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완료] 미학 강좌 「아름다움, 그 뿌리칠 수 없는 유혹」

by 이우 posted Oct 30, 2016 Views 901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강좌 요강

   ○ 강좌명 : 미학 강좌 「아름다움, 그 뿌리칠 수 없는 유혹」
   ○ 일시 : 2016년 11월 11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대상  도서 :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실, 아래 약도 참조, http://www.epicurus.kr/Map )
   ○ 참가비 : 1만원(현장 납부)
   ○ 강사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이 강좌는 왈책 10월 독서토론 『현대미학 강의』(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에서 이어지는 후속 프로그램입니다.
     이 강좌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Open Group입니다.


마그리트의 파이프.jpg

  우리는 결코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지 않습니다. 우리는 자신이 이미 알고 있거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크게 그리거나 자세하게 그리고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작게 그리거나 과감하게 생략해 버립니다. 한 시대의 문화와 생활 양식에도 미학적 이상은 반드시 반영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우리가 사물을 지각할 때 오직 눈에만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이미 알고 있는 ‘지(知)의 도식’을 적용합니다. 쉽게 말하자면, 시지각 자체가 이미 개념적 사유라는 색안경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예술의 경우, 예술가 자신의 미학적 평가 자각성의 정도는 예술가의 수준뿐만 아니라 예술성의 지표가 됩니다. 미학적 이상은 인간 혹은 사회가 의식하고 있는 미학적 요구입니다. 일정 시대와 일정 사회의 미학적 취미와 긴밀하게 결합되어 있습니다. 심지어 미학적 이상은 예술의 영역뿐만 아니라 자신이 창출해내는 취미나 생활 환경, 집의 장식, 의복, 예절 등에서도 드러납니다. 


  대체 미(美)란 무엇일까요? 아름답다는 것이 무엇이길래 어떤 이성적인 개념보다도 강력하게 우리를 지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진중권의 책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과 예술 사조를 중심으로 플라톤이 말하는 아름다움에서부터 플로티노스, 토마스 아퀴나스, 칸트, 로크, 보드리야르, 발터 벤야민, 하이데거, 테오도어 아도르노, 푸코, 들뢰즈, 리오타르, 보드리야르의 미학을 따라갑니다.


  "아드르노가 지적했듯이 현대의 예술은 철학과 상보적인 관계를 이루고 있다. 오늘날의 전시회 카탈로그에서 작품의 빈약성과 철학의 풍성함을 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오늘날 비평은 작품 이후에 오는 것이 아니라 작품의 성립 자체에 참여한다. 과거에는 어떤 대상이 작품인지 아닌지 판별하는 기준이 작품 바깥에 먼저 존재하지만, 오늘날 예술은 자신을 예술로 만들어주는 정의를 자기 품 안에 품고 나와야 한다. 뒤샹이 소변기로 만들어낸 것은 바로 이 새로운 예술의 정의다. (중략) 작품의 형식은 직관적으로 파악되지만, 작품의 해석은 눈에 보이지 않고, 그것을 이해하는 데에는 어느정도 철학적 반성능력이 필요하다. 이 괴리가 우리 사회에서 서구의 현대예술을 수용하는 조건을 이룬다. 말하자면 하나의 예술언어를 뒷받침하는 철학적 해석 없이 그 가시적 형식만 수입되는 것이다. 이 철학의 빈곤은 미적 풍성함으로 보상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설사 철학적 훈련이 된 예술가라도 전혀 다른 사회 상황을 배경으로 탄생한 예술언어를 자신이 속한 속한 지평 안에서 이해하기란 힘든 법이다. 가령, 우리 사회에서 극사실주의가 수용되는 양상을 생각해보라. 이 나라에서 사물의 세계가 그 예술언어를 낳은 미국의 대형소비사회를 닮는 것은 90년대 이후의 일이다. 때문에 이런 배경 없이 수입된 극사실주의는 전혀 엉뚱한 미학적 강령을 따르게 된다. (중략) '어설픈 베끼기'가 아니라 '창조적 재해석'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어차피 철학적 해석이다." 


  - 진중권의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아트북스 · 2013년) 서문에서



□ 대상 도서 소개 :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

책_현대미학강의_s.jpg

  화가가 보여주고 철학자가 답한다! 반 고흐와 하이데거, 푸코와 마그리트, 들뢰즈와 베이컨…… 철학자 여덟 명의 이론을 통한 근대미학의 개념 틀 재검토


  “많이 거론된 책은 일단 유행이 지난 다음에 읽기를 좋아한다.” 발터 베냐민의 말이다. 이 책에는 이제는 유행이 지난 듯한 푸코, 들뢰즈 등 프랑스 현대 철학자들과 언뜻 보아 그들과는 별 관련이 없을 듯한 베냐민과 아도르노, 하이데거의 사상이 소개된다. 그런데 이들은 모두 근대미학의 한계를 비판하는 사상가들이라는 공통점이 있고, 특히 베냐민은 우리가 아는 탈근대 철학의 거의 모든 주요한 개념들을 선취하고 있다. 근대미학의 주객이원론, 모방이론, 재현의 진리 등은 베냐민의 사상 속에 산산이 부서진다. 이제 주체가 있던 자리에는 다양한 맥락 가운데 해석의 자유가 펼쳐지고, 원본의 권위가 있던 자리에는 복제의 연쇄가, 재현의 진리가 있던 자리에는 형태와 색채의 유희가 들어선다.

  한데, 아도르노에 따르면 자본주의는 인간의 관계를 물질들의 관계로 왜곡시킨다. 이 체제는 모든 것을 교환가치로 환원해 다양한 개별자를 획일적으로 통분해버렸고,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이 삶의 격률이 되었다. 근대예술은 이와 같이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대립과 투쟁, 불화에서 눈을 돌리고, 화해 불가능한 주체와 객체, 인간과 자연의 대결을 ‘아름다운 가상’이라는 허구로 보충하려는 시도였다(1장 「베냐민-알레고리와 멜랑콜리」, 2장 「하이데거-진리의 신전」, 3장 「아도르노-진리, 가상, 화해」, 4장 「데리다-회화 속의 진리」.)


  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아름다운 가상이라는 거짓말에 기댈 수 없다. 모든 것을 획일화하고 체제 내에 포섭하려는 자본주의에 맞서 예술은 끊임없이 탈주를 행한다. 그래서 현대예술은 낯설다. 미술은 보이지 않고, 음악은 들리지 않으며 예술 감상은 더 이상 즐거운 체험이 아니다. 그러나 이런 절대적 부정을 통해 예술은 견딜 수 없는 현실을 증언하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유토피아를 그리워한다. 또한 우리는 한없이 외로워진 미술과 음악에 말을 걸기 위해서는 철학의 안내를 받아야 한다. 현대예술은 철학과 비평을 동반하지 않으면 완성될 수 없고 이해할 수도 없다(3장 「아도르노-진리, 가상, 화해」.) 


책_현대미학강의02.jpg
  예를 들어 르네 마그리트, 파울 클레, 바실리 칸딘스키의 그림에서 푸코의 철학을 바탕으로 유사와 상사라는 개념을 설명할 수 있다. 유사는 원본을 전제로 한 복제이고 상사는 원본이 없는 복제(시뮐라크르)다. 유사는 원본의 권위에 의지하지만 복제의 복제인 상사는 이런 위계가 없다. 상사를 통해 보이지 않는 것까지 보여주려 하는 마그리트의 그림은 19세기까지의 유럽회화의 전통인 유사성을 통한 재현(원본을 얼마나 닮게 그리는가), 재현을 통해 보이는 것만이 유일한 진리라고 선언하는 주체의 권위에 도전한다. 재현의 독재에서 벗어난 예술은 확대된 상상력으로 더욱 풍요로워진다(5장 「푸코-위계 없는 차이의 향연」.) 

  그렇다면 재현을 포기한 회화는 무엇을 추구해야 하는가? 프랜시스 베이컨은 그것이 감각이라고 말한다. 베이컨의 기괴한 신체, 고깃덩어리는 고요한 관조(고전주의 미학)가 아니라 충격 효과를 준다. 또한 인간도 동물도 아닌 명확히 알 수 없는 형태들은 이성 중심주의, 인간 중심주의라는 이데올로기를 무너뜨린다. 푸줏간에 매달린 고깃덩어리는 렘브란트의 작품이 그렇듯이 우리들 자신과 구별되지 않는다. 들뢰즈는 이러한 인간의 ‘동물-되기’를 퇴행이보다는 ‘창조적 역행’으로 여기고, 기관의 분화가 사라지는 데에서 새로운 것을 생성하는 유목적 주체의 가능성을 본다(6장 「들뢰즈-감각의 논리: 새로운 유물론 미학의 정초」.) 

  한편 원본을 전제하지 않는 현대미술, 이 시뮐라크르의 세계 반대편에는 숭고의 미학에 승부를 거는 예술가들이 있다. 장 프랑수아 리오타르는 우리가 묘사할 수도 없고 형언할 수도 없는 숭고의 체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지은이가 보기에 숭고의 미학은 시뮐라크르 미학과 함께 현대미학의 핵심적인 개념이다. 현대미학은 서로 대립하며 보완하는 이 두 개념의 지지를 받는다. 대량복제 된 산물을 예술에 끌어들인 뒤샹과 워홀 등의 작품이 시뮐라크르로 설명된다면 바넷 뉴먼의 작품은 묘사를 포기함으로써 이 세상에 묘사할 수 없는 것이 존재함을 증언하는 숭고의 개념으로 설명된다. 

  이 책의 마지막 장에는 장 보드리야르의 철학이 놓인다. 보드리야르가 보기에 예술은 종언을 고했다. 차이의 생성이 극점을 지나면 동일자의 지루한 무한증식을 낳듯이 도처에서 증식되는 예술 속에 진정으로 새로운 사건은 없다. 오직 자기 동일성의 무한 반복만이 있을 뿐이다. 또한 미적 가치가 예술 밖의 모든 영역으로 확대되어 미적인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변별성이 사라져 예술은 불필요해졌다. 이제 예술은 열역학에서의 열사망(熱死亡)과 같은 상황이 되었다. 예술이 그렇게 사라졌고 역사는 끝났다는 것이다(7장 「리오타르-형언할 수 없는 숭고함」, 8장 「보드리야르-스캔들이 말하는 것」.)

  『현대미학 강의』는 베냐민의 언어 타락을 통한 역사의 시작으로 시작해 보드리야르의 역사의 종말로 끝난다. 하지만 과연 끝일까? 진중권은 실재하는 모든 것이 사라진 사막의 원시적 숭고함처럼 보드리야르의 ‘사라짐’ 또한 역설적으로 숭고의 미학에 합류한다고 보며, 종말이 경계를 넘어 또 다른 사건으로 전화할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 오시는 길 : 서울시 종로구 사직동 237-1번지(사직로 66-1) 한라빌딩 205호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전화 : 02-389-7057 · www.epicurus.kr)

에피쿠로스_사직동_870.jpg

      전철 : 3호선 경복궁역 하차 → 7번 출구 → 사직터널 방향 600미터(도보 10분)
      버스 정류장 : 사직단(ID: 01-113), 사직단(ID: 01-128)
      주차 시설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십시오.























?

  1. 13
    Nov 2016
    13:45

    [화보] 미학 강좌 「아름다움, 그 뿌리칠 수 없는 유혹」

    ○ 강좌명 : 미학 강좌 「아름다움, 그 뿌리칠 수 없는 유혹」 ○ 일시 : 2016년 11월 11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대상 도서 :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0 Views782
    Read More
  2. 01
    Nov 2016
    06:29

    [완료] 왈책 11월 독서토론 「음유시인 밥 딜런-사랑과 저항의 노래」

    대중가수로서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가수, 밥 딜런.... 딜런이 노벨 문학상 후보로 처음 추천된 시점은 1997년이었고, 그 추천서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들어 있다. “그의 언어와 음악은 시와 음악 간의 핵심적이며 오랜 기간 존중되어 온 관계가 ...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1082 file
    Read More
  3. 30
    Oct 2016
    17:28

    [완료] 미학 강좌 「아름다움, 그 뿌리칠 수 없는 유혹」

    □ 강좌 요강 ○ 강좌명 : 미학 강좌 「아름다움, 그 뿌리칠 수 없는 유혹」 ○ 일시 : 2016년 11월 11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대상 도서 :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901
    Read More
  4. 30
    Oct 2016
    15:31

    [화보] 왈책 10월 독서토론 『현대미학 강의』

    ○ 토론명 : 왈책 10월 독서토론 『현대미학 강의』 ○ 대상  도서 :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 ○ 일시 : 2016년 10월 28일(금) 오후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사직동 사무실...
    Category모임후기 By김희정 Reply0 Views810
    Read More
  5. 04
    Oct 2016
    22:02

    [완료] 왈책 10월 독서토론 『현대미학 강의』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10월 독서토론 『현대미학 강의』 ○ 대상 도서 : <현대미학 강의 : 탈근대의 관점으로 읽는 현대미학>(진중권 · 아트북스 · 2013년) ○ 일시 : 2016년 10월 28일(금) 오후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963 file
    Read More
  6. 01
    Oct 2016
    17:02

    [완료] 소설 『스토너』의 인문적 해석 : 인사이더와 아웃사이더

    지난 2016년 9월 30일(금)있었던 왈책 9월 독서토론 <스토너>의 인문적 해석입니다. 문학은 언어라는 감각의 틀로 세계를 구현하고 복원하는 일입니다. 1965년 미국에서 발표된 후 오랜 시간 동안 독자들에게 잊혀져 있다가 2013년이 되어서야 프...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950 file
    Read More
  7. 01
    Oct 2016
    16:08

    [화보] 왈책 9월 독서토론 『스토너』

    ○ 토론명 : 왈책 9월 독서토론 『스토너』 ○ 대상  도서 : 『스토너』(존 윌리엄스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 원제 : Stoner, 1965년) ○ 일시 : 2016년 9월 30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 독서토론은 누구나 참...
    Category모임후기 By김희정 Reply0 Views798
    Read More
  8. 09
    Sep 2016
    16:41

    [화보] 철학 강좌 : 니체 사상의 계보 「니체, 오! 니체여」

    ○ 강좌명 : 니체 사상의 계보 「니체, 오! 니체여」 ○ 일시 : 2016년 9월 8일(목)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 강사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 이우 이 강좌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Open Group입니다. 지난 8월 26일(금)...
    Category모임후기 By이우 Reply0 Views898
    Read More
  9. 06
    Sep 2016
    17:30

    [완료] 철학 강좌 : 니체 사상의 계보 「니체, 오! 니체여」

    지난 2016년 8월 26일(금)있었던 왈책 8월 독서토론 『다이너마이트 니체』를 심화하면서 플라톤에서부터 현대철학까지 니체 사상의 계보를 따라갑니다. 프리드리히 니체 (Friedrich Wilhelm Nietzsche).... 그는 철학자이지만 음악가, 혹은 시인, 혹은 이...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903
    Read More
  10. 28
    Aug 2016
    15:40

    [완료] 왈책 9월 독서토론 『스토너』

    □ 독서토론 요강 ○ 토론명 : 왈책 9월 독서토론『스토너』 ○ 대상 도서 : 『스토너』(존 윌리엄스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 원제 : Stoner, 1965년) ○ 일시 : 2016년 9월 30일(금) 오후 7시 30분~10시 ○ 장소 : 인문학공동체 에피쿠로스(사직동 사무...
    Category공지사항 By이우 Reply0 Views10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 1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