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완료] 왈책 3월 독서토론 『필경사 바틀비』

by 이우 posted Mar 24, 2018 Views 75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책_900.jpg

  에드거 앨런 포, 너대니얼 호손과 더불어 미국문학의 '르네상스'를 이루었다고 평가받는 허먼 멜빌. 그러나 생전에는 데뷔 초기의 몇 년을 제외하면 대표작 <모비 딕>조차 초판 삼천 부도 채 못 팔았을 만큼 평단과 독자에게 철저히 외면받았다. 그런 그가 생계를 위해 새로 창간된 문예지 「퍼트넘스 먼슬리 매거진」에 헐값에 팔려고 쓴 글이 <필경사 바틀비>다.

  허먼 멜빌은 당시 미국 금융경제의 중심에 있던 월 스트리트를 배경으로, 타협적인 화자(변호사)와 비타협적인 주인공(바틀비)을 대비시키고,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독특한 어구의 반복을 통해 이 짧은 글 안에 문학성과 사회성, 철학성을 폭넓게 담아냈다. 이 작품은 미국 고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되었을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교양서로도 널리 읽히고 있다.

  또한 들뢰즈나 아감벤, 지젝, 네그리 같은 현대 철학자들은 바틀비의 소극적 저항과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표현을 실마리로 삼아 후기근대사회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길어 올리고 있다. 전 세계 중단편 가운데 수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스페인 일러스트레이터 하비에르 사발라는 거친 붓 터치를 살린 현대적인 감성의 삽화로 이 책에 생기를 더한다.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3월 독서토론 『필경사 바틀비』
    ○ 대상 도서 : 『필경사 바틀비』(허먼 멜빌 · 하비에르 사발 그림) · 문학동네 ·  2011년 · 원제:  Bartleby, the Scrivener, 1853년)
    ○ 일시 : 2018년 3월 23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아래 약도 참조)
    ○ 참가비 : 1만원(현장 납부)

    이 독서토론은 Open Group입니다.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저자 소개

 Herman_Melville02_300.jpg  ○ 저자 : 허먼 멜빌(Herman Melville, 1819년∼1891년)
 
  허먼 멜빌은 에드거 앨런 포, 너대니얼 호손과 더불어 19세기 미국 문학의 대표적인 작가이다. “영국에는 셰익스피어가 있다면 미국에는 멜빌이 있다”는 말이 회자된다. 멜빌은 소위 '작가들의 작가'로 불리는데, 미국 상징주의 문학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대표작 《백경》은 인간, 특히 예술가들의 염원과 열망이 응집된 작품으로 동서양을 막론하고 후대의 작가들에게 깊은 감명을 주었다. 그러나 생전에는 너대니얼 호손 외에 아무도 인정해 주지 않는 작가였으며, 만년에는 거의 잊힌 상태로 가난에 시달렸다. 그의 작품이 지닌 상징성 및 철학적, 형이상학적 사유들은 사후 30여 년이 지나서야 제대로 된 평가를 받기 시작했다.

  ○ 그림 : 하비에르 사발라(Javier Zabala, 1962년~현재)

  1962년 스페인 레온에서 태어났다. 원래 수의학과 법학을 전공했으나 오비에도 예술학교에 들어가 그래픽디자인과 일러스트를 다시 공부했다. 스페인뿐만 아니라 스위스, 이탈리아, 미국, 중국 등 각국의 출판물에 그림을 싣고 있으며 글의 의미를 풍부하게 해주는 상징적이고 전위적인 그림으로 정평이 나 셰익스피어, 가르시아 로르카, 허먼 멜빌의 작품에 삽화를 싣기도 했다.

  『돈키호테』의 삽화로 2005년 볼로냐아동도서전에서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우수상을 받았고, 같은 해 『꼬마 병사 살로몬』이 스페인 문화부가 수여하는 프레미오 나시오날 데 일루스트라시온을 받았다. 문학동네 일러스트 세계명작 시리즈 중 『장화 신은 고양이』 『필경사 바틀비』의 삽화도 그렸다.

출판사 책소개 : 『모비 딕』의 작가 허먼 멜빌, 자본주의에 잠식되어가는 현대인에게 경종을 울리다

살아 있는 고전, 『필경사 바틀비』

  에드거 앨런 포, 너대니얼 호손과 더불어 미국문학의 ‘르네상스’를 이루었다고 평가받는 허먼 멜빌. 그러나 생전에는 데뷔 초기의 몇 년을 제외하면 대표작 『모비 딕』조차 초판 삼천 부도 채 못 팔았을 만큼 평단과 독자에게 철저히 외면받았다. 그런 그가 생계를 위해 새로 창간된 문예지 <퍼트넘스 먼슬리 매거진>에 헐값에 팔려고 쓴 글이 『필경사 바틀비』다. 이 작품은 1853년 11월과 12월 두 번에 걸쳐 연재됐고, 1856년 다른 중단편들과 함께 『회랑 이야기』라는 제목의 단행본으로 묶여 나왔다.

  전 세계 중단편 가운데 단연 수작으로 꼽히는 『필경사 바틀비』. 멜빌은 당시 미국 금융경제의 중심에 있던 월 스트리트를 배경으로, 타협적인 화자(변호사)와 비타협적인 주인공(바틀비)을 대비시키고,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독특한 어구의 반복을 통해 이 짧은 글 안에 문학성과 사회성, 철학성을 폭넓게 담아냈다. 이 작품은 미국 고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되었을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교양서로도 널리 읽히고 있다. 또한 들뢰즈나 아감벤, 지젝, 네그리 같은 현대 철학자들은 바틀비의 소극적 저항과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표현을 실마리로 삼아 후기근대사회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길어 올리고 있다. 발표된 지 근 170년이 되었지만 퇴색하기는커녕 시간이 흐를수록 선연한 빛을 발하는 고전 『필경사 바틀비』. 스페인 일러스트레이터 하비에르 사발라는 거친 붓 터치를 살린 현대적인 감성의 삽화로 이 책에 생기를 더했다.

이미지01.jpg

월 스트리트 vs. 바틀비

  창밖을 내다보아도 온통 벽뿐인 월 스트리트에서 삼십 년간 원만하게 일해온 화자는 미국 최고 갑부에게 의뢰받는 성공한 변호사다. 자기 삶에 자부심 강한 이 변호사 앞에 어느 날 기이한 필경사가 나타난다. 그의 이름은 바틀비, 음울한 분위기에 말없음이 특징이다. 다른 두 필사원이 번갈아가며 까탈을 부려 골치를 썩던 변호사는 종일 묵묵히 필사만 하는 바틀비를 보며 기뻐한다. 사흘째 되던 날, 변호사는 바틀비를 불러 필사본을 검증해달라고 한다.

  "그런데 바틀비가 그의 은둔처에서 나오지 않고 매우 상냥하면서 단호한 목소리로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을 때 내가 얼마나 놀랐을지, 아니 당황했을지 한번 상상해보라."(본문 29쪽)

  관례와 상식을 벗어난 바틀비의 업무 거부에 당황한 나머지 변호사는 달리 조치를 취하지 못한 채 바쁜 일상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그 뒤로도 바틀비는 필사본 검증뿐 아니라 사소한 심부름도, 자신이 왜 그러는지에 대해 해명하라는 요구에도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이 한 마디로 딱 잘라 거부한다.
변호사는 어떻게든 바틀비를 이해하려 애쓰며 그를 동정하기도 해보지만 바틀비가 필사 업무까지 거부하자 결국 그에게 해고를 통보한다. 그런데 바틀비는 이마저도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며 자기 자리에서 꿈쩍도 하지 않는다. 분노한 변호사는 살인 충동까지 느끼지만 바틀비를 내쫓기는커녕 오히려 도망치듯 자신의 사무실을 옮긴다. 그럼에도 바틀비가 그 건물을 떠나지 않자 난감해진 다른 세입자가 변호사를 찾아오는 지경에 이르고 결국 바틀비는 건물주에 의해 구치소에 갇힌다. 마침내 월 스트리트로부터 격리된 바틀비는 식음마저 거부하며 교도소 벽을 마주한 채 죽음을 맞는다.

이미지02.jpg


소극적이지만 치명적인,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주인공 바틀비는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외에 다른 말은 거의 하지 않는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것들을 거부한다. 미국 최고 갑부 존 제이컵 애스터-변호사-필경사로 이어지는 권력과 고용의 사슬을 거부하고, 계약에 기초한 사회질서를 거부하고, 해고된 뒤에도 사무실에서 나가지 않음으로써 사적 소유를 거부하고, 심지어 밥 먹는 것조차 거부한다. 그런데 그 방식이 소극적이다. 그저 자기에게 요구되는 것을 “안 하는 편을 택”할 뿐이다. 왜 그러는지는 끝내 알 수 없다. 그는 “석고상”이나 “유령” 또는 “주검” 같고 “정상적으로 인간다운 데가” 없는, 불가해한 타자일 뿐이다. 그런데 이 불가해함이 작품 속 다른 인물이나 독자에게 미치는 파장은 “왜?”라는 질문이 거듭될수록 위력을 더한다.

  바틀비가 무언가를 “안 하는 편을 택”할 때마다 그 무언가를 하는 걸 당연시하며 살아온 이들은 자신의 존재 방식에 의문을 갖게 된다. 화자인 변호사는 여기에 위협을 느끼고 도망친다. 바틀비의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의 대상은 근대의 합리성, 자본주의 사회에서 소외된 인간과 노동, 작가의 창조적 자유와 권리 등 무한히 확장될 수 있고, 어떠한 문제의식으로 읽든 우리는 근대사회의 작동 원리를 내면화한 현대인의 모습과 마주하게 된다.

추천글

  바틀비, 인류의 또다른 얼굴(함정임·소설가, 교수)
  프란츠 카프카를 연상시킨다. 이 소설의 주인공은 행동하기를 완강히 거부해서 사람들을 당혹하게 만든다. 그가 왜 그러는지 작가는 아무런 설명도 하지 않는데도 우리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연민까지 느끼고 만다.(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시인, 소설가) 
  “그러지 않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소심한 거부.(이미령·번역가, 책 칼럼니스트)
  읽고 나면 작품에 대한 생각으로 머리가 꽉 찬다. 바틀비라는 인간에 대한 생각으로 꽉 찬다. 그는 왜 그랬을까. 그는 늘 이렇게 말한다.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그 말투를 계속 듣고 있다보면 짜증이 나고, 화가 난다. 더 듣다보면 우습기까지 하다. 결국엔 그가 왜 그런 식으로 말하고 싶어하는지 생각하게 된다. 타인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필독서 『필경사 바틀비』다.(김중혁·소설가)
  지독한 수동적 저항으로 무장한 전사들.(한윤정)

오시는 길 : 서울시 종로구 사직동 237-1번지(사직로 66-1) 한라빌딩 205호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전화 : 02-389-7057 · www.epicurus.kr)


에피쿠로스_사직동_870.jpg

  전철 : 3호선 경복궁역 하차 → 7번 출구 → 사직터널 방향 600미터(도보 10분)
  버스 정류장 : 사직단(ID: 01-113), 사직단(ID: 01-128)
  주차 시설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십시오.













?

  1. 24
    Mar 2018
    22:04

    [초대] 왈책 4월 독서토론 『용서의 나라』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4월 독서토론 『용서의 나라』 ○ 대상 도서 :『용서의 나라 - 성폭력 생존자와 가해자가 함께 써내려간 기적의 대화』 (토르디스 엘바·톰 스트레인저·책세상·2017년·원제: South Of Forgiveness) ○ 일시 : 2018년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83 file
    Read More
  2. 24
    Mar 2018
    21:59

    [화보] 왈책 3월 독서토론 『필경사 바틀비』

    ○ 토론명 : 왈책 3월 독서토론 『필경사 바틀비』 ○ 대상 도서 : 『필경사 바틀비』(허먼 멜빌 · 하비에르 사발 그림) · 문학동네 · 2011년 · 원제: Bartleby, the Scrivener, 1853년) ○ 일시 : 2018년 3월 23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0 Views67 file
    Read More
  3. 24
    Mar 2018
    21:54

    [완료] 왈책 3월 독서토론 『필경사 바틀비』

    에드거 앨런 포, 너대니얼 호손과 더불어 미국문학의 '르네상스'를 이루었다고 평가받는 허먼 멜빌. 그러나 생전에는 데뷔 초기의 몇 년을 제외하면 대표작 <모비 딕>조차 초판 삼천 부도 채 못 팔았을 만큼 평단과 독자에게 철저히 외면받았다. 그런 그가 생...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75 file
    Read More
  4. 24
    Feb 2018
    04:32

    [화보] 왈책 2월 독서토론 : 『화폐, 마법의 사중주』 그리고, 암호화 화폐

    ○ 토론명 : 왈책 2월 독서토론 < 『화폐, 마법의 사중주』 그리고, 암호화 화폐> ○ 대상 도서 : 『화폐, 마법의 사중주』(고병권 · 그린비 · 2005년) ○ 일시 : 2018년 2월 23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사직동 사무실 ○ 진행...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0 Views103
    Read More
  5. 10
    Feb 2018
    01:45

    [화보] 북 브리핑 :  『화폐, 마법의 사중주』 그리고, 암호화 화폐

    ○ 강좌명 : 북 브리핑 <『화폐, 마법의 사중주』 그리고, 암호화 화폐> ○ 일시 : 2018년 2월 9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 대상 도서 : 『화폐, 마법의 사중주』(고병권 · 그린비 · 2005년) ○ 강사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0 Views141
    Read More
  6. 24
    Jan 2018
    12:50

    [완료] 왈책 2월 독서토론 :  『화폐, 마법의 사중주』 그리고, 암호화 화폐

    2018년 어느날, 정재승과 유시민이 가상통화 토론에서 맞붙었습니다. "암호화 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화폐는 교환의 매개수단이 돼야 하며, 그 가치에 안정성 있어야 하기 때문에 비트코인은 실제 화폐로 거래의 수단으로 쓰일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하여,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213
    Read More
  7. 24
    Jan 2018
    12:48

    [완료] 북 브리핑 :  『화폐, 마법의 사중주』 그리고, 암호화 화폐

    2018년 어느날, 정재승과 유시민이 가상통화 토론에서 맞붙었습니다. "암호화 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화폐는 교환의 매개수단이 돼야 하며, 그 가치에 안정성 있어야 하기 때문에 비트코인은 실제 화폐로 거래의 수단으로 쓰일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하여, 암...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168
    Read More
  8. 19
    Dec 2017
    20:25

    [완료] 왈책 1월 독서토론 :  『바깥은 여름』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1월 독서토론 : 『바깥은 여름』 ○ 대상 도서 : 『바깥은 여름』(김애란 · 문학동네 · 2017년) ○ 일시 : 2018년 1월 12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아래 약도...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414
    Read More
  9. 11
    Dec 2017
    17:19

    [화보] 왈책 12월 독서토론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 토론명 : 왈책 12월 독서토론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 대상 도서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 지금까지 MBC 뉴스 이용마입니다』(이용마 · 창비 · 2017년) ○ 일시 : 2017년 12월 8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
    Category모임후기 By김희정 Reply0 Views412
    Read More
  10. 14
    Nov 2017
    22:34

    [완료] 왈책 12월 독서토론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병마에도 굴하지 않으며 희망을 이야기하는 이용마 기자의 책이다. 저자는 장래에 두 아들이 읽기를 바라며 자신이 살아온 세상과 앞으로 바꿔야 할 세상에 대한 기록을 진솔하게 남겼다. 민주화운동을 비롯해 자신이 겪은 한국 현대사를 담담히 풀어내는 한...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52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 1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