인간이 인간으로 성립하기 위한 최소의 조건이 무엇인지를 묘사하고 있다.

  유대인 강제 수용소의 존재를 아는 모든 이의 추측과는 반대로 수용소에서 보낸 시간 가운데 비참함 대신 자족과 수용을 느꼈던 소년 죄르지의 차분한 고백에서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운명의 본질과 함께, 개인이 품은 자유의 추구가 내포한 위험을 깨닫는다. 소설을 쓰면서 단 한 순간도 아우슈비츠를 잊을 수 없었다는 작가의 강렬한 체험이 그대로 담긴 작품이다.

저자 소개 : 임레 케르테스

  1929년 부다페스트에서 목재상을 하던 유대인 중산층 가정에서 태어났다. 기숙학교에 들어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시작된 유대인 박해에 의해 열네 살의 나이로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끌려갔다가 악명 높은 독일 부헨발트 수용소와 차이츠 수용소를 거쳐 2차 세계 대전이 끝나면서 부다페스트로 돌아온다. 일간지 편집인, 공장 노동자, 프리랜서 작가, 번역자로 일하면서 니체, 프로이트, 비트겐슈타인 등 많은 철학가와 작가의 작품을 독일어에서 헝가리어로 번역, 소개했으며 1973년에는 13년간의 집필 기간을 걸친 첫 소설 『운명』을 탈고한다.

  이후 의미상 속편에 해당하는 『좌절』, 『태어나지 않은 아이를 위한 기도』 등 홀로코스트를 주제로 한 일련의 작품을 통해 인간성의 본질을 끈질기게 탐구했다. 소로스 재단상, 라이프치히 문학상, 헤르더 상에 이어 2002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그는 이듬해 『청산』으로 ‘운명 4부작’을 완성한다. 문학과 인류에 대한 공훈을 인정받아 헝가리 최고의 훈장인 성 이슈트반 훈장을 받았고 2016년 향년 86세의 나이로 부다페스트 자택에서 타계하였다. 

출판사 책 소개

  홀로코스트 생존자 임레 케르테스가 10여 년간 집필한 자전적 대표작
  가장 비인간적인 공간 속에서도 가장 존엄한 인간성에 대한 명징한 성찰

  야만적이고 제멋대로인 역사에 맞선 한 개인의 취약한 경험을 지켜 내려 한 작가. ― 노벨 문학상 선정 이유

  본인의 홀로코스트 생존 경험을 토대로 깊고 의미 있는 울림을 오늘의 우리에게 전하며 ‘아우슈비츠 이후의 문학’을 정립한 임레 케르테스의 운명 4부작 중 대표작이자 작가에게 노벨 문학상을 안겨 준 『운명』이 민음사 세계문학전집(340)으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실제로 아우슈비츠, 부헨발트, 차이츠 강제 수용소를 어린 나이에 거쳤던 헝가리계 유대인 임레 케르테스가 오랜 침묵 끝에 13년간의 집필 기간을 걸쳐 완성해 낸 작품으로, 발표 당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2차 세계 대전이 낳은 가장 성찰적인 소설 중 하나이자 인간성과 비인간성에 대한 준열한 고발 문학으로 꼽히고 있다.
이 작품은 부다페스트에 살던 열네 살 소년 죄르지가 갑작스럽게 타고 있던 버스에서 끌려나와 익숙했던 세계에서 갑자기 유리된 채 최악의 인간 조건으로 악명 높은 아우슈비츠에서 부헨발트, 차이츠 수용소를 거치면서 겪은 처참한 상황과, 그 안에서 찾아낸 담담한 일상과 순간의 행복을 대조하며 가장 비인간적인 세계 가운데 인간이 인간으로 성립하기 위한 최소의 조건이 무엇인지를 묘사하고 있다.
유대인 강제 수용소의 존재를 아는 모든 이의 추측과는 반대로 수용소에서 보낸 시간 가운데 비참함 대신 자족과 수용을 느꼈던 소년 죄르지의 차분한 고백에서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운명의 본질과 함께, 개인이 품은 자유의 추구가 내포한 위험을 깨닫는다.
소설을 쓰면서 단 한 순간도 아우슈비츠를 잊을 수 없었다는 작가의 강렬한 체험이 그대로 담긴 이 결코 잊을 수 없는 작품은, 책을 펼친 모두에게 인간 존엄에 대한 우리의 피상적인 판단을 다시 한 번 재고하게 할 시대의 역작이다.

  매일매일 죽음을 일상으로 살아야만 했던
  한 소년이 발견한 삶의 근본적이고 절대적인 진실

  부다페스트의 중산층 유대인 부모 아래에서 아무런 걱정 없이 순진한 유년을 보내던 열네 살 소년 죄르지는 어느 날부터인가 자신을 둘러싼 세계가 조금씩 바뀌어 가는 것을 느낀다. 노란색 별을 가슴에 붙이게 되고, 생필품 배급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고, 아버지는 어느 날 노동 봉사라는 명목으로 죄르지 곁을 영영 떠난다. 한편 유대인 소년들에게 할당된 공장 노동에 징집된 죄르지는 공장을 향하던 버스에서 끌려나와 그를 기다리고 있던 잔혹한 운명에 조우한다. 갑작스러운 연행과 물 한 모금 주어지지 않는 비좁은 수용소행 기차, 죄르지가 도착한 곳은 지금까지 그가 알던 세상의 대척점에 위치한 땅, 바로 아우슈비츠였다. 아우슈비츠에서 부헨발트, 차이츠까지 악명 높은 강제 수용소를 전전하면서 소년은 매일 도처에 도사린 죽음과 마주한다.
그러나 가스실의 비참과 잔혹한 노동, 인간 이하의 생존 조건 가운데에서 그는 오히려 그 어느 때보다 담담하게 자신에게 주어진 것들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견뎌 내는 법을 체득한다. 즉 죽음에서 일상을 찾아낸 것이다.

  줄은 나를 포함해 똑같이 줄을 맞춰 느리지만 한 발 한 발 서서히 앞으로 나아갔다. 앞에 목욕탕이 있었는데 이를 보자 다시 힘이 생겼다. 하지만 그 전에 모두 의사에게 건강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들이 말을 해 주기도 했지만 스스로 생각해도 이것은 자연스럽게 이해가 되는 부분이었다. 업무 때문에 하는 일종의 징병 검사나 업무 적합도 검사임에 틀림없다고 생각했다. 그때까지 잠깐 쉴 수 있었다. 내 옆과 앞과 뒤에서 소년들이 서로 부르며 잘 있다고 손을 흔들었다. (중략) 역은 꽤 멋있었다.
― 본문 중에서

  부족한 식량을 절도 있게 섭취하고, 주어진 노동을 묵묵히 수행하고, 그곳을 지배하는 폭력적인 규칙에 순응하면서 계속해서 삶을 살아 나가는 것에 집중하는 죄르지. 소년은 1944년 수용소에 들어가 1945년 2차 세계 대전이 끝난 뒤 해방되어 부다페스트 거리로 다시 돌아오지만 이미 단 일 년의 시간 동안 노인처럼 변해 버렸다. 그를 알던 거리의 이웃들과 그가 겪은 이야기를 세상에 발표하고 싶어 하는 저널리스트는 죄르지가 지구상 최악의 장소에서 끔찍한 일을 겪고 세상에 대한 분노에 차 있을 것이라 예상하지만 죄르지는 그런 그들에게 자신은 그곳에서 어쩌면 행복까지도 느꼈음을 피력한다.
혼란스러워하는 사람들에게 내뱉는 “운명이 있다면 자유란 없다. 그런데 만약 반대로 자유가 있다면 운명이란 없다.”라는 죄르지의 역설은 실제로 죄르지의 나이에 아우슈비츠와 부헨발트, 차이츠를 경험한 작가 임레 케르테스가 홀로코스트 이후의 인류에게 전하는, 인간성에 대한 준엄하고도 근원적인, 강렬한 깨달음이다.

  2016년 3월 홀로코스트의 생존자이자 아우슈비츠의 고발자 임레 케르테스가 타계하면서 우리는 다시 한 번 이 독특한 주제에 천착해 온 거장의 삶을 돌아볼 기회를 갖게 되었다.
부다페스트의 목재상 부부에게서 태어난 임레 케르테스는 자신이 유대인이라는 사실을 뚜렷이 인식하기도 전에 그의 생애를 변화시킬 만한 사건에 맞닥뜨린다. 소설 속 주인공 죄르지와 마찬가지로 불과 열네 살의 나이에 부모님과 살던 정든 거리에서 지상의 지옥이라는 별명이 붙은 폴란드 아우슈비츠에 끌려간 것이다. 그는 이후에 부헨발트와 차이츠에 각각 수용되었다가 종전 이래 다시 부다페스트에 돌아온다. 이때 겪은 강렬한 체험은 고발자로서의 사명감으로 변하여 이후 작가의 삶을 지배하면서 그의 문학 세계를 이루는 주요한 토대가 된다.
일간지 편집인, 공장 노동자, 프리랜서 작가, 번역자 등 다양한 직업에 종사하며 전쟁 이후의 삶을 영위하던 임레 케르테스는 결국 13여 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의 집필 끝에 그의 운명을 바꾼 역작 『운명』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한다. 이 작품의 원제는 ‘Sorstalansag’로, 본래는 ‘운명 없음’이라는 뜻이다. 즉 죄르지가 소설 말미에 사람들을 향하여 부르짖는 “운명은 없다.”라는 한마디를 소설의 주제로 다루고 있는 것이다.

  인류 역사상 가장 잔혹한 범죄의 피해자가 말하는 음성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차분하고 객관적인 목소리로 과거를 술회하는 죄르지의 입술을 빌어 임레 케르테스는 어쩌면 운명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가 곧 운명이라고 주장하며, 아우슈비츠를 사회적 폭력과 억압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는 현대 사회까지 확장하여 그 안에서 ‘살아갈 의지’를 가질 것을 피력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비록 타계로 인해 더 이상 새로운 작품을 통해 새로운 음성을 들을 수는 없게 되었으나, 이 현대사에서 특별한 위치를 점한 작가는 여전히 깨어 있는 독자들에게는 더없이 생생한 목소리로, 아우슈비츠가 특정 지역과 특정 시기에 속한 일회적인 사건이 아니라 지금도 폭력적인 사회 안에서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진행형의 사건임을 고발하면서 “나치는 언제나 다시 우리에게 돌아올 수 있다.”라고 경고하고 있다.

오시는 길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6-1 한라빌딩 205호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전화 : 02-389-7057 · www.epicurus.kr)

지도.jpg


   전철 : 3호선 경복궁역 하차 → 7번 출구 → 사직터널 방향 600미터(도보 10분)
   버스 정류장 : 사직단(ID: 01-113), 사직단(ID: 01-128)
   주차 시설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십시오.








  1. 12
    May 2020
    23:07

    [완료]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 서양철학

      풀리지 않는 고민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고민들을 풀기 위해 목표도 세워보고 새로운 취미도 만들어 보고 낯선 사람들과 어울려도 보고 하루 종일 문학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드라마를 보거나. 계속 고민하다 보면 해결되겠지 생각했으며 어느 순간에...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1 Views1162 file
    Read More
  2. 01
    Jun 2020
    18:42

    [화보]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8회

    22장 전체주의는 왜 발생하는가?   아도르노는 '아우슈비츠'가 광기나 비정상의 결과물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참혹한 학살을 일으켰던 주범은 지금까지 서양철학이 그토록 자랑하던 '이성' 혹은 '합리성'이라고 주장한다. "대량학살이란 절대...
    Category모임 후기 By초롬 Reply0 Views663 file
    Read More
  3. 15
    Jun 2020
    00:16

    [완료]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과 굴뚝청소부」

      우리는 저마다 이 세상이 특정 부분에 있어서 잘못 돌아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소수자들에 대한 차별은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자본주의 시스템 아래에서 개인의 노력을 운운하며 배제와 폭력을 정당화시키는 일들 ...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759 file
    Read More
  4. 12
    Jul 2020
    22:25

    [화보]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11회

    ○ 스터디명 : 「철학VS철학」 서양철학사 파트 스터디 ○ 기간 : 2020년 2월 22일(토)~2020년 7월 11일(토) · 11회차 ○ 시간 : 격주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3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사직동 사무실 ○ 도서 :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
    Category모임 후기 By초롬 Reply0 Views499 file
    Read More
  5. 19
    Sep 2020
    22:50

    [화보]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과 굴뚝청소부」

      생성, 변이, 차이, 사건, 계열, 우발, 창조, 배치, 타자성, 특이성, 가변성, 탈주선, 탈영토화, 탈코드화, 노마디즘, 매끄러운 공간, 포연 없는 전쟁, 움직이지 않는 유목민.   언뜻 보면 세상은 슬픔으로 가득 차 있어 보입니다. 고통 속에서 힘들게...
    Category모임 후기 By초롬 Reply0 Views244 file
    Read More
  6. 20
    Sep 2020
    18:30

    [취소] 청년그룹 철학강독 「철학 VS 철학」 · 동양철학

        풀리지 않는 고민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고민들을 풀기 위해 목표도 세워보고 새로운 사람들과 취미도 만들어 보고 하루 종일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때로는 나 홀로 여행을 가기도 했습니다. 계속 고민하다 보면 해결되겠지 생각했으며 어느 순간에는...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564 file
    Read More
  7. 08
    Nov 2020
    18:47
    update

    [초대] 청년그룹 독서모임 『운명』

    □ 독서모임 요강 ○모임명 : 청년그룹 독서모임 『운명』 ○도서 : 『운명』(임레 케르테스 · 민음사 · 세계문학전집340) ○일시 : 2020년 11월 28일(토) 오전 10시 30분~오후 1시 30분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www.epicurus.kr) 사직...
    Category공지사항 By초롬 Reply0 Views66 update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