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강의 후기] 동물원 밖에서, 한바탕 춤과 노래를!

posted Nov 20, 2015 Views 2204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정현


이미지_독서토론.jpg? 올 해 가을은 예천 초입의 풍년휴게소에서 맞이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 어린 강아지였던 백구가 네 살을 더 먹어 성견이 되었는데도, 일 년이 훌쩍 지나 나타난 우리를 여전히 기쁘게 반겨 줍니다. ‘생강나무 노란 싹이 트고, 목련 봉우리가 열리는 3월이면 풍년휴게소 느티나무 아래에서 갑작스레 봄을 맞이하'던 지난 삼 년의 기억이 떠오릅니다.

? 2012년 경북도립대학교와 첫 인연을 맺고, 인문고전 만남 프로젝트 <Reader가 Leader다>로 한 학기동안 청춘들을 만났습니다. 다음 해 3월에는 2013년 통찰력을 갖춘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인문고전 만남 <상처 받지 않을 권리>로, 2014년에는 <행복한 삶을 위한 일곱 개의 주제>로 인문강좌와 독서토론을 하고, 청소년소설 <정범기 추락사건>의 저자 정은숙 작가와의 즐거운 북콘서트를 했습니다.

? 올 해로 네 번째인 인문고전 만남 <청년, 세상을 노마드하다>. 강의 시작 전에 강의실 앞에서 작년에 수강했던 한 여학생을 만나 반가운 마음에 이번 강의도 들으러 오라고 권했습니다. "정말 듣고 싶은데, 힘들 것 같아요. 수업과 과제가 너무 많아서요." 유아교육을 공부하는 여학생은 조심스레 거절했습니다. 이번 강좌의 마지막 날, 세책례를 하면서 <굿바이 동물원>의 강태식 작가 초청 북콘서트에서 재치 넘치는 독자 낭송으로 분위기를 띄웠던 여학생이 미안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인문고전만남 수업이 정말 좋았어요. 평소 고민하던 문제와 새로운 이야기를 접할 수 있어서요. 매번 다 참석하고 싶었는데, 너무 바빠서 결석을 하게 돼 선생님들에게 죄송해요."?

? 학생들은 바쁩니다. 전공수업과 과제로, 자격증 취득 준비로, 공무원 시험 준비로 저마다 바빠도 너무 바쁜 것이죠. 왜 그리 바쁘게 여유없이 청춘을 보내야만 할까요? 2시에 서울에서 출발해 어두어진 경북도립대학교 캠퍼스에 들어서면 오늘은 몇 명의 학생들을 만날 수 있을까라는 염려를 하며 강의실로 향합니다. 강의 회차가 거듭될 때마다 비어가는 자리를 보며 바쁘거나, 몰라서 함께 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대한 생각으로 안타까웠지만, '3월 초에 경북도립대에 와서 가장 유익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한 고민 많은 전역한 남학생 백○○과 기존의 사고 체계가 흔들려 혼란스러워하며 계속 질문을 던지던 김○○. 엉뚱한 이야기를 하면서도 독도 여행의 기대로 끝까지 자리한 강○○, 그리고 함께 한 모든 학생들. 모두 한 순간이라도 앎의 감응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 <청년, 세상을 노마드하다> 다섯 번 째 시간. 제 17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강태식의 장편소설 <굿바이 동물원>을 읽고 토론을 했습니다. '처절한 경쟁 사회에서 밀려난 주인공이 동물원의 동물로 취직하면서, 고릴라의 탈을 쓰고 가슴을 탕탕 두드리고 모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을 오르내리면서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 대부분의 경북도립대 학생들이 꿈꾸는 공무원 공부를 하는 앤 대리, '사람답게 살고 싶어' 동물원에 취직한 조풍년. 모든 것이 돈으로 환원되는 이 시대의 아픈 이야기를 작가는 블랙코미디처럼 '능숙하게 사람을 울리고', 웃기지만 책을 읽고 난 우리는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질문 앞에 깊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책의 결말처럼, 동물원의 구조는 바꾸지 않고, 기꺼이 자신과 가족을 위해 다시 고릴라의 탈을 쓰고 모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 오를 것인가, 자식에게까지 또 동물원의 고릴라로 살게 할 것인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앤 대리의 기쁨도 잠시, 곧 구조조정으로 불안에 떨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학생들은 명쾌한 답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 해답은 <청년, 세상을 노마드하다>에 있습니다. '세상을 노마드한다는 것은 몇 가지 명제로 정리될 수 있습니다. 첫째, 노마드한다는 것은 '우발적인 마주침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생성한다'는 것. 둘째, 새로운 의미를 생성한다는 것은 기표와 반-기표를 가로질러 탈-기표를 생성하는 것. 셋째 탈-기표는 근대철학에서 말하는 '주체'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 우리를 둘러싼 외부의 배치물을 이동시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기입되는 기표와 반-기표를 잘 살펴서 '복종하는 기술자'가 되지 않아야 합니다.'

? 먹고 사는 문제에만 매달려 단순한 생활자로 살아가기 위해, 안정된 직업만을 찾기 위해 청춘을 보내는 일은 끔찍하고 불행한 일입니다. 그저 직업으로써 공무원이 되고, 유치원 교사가 되고, 소방관이 되고, 행정가가 되기 위해 빡빡한 수업과 많은 과제로 바쁘게 사는 것이 행복한 일인지 끊임없이 질문을 던져 봐야 합니다. 어떤 분야의 일을 하는 공무원이 되고 싶은가? 정말 어린이를 사랑하고,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교사가 되고 싶은가?

? <굿바이 동물원>의 결말을 두고, 여러 의견이 있었습니다. 제가 주인공 김영수라면 동물원에 남지 않고, 동물의 탈을 쓴 동물원 안의 사람들과 모두 밖으로 나와 한바탕 춤과 노래를 부르고, 사람의 얼굴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길을 함께 모색하겠습니다.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 홈패인 공간이 아닌 매끈한 공간으로의 이행, 단 한명의 1등을 세우는 구조가 아닌 모두가 1등이 될 수 있는 일체에서 다양체로의 삶을 실현하기 위해 뾰족한 시치프스의 산정을 '천개의 고원'으로, 고원을 매끄러운 공간으로 바꾸어 가겠습니다. 바로 노마드(유목)하는 삶이지요.?

? 노마드한다는 것, 유목하는 삶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기존의 의미 체계에서 벗어나 탈주한다는 것은 자유롭지만 외롭습니다. 때론 현실의 불편함을 과감하게 감수해야 합니다. 남이 만들어 놓은 동일성안에서 객체로 살아 갈 것인가, 스스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삶의 주인으로 살아 갈 것인가를 깊이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어떤 선택을 하든 괜찮습니다. 내가 변하지 않아도 세계는 원래 ‘노마드’하니까요.






?

  1. 20
    Dec 2016
    17:39

    나를 소개하다 _봉혜선

    중랑구립정보도서관 봉혜선 1. 발생, 발견, 발산, 발전 오전 운동 나갈 때면 포드득대며 소리지르는 새. 떨어져 고인 낙엽 닮은, 날아다니는 새들이 환영하듯 앞서 가는 걸 보며 걸어간다, 걸어댄다, 걸어본다. 새들만이 나를 반기는 유일한 생명체인 ...
    Category중랑도서관 인문학 글쓰기 By이우 Reply0 Views1558 file
    Read More
  2. 20
    Dec 2016
    17:38

    나는 _안혜원

    중랑구립정보도서관 안혜원 아침밥을 안치자마자 다시마를 한 조각 뚝, 분질러 찬물에 담그려다 문득 내가 딱딱하게 말라가는 다시마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한 때는 깊은 물결 속에서 무성하게 휘날렸을. 이십대가 시작되었을 때, 뿌리 없는 해초가 떠밀리듯 ...
    Category중랑도서관 인문학 글쓰기 By이우 Reply0 Views1374 file
    Read More
  3. 20
    Dec 2016
    17:36

    유씨솜씨 _유현주

    유씨솜씨 중량구립정보도서관 유현주 제 이름은 유현주입니다. 요즘의 '나'는 곧 '유씨솜씨'이기도 합니다. '유씨솜씨'는 프랑스자수를 시작하면서 붙인 제 브랜드(?) 이름입니다. -자수공방으로 세련된 이름도 많은데 왜 하필 촌스러운 '유씨솜씨'냐고...
    Category중랑도서관 인문학 글쓰기 By이우 Reply0 Views1433 file
    Read More
  4. 21
    Feb 2016
    03:40

    몸, 차이로 존재하는 아름다움_김슬아

    청소년인문학 김슬아(중등 1학년) 사람은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저마다의 색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름답다. 저마다의 다른 특성, 저마다의 색깔을 우리는 ‘매력’이라고 부른다. 사회와 시대가 정하는 아름다운 외모, 아름다운 몸매가 아니라 저마다의 ‘...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2028 file
    Read More
  5. 21
    Feb 2016
    03:39

    이해와 공감_김슬아

    청소년인문학 김슬아(중등 1학년) ‘이해’란 다른 사람의 생각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다. ‘공감’이란 다른 사람의 감정을 함께 나누는 일이다. 사람들의 관계에서 생기는 문제나 사회 문제의 대부분은 다른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공감하지 못하기...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2137 file
    Read More
  6. 21
    Feb 2016
    03:38

    이해와 공감에 관하여_이가은

    청소년인문학 중등 2학년 이가은 ‘이해’란 ‘남의 사정을 잘 헤아려 너그럽게 받아들인다’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공감’은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자신도 그렇게 느낀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혼자 살아간다면 이해와 공감이란 것은 필요 없을 지도 모르지만 ...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1941 file
    Read More
  7. 21
    Feb 2016
    03:36

    몸, 차이로 존재하는 아름다움_이가은

    청소년인문학 중등 2학년 이가은 세상에는 많은 사람이 살고 있다. 키가 큰 사람, 키가 작은 사람, 뚱뚱한 사람, 마른 사람, 눈이 큰 사람과 작은 사람……. 저마다 외모가 다르듯 생각도 저마다 다르며 성격도 모두 다르다. 서로 다른 모양, 서로 다른 색깔을 ...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1958 file
    Read More
  8. 30
    Jan 2016
    22:53

    뒤섞임과 다양성_ 이가은

    뒤섞임과 다양성 ―<피부색깔=꿀색>을 읽고― 청소년인문학 이가은(중등 2학년) ‘뒤섞임’과 ‘다양성’이 무엇일까? 다양성이란 모양, 빛깔, 형태, 양식 등 여러 가지로 많은 성질을 말한다. 하나의 벚나무에서 피는 꽃들을 ‘벚꽃’이라고 말하지만 제각기 잘 살...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1989 file
    Read More
  9. 23
    Jan 2016
    21:23

    공부는 왜 해야 할까? _이가은

    청소년인문학 중등 2학년 이가은 의견을 나누기 위해 우리는 공부해야 한다. 우리는 사람들과 함께 살아 간다. 만약 사람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내가 그 내용을 전혀 모른다면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결국 소외되고 말 것이다. 그러나 ...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2112 file
    Read More
  10. 23
    Jan 2016
    21:21

    왜 알아야 할까? _손유하

    청소년인문학 중등 1학년 손유하 소통하려면 알아야 한다. 알아야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듣고 나의 의견을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친구들과 어떤 활동을 할 때에도 규칙이나 방법을 알아야 함께 할 수 있다. 자신이 원하는 직업을 얻기 위해서도 우리는 알아야 ...
    Category청소년 인문학 By이우 Reply0 Views1987 file
    Read More
  11. 05
    Dec 2015
    18:35

    눈 오는 날의 스케치-이별 유예 _김명화

    눈 오는 날의 스케치 -이별 유예 김명화 산발적으로 눈이 내린다. 창밖을 오래 응시했다. 고요와 침잠의 시간이다. 마지막 수업이 있기 전, 이사를 앞둔 미영 님의 얼굴이 계속 아른거렸다. 이별은 안개의 형상으로 저만큼 앞에 서 있다가, 점점 가까이 내...
    Category금하문학클럽 By이우 Reply0 Views2031 file
    Read More
  12. 30
    Nov 2015
    20:01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 그러나 사랑한다 _박지윤

    박지윤 그는 내 마음을 안다고, 나를 믿는다 했다. 나를 믿고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있다니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따뜻했다. 행복했다. 그러나 얼마 있지 않아 믿을 수 없다고, 모르겠다고 했다. 따뜻함이 갑자기 무거워졌다. 나는 사랑이 무엇인지 안다고...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307
    Read More
  13. 30
    Nov 2015
    00:56

    [성북동 사랑길 기행] 다음에 손잡고 같이 와야지 _김아름

    김아름 날씨가 너무나 좋았다. 가을 잎들은 빨갛고 노랗고 햇살은 따뜻했다. 마음이 설렜다. 전날 밤을 설쳤는지 커피를 마셔서 그런지 심장이 두근거렸다. 수연산방에서 오미자차를 마셨다. 자줏빛 물에 물든 잣이 고소하다. 한용운 시인이 직접 심었다는 ...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101 file
    Read More
  14. 26
    Nov 2015
    17:35

    금하문학클럽을 마치며 _오진화

    오진화 42주간(1월 6일부터 11월 17일) 화요일은 책을 이야기하고 우리 삶을 이야기하는 귀한 시간들이었다. '바람 구두를 신은 사나이' 랭보를 좋아하는 샘의 스물 한번의 드라마를 들으며 "문학은 무엇에 관하여 말해야 하는가?"를 생각했다. 박솔뫼는 ...
    Category금하문학클럽 By이우 Reply1 Views1923 file
    Read More
  15. 25
    Nov 2015
    19:26

    [성북동 사랑길 기행] 단풍잎 _김윤정

    김윤정 단풍잎 같은 사람이 만나고 싶어졌다. 내 발끝마저 물들일 수 있는 그런 사람. 나 또한 단풍잎 같은 사랑을 주고 싶어졌다. 소복이 쌓인 잎처럼 따뜻함을 줄 수 있는 그런 사람. 스무살 학교 「청년, 세상 속으로 길 나서다(여행작가 기초과정)」 개...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097 file
    Read More
  16. 25
    Nov 2015
    19:13

    뒤바뀐 가방 _김윤정

    김윤정 '416호……. 여기네.' 체크인을 하고 방으로 들어왔다. 바로 짐을 안풀고 침대로 점프! 역시 호텔 침대는 이 맛이지 ^^. 맥주를 마실 건 아니지만 괜히 냉장고에 있는 음료수와 맥주 브랜드를 살펴 본다. 집에선 절대 입을 일 없는 샤워 가운도 옷장에서...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244
    Read More
  17. 25
    Nov 2015
    17:04

    [성북동 사랑길 기행] 우산을 든 석상(石像) _김경주

    김경주 낯선 공기가 나를 반긴다. 성북동 사랑길은 가을 끝자락의 냄새로 그윽하다. 축축한 낙엽 냄새가 몸을 감싼다. 낙엽향이 바람과 춤을 추며 그때의 그들의 시간으로 이끈다. 상허 이태준의 가옥으로, 만해 한용운의 심우장으로, 평생 백석을 기다린 ...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097 file
    Read More
  18. 23
    Nov 2015
    19:55

    겨울, 비

    겨울, 비 이우 겨울 옥탑방에서 눈물 같기도 하고 계집애 오줌 누는 소리 같기도 한 빗소리를 듣는다 그랬다 장난처럼 꽃이 피고 장난처럼 비가 내리고 장난처럼 사랑을 했다 한두끼쯤 굶을 수 있었다 그럴 ...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117 file
    Read More
  19. 22
    Nov 2015
    18:43

    [성북동 사랑길 기행] 그림 리뷰 _함지영

    ↑ 함지영, 성북동 <수연산방>에서 그리다. ↑ 함지영, 성북동 <심우장> 나무를 그리다. <스무살 학교 「청년, 세상 속으로 길 나서다」(여행작가 기초과정) · 7 : 성북동 사랑길 기행...
    Category여행 작가 과정 By이우 Reply0 Views2239 file
    Read More
  20. 20
    Nov 2015
    14:41

    [강의 후기] 동물원 밖에서, 한바탕 춤과 노래를!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정현 ? 올 해 가을은 예천 초입의 풍년휴게소에서 맞이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 어린 강아지였던 백구가 네 살을 더 먹어 성견이 되었는데도, 일 년이 훌쩍 지나 나타난 우리를 여전히 기쁘게 반겨 줍니다. ‘생강나무 노란 싹이 트...
    Category인문고전 만남 By정현 Reply0 Views220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