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임] 에피스테메 4월 모임 『언더그라운드 니체』

by 묵와 posted Apr 02,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모임일정


일 시 : 2014년 4월 13일(일) 오전11시 ~ 오후1시
대상 도서 : <언더그라운드 니체> (고병권 저/노순택 사진 | 천년의상상 | 2014)
장 소 : 모임공간 에피



저자소개 : 고병권


고병권.jpg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사회학과에서 『서유럽에서 근대 화폐구성체의 형성』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주요 논문으로는「니체 사상의 정치사회학적 함의에 대한 연구」「니체 - 혁명의 변이 혹은 변이의 혁명」「들뢰즈의 니체 - 헤겔 제국을 침략하는 노마드」「노동거부의 정치학 - 새로운 구성을 향한 투쟁」「차이에 대한 회피와 포섭의 정치학」등이 있다.


  저서로는 『니체, 천 개의 눈, 천 개의 길』,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화폐, 마법의 사중주』, 『고추장, 책으로 세상을 말하다』, 『생각한다는 것』(너머학교, 2010), 『민주주의란 무엇인가』(그린비, 2011), 『점거, 새로운 거번먼트』(그린비, 2012), 『언더그라운드 니체』(천년의상상, 2014)등이 있고, 『데모크리토스와 에피쿠로스 자연철학의 차이』 등을 옮겼다. 코뮨주의, 혁명 등을 개념적으로 사유하는 일에 지속적 관심을 갖고 있고, 최근 한국 사회의 정치적 현실을 새롭게 사유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연구공동체 ‘수유너머R’에서 책을 읽고 글을 쓰며 강의하고 있다.



책소개 : <언더그라운드 니체> (고병권 저/노순택 사진 | 천년의상상 | 2014)


니체.jpg 꽉 막히고 답답하여 뒤집어엎고 다시 시작하고 싶은 이들에게
언더그라운드 철학자 고병권의 2014년 신작을!
『서광』의 아포리즘을 ‘긍정의 정신, 시작하는 자의 시선’으로 풀어내다


  한국의 니체 연구자 중 인문 독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철학자 고병권. 그가 니체의 『서광』Morgenr?the을 ‘긍정의 정신, 시작하는 자의 시선’으로 풀어낸 책 『언더그라운드 니체』를 들고 우리 앞에 돌아왔다.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이후 10년 만이다. 니체의 『서광』은 글자 그대로 번역하면 ‘아침놀’이지만, 고병권은 ‘서광’이라는 단어를 택했다. 니체에게 철학은 하루 일을 마친 후의 반성 같은 것이 아니다. ‘서광’에는 황혼과 대비되는 새벽의 뜻이 들어 있으며, 무언가 새로운 것이 도래하고 있음을 암시한다. 곧 『서광』을 찬찬히 강독한 『언더그라운드 니체』는 철학의 시간을 ‘황혼’에서 ‘새벽’으로 바꾸고, 자신만의 서광을 맞이하기 전 ‘홀로’ 지나와야 했던 ‘깊은 밤’들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왜 『서광』일까? 저자의 새로운 문제의식 때문이었다. 고병권은 2010년경 단어 하나에 이른바 ‘필’이 꽂혔다. 언더그라운드(Underground), 모든 근거(토대, ground)들이 몰락하는 곳이자 근거들의 근거 없음이 드러나는 곳이다. 시대를 지배하는 가치들에 대한 철저한 비판, 사람들이 오랫동안 숭배해온 낡은 믿음, 철학자들이 자기 철학을 구축하는 지반으로 삼아온 근본 믿음에 대한 철저한 공격! 인류가 수천 년 동안 당연시해온 모든 신성한 것들의 바닥까지 뚫고 내려가 ‘근거들의 근거 없음’을 드러내는 아이디어를 제공한 책이 바로 니체의 『서광』이었다. ‘언더그라운드’의 사유, 이것은 곧 철학자 고병권을 붙드는 고유한 개념이 되었다.


  철학자 고병권에게 ‘언더그라운드’라는 문제의식을 선물한 니체의 『서광』은 내용이 5개의 권으로 나뉘어 있다. 각 권에는 별도의 제목이 붙어 있지 않아 100개가량의 아포리즘이 어떤 이유로 배치되었는지 알기 어렵다. 이들을 어떻게 묶어 읽어낼 것인가는 해석의 문제이다. 고병권은 평면적으로 해석하지 않는다. 몇몇은 북돋우고 몇몇은 더 깊이 밀어넣었으며 몇몇은 제외하였다. 텍스트 레고 블록 같은 각 권의 아포리즘들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모아 니체 철학의 독특하면서도 다양한 얼굴을 조각해내는 것이다. 악절을 모아 노래를 만드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면, 『언더그라운드 니체』는 고병권이 새로운 니체의 노래 혹은 니체가 가능케 해준 어떤 노래를 부르는 것이리라.


  그가 『서광』의 각 권에서 다루는 주제는 다음과 같다. 제1권에서는 우선 니체의 방법론, 무엇보다 계보학이란 무엇인지를 짚어낸다. 그 다음 이를 바탕으로 심리학(제2권), 사회학과 정치학(제3권), 예술론(제4권), 철학(제5권) 등의 주제에 대한 니체의 비판을 차례차례 6개의 장으로 나누어 소개한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니체의 심리학, 사회학, 정치학, 예술론, 철학 등의 얼개를 그려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고병권이 『서광』 전체를 통틀어 가장 관심을 갖는 것은 이런 다양한 주제를 우회하면서 니체가 드러내고자 했던 독특한 철학이다. 고병권은 『서광』 읽기를 통해 ‘심리학에 대한 철학’부터 ‘철학에 대한 철학’까지, ‘가치의 가치’를 평가하는, 다시 말해 ‘가치의 근거’를 파헤치는 언더그라운드의 사상으로서 니체의 철학(=계보학)을 꼼꼼하고 세심하게, 그러면서도 대담하게 서술한다.



출판사 리뷰


 니체는 《서광》을 회고하는 글의 첫 문장을 이렇게 적었다.
“이 책으로 도덕에 대한 나의 전투가 시작되었다.”
그러고는 곧바로 이런 말을 덧붙였다.
“화약 냄새는 전혀 나지 않는 전투.”


  니체는 모든 가치의 전도를 시도하면서도 그런 부정이 어떻게 긍정의 정신 아래
시도될 수 있는지(전투에서 어떻게 향기가 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그에게 철학은 황혼녘에 찾아오는 피로가 아니라,
잠을 깬 이가 아침에 들이마시는 차가운 공기이며,
부엉이의 반성이 아니라 독수리의 공격이었다.
그가 작업을 위해 내려간 곳은
그가 ‘지하’라고 부르기도 하고
‘깊은 밤’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곳,
‘심해의 괴물들’이 다투는 곳,
무시무시한 충동과 욕망들이 사는 곳이다.


 《언더그라운드 니체》
고병권과 함께 니체의 《서광》을 읽다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이후 10년 만의 귀환!


   꽉 막히고 답답하여 뒤집어엎고 다시 시작하고 싶은 이들에게

니체는 오랫동안 우리 곁에 머물렀다. 인문 독자들에게는 하나의 고유명사로 남았다. 누군가는 “니체가 이런 말을 했지”라고 그의 아포리즘을 젠체하며 인용하고, 또 누군가는 ‘니체’를 넘지 못할 산처럼, 읽어도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는 두려움에 휩싸여 언제나 개론서만 뒤적이고 만다. 그 사이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같은 책은 읽지 않았음에도 읽어버린 책이 되었다.


  니체는 세계적 철학자이다. 하지만 그는 도덕교과서에서 배워온 내용과 정반대되는 이야기를 한다.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것은 개가 돌을 무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며, “양심의 내용은 유년시절에 우리들이 존경하거나 두려워했던 사람들이 이유 없이 규칙적으로 요구했던 모든 것들”이며, “양심은 인간의 가슴속에 있는 신의 목소리가 아니라, 인간 속에 있는 몇몇 인간들의 목소리”일 뿐이라고. 또한 왜 선한 인간이 늘 패배하게 되는지 알려준다. 도덕은 약자들의 심리적 불안을 달래주는 생존전략일 뿐이며, 선한 것이 패배하는 것이 아니라 약한 것이 패배하는 것이라고. 니체의 방식대로 삶을 바라보면 우리가 생각하는 올바름과 아름다움은 위선적 환상에 불과하다. 세계적인 철학자가 이렇게 삐딱하다니! 니체는 자신의 작품 《서광》에서도 이러한 이야기를 거침없이 말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가 알아채지 못하게 아포리즘으로 써놓았다.


  여기, 고병권이 나섰다. 아포리즘으로 이뤄진 니체의 《서광》을 한 조각 한 조각 해체하여 다시 재구성했다. 그저 우리가 알아챌 수 있을 정도로만. 삶과 앎을 일치시키려 노력하는 저자 고병권은 신간 《언더그라운드 니체》에서 삶을 변화시키기 위해 그 뿌리를 파고들어가자고 한다. ‘언더그라운드’까지 뚫고 들어가 그 뿌리를 갈아엎는 발상의 전환. 그리하여 제 스스로 한 사람의 철학적 광부, 언더그라운드 철학자가 된 고병권은 《언더그라운드 니체》를 통해 낡은 가치와 믿음에 대한 창조적 파괴의 축제 속으로 우리를 초대한다. 자신의 해석이 맞는지 아닌지 두려워하지 말자. 이미 니체의 아포리즘이 알 수 없이 강렬하게 다가왔다면, 그것만으로 나와 나를 둘러싼 문제들을 직시하려고 마음먹은 것일 게다. 그렇게 새로운 시작은 찾아온다.




?

  1. 24
    May 2014
    02:26

    [세미나] 카프카 문학의 이해 : 『카프카에서 카프카로』

    □ 세미나 요강 ○ 일 시 : 2014년 6월 22일(일) 오전 10시~오후 5시 ( 7시간 ) ○ 장 소 : 모임공간 에피(02-389-7057, www.space-epy.kr, 약도 보기) ○ 대상 도서 · 주 도서 : <카프카에서 카프카로>( 모르스 블랑쇼 저 | 그린비 | 2013 ) · 보조 도서① : <카...
    Category공지 사항 By이우 Reply0 Views3042
    Read More
  2. 18
    May 2014
    23:50

    [화보] 에피스테메 5월 모임 『카프카: 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

    ○ 일시 : 2014년 5월 18일(일) 오전 10시 ~ 오후 1시 ○ 대상 도서 : <카프카>: 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 ?(질 들뢰즈,펠릭스 가타리 저 | 동문선 | 2001) ○ 장소 : 모임공간 에피 ? ↑ 소수적인 문학의 특징은 언어의 탈영토화, 개인적과 정치적인 직접성의 연결...
    Category모임 후기 By이우 Reply0 Views2537
    Read More
  3. 08
    May 2014
    15:45

    [모임] 에피스테메 5월 모임 『카프카: 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

    □ 모임일정 ○ 일 시 : 2014년 5월 18일(일) 오전 11시 ~ 오후 1시 ○ 대상 도서 : <카프카>: 소수적인 문학을 위하여 (질 들뢰즈,펠릭스 가타리 저 | 동문선 | 2001) ○ 장 소 : 모임공간 에피(02-389-7057, www.space-epy.kr, 약도 보기) ...
    Category공지 사항 By묵와 Reply0 Views3752 file
    Read More
  4. 02
    Apr 2014
    17:17

    [모임] 에피스테메 4월 모임 『언더그라운드 니체』

    □ 모임일정 ○ 일 시 : 2014년 4월 13일(일) 오전11시 ~ 오후1시 ○ 대상 도서 : <언더그라운드 니체> (고병권 저/노순택 사진 | 천년의상상 | 2014) ○ 장 소 : 모임공간 에피 □ 저자소개 : 고병권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사회학...
    Category공지 사항 By묵와 Reply0 Views3323 file
    Read More
  5. 20
    Mar 2014
    14:21

    [모임] 에피스테메 3월 두번째 모임 <삶을 위한 철학수업>

    □ 모임 일정 ?? ○ 일 시 : 2014년 3월 26일(수) 오전 10시 ~ 오후 12시 ?? ○ 대상? 도서 : <삶을 위한 철학수업> (이진경 저 | 문학동네 | 2013) ??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 저자소개 : 이진경, (본명: 박태호) ??서울대학교 ...
    Category공지 사항 By묵와 Reply0 Views3096 file
    Read More
  6. 06
    Mar 2014
    21:36

    [모임] 에피스테메 3월 모임 <역사란 무엇인가>

    □ 모임 일정 ?? ○ 일 시 : 2014년 3월 12일(수) 오전 10시 ~ 오후 12시 ?? ○ 대상? 도서 : <역사란 무엇인가> (E.H. 카 저/김택현 역 | 까치(까치글방)) ??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 책소개 :? <역사란 무엇인가> (E.H. 카 저/김택...
    Category공지 사항 By묵와 Reply0 Views3300 file
    Read More
  7. 03
    Feb 2014
    13:34

    [모임] 에피스테메 2월 모임 <불안>

    □ 모임 일정 ○ 일 시 : 2014년 2월 26일(수) 오전 10시 ~ 오후 12시 ○ 대상 도서 : <불안> (알랭 드 보통 저/정영목 역 | 은행나무 | 원제 : STATUS ANXIETY (2004) )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 책 소개 : <불안> (알랭 드 보...
    Category공지 사항 By묵와 Reply0 Views3252
    Read More
  8. 11
    Dec 2013
    17:54

    [모임] 에피스테메 12월 모임 <방드르디, 태평양의 끝>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12월 18일(수) 오전 10시 ~ ○ 대상 도서 · 주제 도서 : <방드르디, 태평양의 끝>(미셸 투르니에 저/김화영 역 | 민음사) · 변주 도서 : <로빈슨 크루소>(대니얼 디포 저/윤혜준 역 | 을유문화사 ) ○ 장 소 : 금천구립 시...
    Category공지 사항 By묵와 Reply0 Views3930
    Read More
  9. 27
    Nov 2013
    14:52

    [화보] 에피스테메 11월 모임 <역사ⓔ>

    ○ 일 시 : 2013년 11월 27일 수요일 오전 10시 ~ 12시 ○ 대상도서 : 역사ⓔ : 세상을 깨우는 시대의 기록 (EBS 역사채널ⓔ, 국사편찬위원회 공저 / 북하우스 / 2013)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강의실 에피스테메 11월 ...
    Category모임 후기 By묵와 Reply0 Views3151 file
    Read More
  10. 19
    Nov 2013
    23:30

    [모임] 에피스테메 11월 모임 <역사ⓔ>

    ◇ 모임 일정 ○ 일 시 : 2013년 11월 27일 수요일 오전 10시 ~ 12시 ○ 대상도서 : 역사ⓔ : 세상을 깨우는 시대의 기록 (EBS 역사채널ⓔ, 국사편찬위원회 공저 / 북하우스 / 2013) ○ 장 소 : 금천구립 시흥도서관 4층 (서울시 금천구 시흥2동 금하로 764...
    Category공지 사항 By오진화 Reply5 Views39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